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울지 않는 아이+우는 어른+냉정과 열정 사이 미니북 세트 (전4권)

에쿠니 가오리 지음 | 소담출판사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3명

24,000원 10% 21,600원
240 | 2013.12.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소설, 동화, 번역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에쿠니 가오리가 이번에는 작가의 맨얼굴과도 같은 에세이 두 권을 들고 독자들 곁을 찾았다. <울지 않는 아이>는 에쿠니 가오리가 작품 활동 초기에 쓴 8년 치 에세이를 모은 것이며, <우는 어른>은 <울지 않는 아이>를 발표하고 나서 5년 동안 쓴 에세이를 모은 것이다. <BR> <BR> 에쿠니 가오리는 <울지 않는 아이> 작가 후기에서 "나는 잘 우는 아이였습니다. 그런데 도중에 울지 않는 아이가 되었죠. 초등학교 때입니다"라고 언급하며 유년 시절의 자신을 '어리광을 피우거나 아부하지 않는' 어른스러운 아이었다고, 그런 자신을 다소 듬직하게 여겼다고 말한다. <BR> <BR> 그랬던 그녀가 '우는 어른'이 되어서야 눈물의 의미를 깨닫는다. 그동안 그녀가 어른스러움이라 믿었던 것은 '울지 않음'이 아닌, '울 수 없음'이었다는 것을. 에쿠니 가오리에게 성장이란 육체적으로, 혹은 정신적으로 어른이 되는 것이 아니다. 그녀에게 성장이란, 진정으로 마음을 놓을 수 있는 곳을 찾았는지에 대한 물음이자 대답이다. <BR> <BR> 항상 일이 닥쳐야 허둥대고 '닥치는 대로 대충' 살아가는 것 외에 다른 방법을 모른다는 그녀지만, '울 수 있는' 어른이 되어 기쁘다고 고백하는 모습 속에는 혼란스런 세상에서 자신만의 세계를 착실히 구축해가는 ‘진짜 어른’의 모습이 비친다. <울지 않는 아이>, <우는 어른>은 어른을 위한, 몸 어딘가에 여전히 불안정한 어린아이의 모습이 남아 있는 어른을 위한 에세이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