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롤랑 바르트가 쓴 롤랑 바르트
롤랑 바르트 지음
동녘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12쪽 | 2013-02-2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사랑의 단상>, <밝은 방>, <애도 일기> 등으로 국내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롤랑 바르트의 자전 에세이. 신비평의 기수, 기호학자, 문학평론가 등으로 불리며 프랑스의 대표적인 사상가로 자리매김한 바르트는 다양한 분야를 넘나들며 많은 저서를 남겼다. 그중에서 <롤랑 바르트가 쓴 롤랑 바르트>는 그가 사망하기 5년 전인 1975년에 출간된 책으로 바르트가 자신에 대해 쓴 단상들의 모음이다. <BR> <BR> 글쓰기, 문체, 복수주의, 분쟁 등과 같은 바르트가 애정을 갖고 있던 개념들이 무정형적으로 배열된 이 책에는 그의 어린 시절의 사진을 비롯해 직접 쓰고 그린 메모들도 함께 담겨 있다. 무엇보다 이 책은 독특한 구성을 취한다. 사료 중심, 순차적인 시간 구성을 취하는 기존의 자서전 형식에서 벗어나 200여 개의 단장들을 나열한다. <BR> <BR> 또한 바르트를 ‘나’, ‘그’, ‘자기 자신’, ‘당신’ 등으로 다양하게 호명하며 자신을 다각도에서 조명한다. 그러니 이 책의 제목에 쓰인 두 번의 롤랑 바르트는 서로 다른 의미의 바르트를 지칭하는 셈이다. 기호학 이론을 그 어느 책보다 유희적으로 실천했다고 평가받는 이 책은 바르트를 이해하는 데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할 것이다. <BR>
더보기
목차

능동적, 반응적/ 형용사 / 안락 / 유추의 악마/ 흑판에서/ 돈/ 아르고 선船/ 오만/ 점치는 승려의 제스처/ 선택이 아니라 동감/ 진리와 단정/ 아토피아/ 자기순환 표현/ 산책차/ 술래잡기 놀이를 할 때……/ 고유명사/ 우매함에 대해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다만……/ 관념에 대한 사랑/ 부르주아 계급의 소녀/ 아마추어/ R.B.에 대한 브레히트의 비난/ 이론에 대한 공갈/ 채플린/ 영화의 충만성/ 결구結句/ 우발적 일치/ 비교는 이성이다/ 진실과 고형성/ 무엇의 동시대인인가?/ 계약에 대한 모호한 찬사/ 시의時宜에 반하는 것/ 내 육체는 다만 ……으로만 존재한다/ 복수復數의 육체/ 늑골 조각/ 이마고의 미친 듯한 궤적/ 어휘의 가치 체계를 이루는 쌍/ 이중의 날것/ 분해하다, 파괴하다/ 여신 H./ 친구들/ 특권적 관계/ 위반에 대한 위반/ 제2도와 나머지들/ 언어활동의 진리로서의 데노따시옹/ 그의 목소리 / 특이한 변증법들/ 복수, 차이, 분쟁/ 분할에 대한 기호/ 피아노에서의 운지법……/ 나쁜 객체/ 독사, 파라독사/ 부기浮氣/ 양의어법兩義語法/ 비스듬히/ 공명실/ 글쓰기는 문체로부터 시작한다/ 유토피아는 어디에 쓰일까/ 환상으로서의 작가/ 새로운 주체, 새로운 과학/ 당신인가, 엘리즈여……/ 생략법/ 문장紋章, 개그/ 발신자들의 사회/ 시간의 사용/ 사적인 것/ 사실……/ 에로스와 연극/ 미학적 담론/ 인종학의 유혹어원/ 폭력, 자명한 이치, 자연/ 제외작용/ 셀린과 플로라/ 의미의 면제/ 꿈이 아니라 환상/ 천박한 환상/ 소극笑劇으로서의 회귀/ 피로와 신선함/ 허구/ 이중의 문채文彩/ 사랑, 광기/ 단조법鍛造法들/ 푸리에 혹은 플로베르?/ 단장短章들의 원/ 착각으로서의 단장/ 단장에서 일기로/ 딸기주/ 프랑스인/ 틀리게 친 것/ 의미의 떨림/ 질주하는 귀납/ 왼손잡이/ 관념의 제스처들/ 심연/ 숫자 계산에 대한 취미/ 그리고 내가 만약 읽어보지 않았더라면……/ 이형학異型學과 폭력/ 고독의 상상계/ 위선?