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메디치가 살인사건의 재구성
라우로 마르티네스 지음
푸른역사
 펴냄
20,000 원
18,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96쪽 | 2008-04-29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5세기 말 르네상스의 중심지 ‘피렌체’를 집중 조명했다. ‘피의 4월’ 혹은 ‘파치 음모’라 불리는 메디치가의 두 지도자를 피렌체 대성당에서 암살하려던 사건으로 인해 피렌체의 역사는 분기점을 맞아 독재국가로 변모했다. 그 음모 사건에 연루된 사람들의 의도와 그에 얽혀있는 이해관계를 재구성해 피렌체 공화국의 종말을 이야기한다.<BR> <BR> 1478년 4월의 어느 일요일, 한 무리의 암살자들이 메디치가의 두 지도자를 피렌체 대성당에서 암살하려 했다. 피렌체의 비공식 국가원수 ‘위대한 로렌초’와 그의 동생 줄리아노가 표적이었다. 다행히 로렌초는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지지만, 동생 줄리아노는 차가운 성당 바닥에서 선혈이 낭자한 채 죽음을 맞이한다. ‘파치 음모’라 알려진 이 사건이 휩쓸고 지나간 자리에는 피비린내 나는 보복이 뒤따랐다.<BR> <BR> 메디치가 암살 음모사건에는 당시 이탈리아를 이끌던 거의 모든 중요 인물들과 세력이 연루되었다. 이 이야기에는 이탈리아의 최고 권력자가 되려는 야망을 가졌던 로렌초 데 메디치를 비롯해 교회의 부와 권력을 자기 조카들에게 빼돌리는 데 열중한 교황 식스투스 4세, 암살을 출세의 수단으로 삼으려 한 추기경, 나폴리의 왕과 용병으로 고용된 직업군인들, 그리고 피렌체의 거부인 파치 가문의 유력인물들이 등장한다. <BR> <BR> 지은이는 교황 클레멘트 7세가 된 줄리오 데 메디치의 위탁으로《피렌체의 역사》를 썼던 니콜로 마키아벨리 이래 메디치가의 훌륭함을 증명하고 파치가의 몰락을 정당화하는 역사서술의 불균형을 시정하는 것을 하나의 의무로 여기면서 이 책을 썼다고 밝혔다. <BR> <BR> 특히 정치적 암살 같은 테러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경향이 ‘피의 4월’이라 불리는 사건에 대한 역사서술을 불공정하게 만드는 요인이 됐다는 것이다. 그는 이 사건을 메디치가와 파치가라는 두 가문의 관계를 뛰어넘어 피렌체의 유산계층 전체와 정치구조, 그리고 과거와 미래로 이어지는 역사의 안목에서 조명했다.
더보기
목차

서장 / 음모 / 신분 상승 / 마네티의 프로필 / 파치 가문 / 소데리니의 프로필 / 로렌초의 등장
피의 4월 / 시신 훼손과 식인 풍속 / 군인의 진술 / 분노의 대결: 교황과 시민 / 파치가의 재앙
리누치니의 프로필 / 영주이자 시민, 로렌초 / 결산

더보기
저자 정보
라우로 마르티네스
이탈리아 르네상스의 전환점이 된 이 사건을 완벽하게 재구성한 저자는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교(로스앤젤레스)에서 유럽사 교수로 활동했다. 이탈리아의 르네상스에 관한 여러 권의 책을 써 호평을 얻은 그의 대표작이 다름 아닌 이 책이다. 현재 그는 교수직에서 물러나 소설가인 아내와 더불어 런던에 살며 신문《타임스》의 문예란에 날카로운 필봉을 휘두르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작은돌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제목만 보면 소설 같아보이지만 내용은 피렌체 메디치가의 탄생, 대부업 은행업으로 부의 축적, 정치권력까지 쥐게 됨으로서 피렌체의 최고가문으로 자리매김하기까지의 과정을 엮은 역사책이다.
더보기
Bow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그냥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