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말하다 (김영하에게 듣는 삶, 문학, 글쓰기)
김영하 지음
문학동네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공감
#남다른생각
#내면
#창의력
252쪽 | 2015-03-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보다> - <말하다> - <읽다> 삼부작 중 두번째로 선보이는 산문집 <말하다>는 작가 김영하가 데뷔 이후 지금까지 해온 인터뷰와 강연, 대담을 완전히 해체하여 새로운 형식으로 묶은 책이다. <BR> <BR> 일반적인 대담집 형식에서 벗어나 작가가 직접 인터뷰와 강연을 해체하고 주제별로 갈무리하여 이전과 전혀 다른 새로운 이야기로 탈바꿈시킨 이번 책에서는 글쓰기를 중심으로 문학과 예술 등 작가 김영하를 구성하는 문화 전반에 이르는 그의 생각들이, 때론 논리적으로 설득력 있게 때론 작가 특유의 위트와 재치가 맞물리며 생동감 있게 펼쳐진다.<BR> <BR> 창의력에 대한 그의 강연 [예술가가 되자, 지금 당장]은 한국인 최초로 세계적인 지식 공유 콘퍼런스인 테드(TED)의 메인 강연으로 소개되어 136만 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고, 지난해 2014년 12월 SBS [힐링캠프]에 출연해서 했던 청춘 특강은 젊은층으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KBS 라디오의 [문화포커스]를 진행한 방송인이었고, 한국예술종합학교의 강단에서 서사창작을 가르쳤던 교수, 그리고 우리나라 최초의 팟캐스트 [김영하의 책 읽는 시간]의 진행자인 작가 김영하. <BR> <BR> 이미 거의 모든 형식의 '말하기'를 경험한 그는 <말하다>를 통해 빼어난 말솜씨로 어느 순간 청자의 허를 찌르는, 그만이 할 수 있는 이야기들을 들려준다. 귀기울여 듣고 되새길 만한 말들로 가득하다.
더보기
목차

1부. 내면을 지켜라
탐침을 찔러넣다
비관적 현실주의와 감성 근육
‘오늘’을 살아간다는 것
자기해방의 글쓰기

2부. 예술가로 살아라
마음속의 빨간 펜
예술가가 되자, 지금 당장
책 속을 살다
작가의 권능
소설가로 살아가기
할머니의 벌집

3부. 엉뚱한 곳에 도착하라
글쓰기의 목적은 즐거움, 윤리는 새로움
소설이라는 이상한 세계
소통은 없다
첫사랑 같은 책

4부. 기억 없이 기억하라
무엇을 왜 쓰는가
나를 작가로 만든 것들
한국문학의 어떤 경향들
당신에게 국가란 무엇인가
문화적 돌연변이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김영하
1995년 계간 『리뷰』에 「거울에 대한 명상」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살인자의 기억법』 『너의 목소리가 들려』 『퀴즈쇼』 『빛의 제국』 『검은 꽃』 『아랑은 왜』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소설집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아무도』 『오빠가 돌아왔다』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호출』, 산문집 삼부작 『보다』 『말하다』 『읽다』 등이 있다. F. 스콧 피츠제럴드의 『위대한 개츠비』를 번역했 다. 문학동네작가상 동인문학상 황순원문학상 만해문학상 현대문학상 이상문학상 김유정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그의 작품들은 현재 미국 프랑스 독일 일본 이탈리아 네덜란드 터키 등 해외 각국에서 활발하게 번역 출간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5
동현♡연우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8달 전
김영하라는작가가좋아질것같기도
더보기
Shyaillon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0달 전
티비 프로그램에서 봤을 때 말에 뭔가 조소가 섞여 있다고 느꼈다. 그것이 약간은 일부러 과장된 것이었구나
더보기
LeeLook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1달 전
김영하 라는 작가에 대해 점점 더 심층적으로 알 수 있는 시리즈이다. 일단 그는 디오니소스적이라는 말을 상당히 좋아하는데 그가 절실한 밀란 쿤데라의 팬이라는 걸 알 수 있다. 밀란 쿤데라뿐만 프란츠 카프카 변신 등을 지속적으로 언급하는 걸 보면 아마 김영하라는 사람은 체코를 사랑하는 것 같다. 전작인 보다 보다는 덜 흥미로웠지만 그래도 즐기기에 충분했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