/ 즐김으로서의 관념/ 알려지지 않은 관념/ 문장/ 이데올로기와 미학/ 상상계 또는 상상물/ 댄디/ 영향이란 무엇인가?/ 섬세한 도구/ 휴식: 상기기술想起記述/ 어리석은?/ 글쓰기의 기계/ 단식하여/ 질랄리의 편지/ 즐김으로서의 패러독스/ 환희의 담론/ 충족/ 말의 노동/ 언어활동의 두려움/ 모국어/ 불순한 어휘계/ 내가 좋아하는 것, 내가 좋아하지 않는 것 / 구조와 자유/ 용인 가능한 것/ 읽을 수 있는, 쓸 수 있는, 그리고 그것을 넘어/ 마테시스로서의 문학/ 자아의 책/ 요설/ 명증성/ 결혼/ 어린 시절의 추억/ 이른 아침에/ 메두사/ 아부 노바스와 은유/ 언어학적 알레고리들/ 편두통/ 유행에 뒤늦은 것/ 위대한 단어들의 유연함/ 무용수의 장딴지/ 정치적, 도덕적/ 모드로서의 단어/ 가치로서의 단어/ 색깔로서의 단어/ ‘마나’로서의 단어/ 과도적인 단어/ 평균적인 단어/ 자연적인 것/ 신품의/신규의/ 중성/ 능동적, 수동적/ 조절작용/ 누멘/ 담론 속에 대상을 통과시키기/ 냄새들/ 글쓰기에서 작품으로/ “그것을 알고 있다”/ 불투명함과 투명함/ 대비법/ 기원들의 이반/ 가치의 요동/ 파라독사/ 편집증의 미약한 동력/ 말하다, 포옹하다/ 통과하는 신체들
유희, 파스티슈/ 패치워크/ 색채/ 분할된 인격?/ 분량사/ 바타유, 공포/ 단계들/ 문장의 고마운 효과/ 정치적 텍스트
알파벳/ 내가 더 이상 기억하지 못하는 순서/ 폴리그래피로서의 작품/ 사제司祭로서의 언어/ 예측 가능한 담론/ 작품 구상/ 정신분석학과의 관계/ 정신분석학과 심리학/ “그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어떤 추론?/ 퇴행/ 구조적 반사/ 통치와 승리/ 가치들 통치의 무효화/ 무엇이 표상을 제한하는가?/ 반향/ 성공한, 실패한/ 의상의 선택에 대하여 / 리듬/ 그것이 알고 싶다/ 살라망크와 발라돌리드 사이/ 학교용 연습 문제/ 지식과 글쓰기/ 가치와 지식/ [부부싸움의] 장면/ 극화劇化된 과학/ 나는 언어를 본다/ 세드 콘트라/ 오징어와 그 먹물/ 성욕에 관한 책의 계획/ 섹시한 것/ 성욕의 행복한 최후?/ 유토피아로서의 쉬프터/ 의미작용 속의 세 가지/ 단순주의 철학/ 원숭이들 중의 원숭이 / 사회적 분할/ 나와 나/ 나쁜 정치적 주체/ 다원적 결정 / 자기 자신의 언어에 대한 난청/ 국가의 상징계/ 징후적 텍스트/ 체계, 체계성/ 전술, 전략/ 더 나중에/ 텔 켈/ 오늘의 날씨/ 약속의 땅/ 내 머리가 혼란스러워지다/ 연극성/ 테마/ 가치로부터 이론으로의 변환/ 금언/ 전체성의 괴물
주/ 롤랑 바르트 연보/ 롤랑 바르트의 저작물/ 찾아보기/ 본문에 쓰인 도판 설명/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롤랑 바르트
1915년 프랑스 셰르부르에서 태어났다. 사상가이자 비평가, 문학자로서 20세기 후반 가장 훌륭한 프랑스 지성으로 손꼽힌다. 19세 때 폐결핵을 앓은 후 교수 자격시험을 포기하고 소르본에서 고전문학을 공부했다. 루마니아와 이집트 대학교에서 프랑스어 교수를 지냈으며 프랑스 국립과학센터에서 어휘학과 기호론을 연구했다. 문학 및 사회의 여러 현상에 담겨 있는 기호 작용을 분석하는 구조주의 기호학의 개척자 중 한 사람으로서 기호학을 문학이나 대중문화에 적용했으며, 일상에서 신화와 이데올로기의 역할에 주목, 문화의 사회학적 연구에 기여했다. 1980년 콜레주 드 프랑스에서 강의를 마치고 나오는 길에 교통사고를 당해 한 달 후인 3월 26일 사망했다. 저서로 『롤랑 바르트, 마지막 강의』, 『기호의 제국』, 『글쓰기의 영도』, 『신화론』, 『텍스트의 즐거움』, 『사랑의 단상』, 『롤랑 바르트가 쓴 롤랑 바르트』, 『밝은 방』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