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죽을때 후회하지 않는 사람들의 습관 (마지막 순간까지 행복하라!)
오츠 슈이치 지음
한국경제신문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40쪽 | 2015-03-0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000명의 죽음을 지켜본 호스피스 전문의이자 베스트셀러 <죽을 때 후회하는 스물다섯 가지> 저자 오츠 슈이치의 <죽을 때 후회하지 않는 사람들의 습관>. 먼저 세상을 떠난 인생 선배들의 이야기를 통해 '행복한 인생이었다고 말할 수 있는 삶을 위한 9가지 마음가짐과 실천법'을 제시한다. <BR> <BR> 어떤 죽음이 최고의 죽음일까. 저자는 최고의 죽음이란 없다고 말한다. 한 치의 후회도 남기지 않는 완벽한 삶과 죽음이란 불가능하다. 생각대로 풀리지 않는 것이 인생이고, 뜻하지 않은 순간에 찾아오는 것이 죽음이기 때문이다. 다만 그 사람다운 인생과 그 사람다운 죽음이 있을 뿐이다. <BR> <BR> 최고의 죽음이 무어냐는 물음에 저자는 '다만 최선의 죽음이 있을 뿐'이라고 답한다. 떠나는 사람이 만족하는 삶이라면, 충만감을 느끼는 마지막이라면 그것으로 충분하다. 마지막 인사를 해야 할 때 이 세상에 태어나서 참 좋았다고, 당신과 함께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말할 수 있다면 그것이 최선의 죽음이다. 그리고 최선의 죽음을 위한 길은 최선의 삶을 사는 것뿐이다. <BR> <BR> 책 속에 등장하는 죽음을 앞둔 사람 가운데 누군가는 아름다운 마무리를 이뤘고 누군가는 아쉬운 마무리로 생을 마감해야 했다. 두 경우 모두 우리에게 소중한 가르침을 전해준다. 생의 마지막 순간에 후회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어떻게 죽음을 받아들여야 하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_ 지금 후회 없이 살고 있습니까

죽을 때 후회하지 않는 첫 번째 습관
미안하다고, 고맙다고 말하라
어느 무뚝뚝한 노인의 삶
불가능한 화해
그리움과 추억의 집에서
세상에서 가장 듣고 싶은 말
미안합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죽을 때 후회하지 않는 두 번째 습관
정말로 하고 싶은 일을 하라
내 인생은 무엇이었나
나 자신을 위한 인생

죽을 때 후회하지 않는 세 번째 습관
집착하지 마라
예전 몸으로 돌아갈 수 없다
사라질 것들과 남는 것들
자신감을 되찾을 수 있다면
좌절된 홀로서기
시와 함께 살다
집착은 시간 낭비

죽을 때 후회하지 않는 네 번째 습관
지금 이 순간에 충실하라
살아남은 자의 슬픔
살아있으라, 살아만 있으라
지금 이 순간은 평생 한 번뿐
매 순간 충실히 살다
행복한 죽음을 위하여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죽을 때 후회하지 않는 다섯 번째 습관
부정적인 감정을 다스려라
왜 하필 내가, 왜 하필 나만
얼어붙은 마음을 녹인 따스한 빛
인생, 즐겁지 않아도 괜찮다

죽을 때 후회하지 않는 여섯 번째 습관
가까이 있는 사람을 소중히 하라
달이 밝으면 별은 보이지 않고
가장 가까운 사람이 가장 깊은 상처를 준다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을 때
미안하다고 말하는 순간
이것이 정말 마지막이라면
별은 언제나 당신 곁에

죽을 때 후회하지 않는 일곱 번째 습관
삶과 죽음에 의연하라
떠나려는 자와 붙잡는 자
봄날의 벚꽃 아래 죽고 싶어라
이제 그만해도 돼요
인생의 깊이, 인생의 길이
마지막 시간이 오더라도 후회 없이

죽을 때 후회하지 않는 여덟 번째 습관
삶의 의미를 찾아라
너무 빨리 찾아온 생의 끝
삶의 의미란 존재하는 것일까
마지막 순간의 고백
삶의 의미가 선명히 떠오르는 순간

죽을 때 후회하지 않는 아홉 번째 습관
거짓 희망을 버리고 진짜 꿈을 꾸어라
알려야 할까, 숨겨야 할까
진정한 희망이란
떠나는 날까지 흔들리지 않은 꿈

에필로그_ 생의 마지막 순간에야 깨닫는 정말 중요한 것들

더보기
저자 정보
오츠 슈이치
말기 환자의 고통을 덜어주는 호스피스 전문의인 오츠 슈이치는 일본 이바라키 현에서 태어나 기후대학교 의학부를 졸업했다. 일본 내과학회의, 소화기병학회 전문의, 일본존엄사협회 리빙윌 수용협력의이기도 한 저자는 사사카와 의학의료연구재단 호스피스 전문의 양성과정을 수료했다. 이후 일본 최연소 호스피스 전문의로 교토에 위치한 일본 뱁티스트병원에서 근무하다가, 2008년부터는 도쿄 마츠바라 얼번클리닉에서 말기 환자를 돌보고 있다. 아울러 저술, 강연 활동을 통해 완화의료와 생과 사에 대한 문제 등 존엄한 죽음을 함께 생각하는 장을 마련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죽음학: 마지막을 평온하게, 완화의료의 권유><빈사의 의료: 환자는 병원과 어떻게 친해지고 어떻게 살아야 할까?><남은 시간은 6개월, 인생을 충실하게 마무리 하는 방법>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