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침대
김숨 지음
문학과지성사
 펴냄
10,000 원
9,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그로테스크
#서랍장
#소파
#식탁
#이미지
#잔혹
#책상
#침대
#항아리
312쪽 | 2007-05-1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소설가 김숨이 등단 10년째를 맞이한 해에 발표한 두 번째 소설집. 2005년 첫 소설집 <투견> 이후, 2006년 장편소설 <백치들>, 2007년 작 <침대>까지, 작가는 근 3년 동안 한 해에 한 권씩의 책을 발표하며 왕성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다.<BR> <BR> 서사보다 이미지를 부각시키며 시적인 소설쓰기를 보여주었던 김숨의 작품들은, 주로 '잔혹' '그로테스크'로 압축되어 설명되었다. 감정을 철저하게 배제한 채 서술되는 건조한 문체 또한 김숨의 작품이 가진 또 하나의 특징이다.<BR> <BR> <투견> 이후 2년 만에 묶여 나온 이번 소설집에서는 일상 속 사물들의 이미지가 두드러진다. 식탁('409호의 유방'), 침대('침대'), 소파('손님들'), 책상('박의 책상'), 서랍장('두번째 서랍'), 항아리('쌀과 소금') 등이 그것인데, 이러한 사물들은 사물보다 더 사물 같은 인물들과 함께 정적이면서도 음습한 작품의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킨다.<BR> <BR> 첫 장편소설 <백치들>의 축약본이라고 할 수 있는 '트럭'을 제외하고 소설집 <침대>에 실린 작품들을 아우르는 또 하나의 공통점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낯선 자들의 방문이라 할 수 있다. 끝내 오지 않는 관리인, 집을 지켜주겠다며 오히려 집을 점거해버린 손님들, 갑자기 나타나 책상을 들어내는 관리부 직원들, 한때 소홀히 대해서 주인공을 떠나갔던 가축들까지... 그리고 그들의 방문은 인물들의 행동과 삶을 결정한다.
더보기
목차

409호의 유방
침대
손님들
박의 책상
두번째 서랍
도축업자들
쌀과 소금
트럭

해설 - 레이디 맥베스의 미니멀리즘 / 허윤진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김숨
1974년 울산에서 태어났다. 199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에 「느림에 대하여」가, 1998년 문학동네신인상에 「중세의 시간」이 각각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투견』 『침대』 『간과 쓸개』 『국수』 『나는 염소가 처음이야』 『당신의 신』, 장편소설 『백치들』 『철』 『나의 아름다운 죄인들』 『물』 『노란 개를 버리러』 『여인들과 진화하는 적들』 『바느질하는 여자』 『L의 운동화』 『한 명』 등이 있다. 이상문학상, 현대문학상, 대산문학상, 허균문학작가상, 동리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1
사는게버거운정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아, 마른듯한것들이 더 마르고 쪼그라들고 바스락될때 가루가 되어버리는듯 하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