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이란의 검열과 사랑이야기
샤리아르 만다니푸르 지음
민음사
 펴냄
14,000 원
12,6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68쪽 | 2011-07-08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민음 모던클래식 49권. 《뉴요커》 선정 올해의 책. 페르시아 문학과 쿤데라, 칼비노, 요사의 감수성을 지닌, 현대 이란의 대표 작가 만다니푸르의 최신작으로, “나의 딜레마인즉, 이 사랑 이야기를 나의 조국 이란에서 출간하고 싶다는 것이다.” ‘이란’의 작가가 ‘사랑 이야기’를 자신의 조국에서 ‘출간’하는 것이 딜레마가 되는 웃지 못할 현실을 유머러스하고 냉철하게 그려 낸 소설이다. <BR> <BR> 샤리아르 만다니푸르는 지금까지 아홉 권의 소설과 에세이를 발표하면서 여러 문학상을 수상한 바 있는 현대 이란의 대표 작가이다. 이 작품은 그의 작품 가운데 처음으로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등지에서 번역 출간되었다. 그러나 정작 조국 이란에서는 아직 출간되지 못했다. <BR> <BR> 1979년에 일어난 혁명 이후 ‘이란 이슬람 공화국’이 수립되고 곧이어 이란-이라크 전쟁을 겪으면서, 이란은 종교적 신념과 서방에 대한 적개심으로 모든 문화를 재단하기 시작한다. 그런 나라에서 ‘사랑 이야기’를 써서 출간한다는 것은, 이란인이 아닌 사람들은 쉽게 상상할 수 없는 하나의 ‘모험’이 된다. 오랜 문명의 뿌리를 스스로 부정하는 통탄할 상황, 모든 상상력을 금지하고 검열하는 현실에서, 작가는 어떻게 글을 쓰고, 연인들은 어떻게 사랑을 하며, 사람들은 어떻게 살아가는지를 만다니푸르는 생생하게 그려 내고 있다. <BR> <BR>
더보기
목차

이란의 검열과 사랑 이야기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샤리아르 만다니푸르
1957년 이란의 시라즈에서 태어났다. 어릴 때부터 작가를 꿈꾸다가 테헤란 대학교에서 정치학을 공부했다. 1979년 이란에서 일어난 혁명을 직접 체험하고, 이란-이라크 전쟁이 발발했을 때도 자원입대하여 삶과 죽음에 대해 남다른 시선을 갖게 되었다. 1989년 첫 소설집 『동굴의 그림자』를, 1992년 『지구의 여덟 번째 날』을 발표했다. 그러나 그 후 1997년까지 그의 작품은 이란 정부의 강력한 검열 정책으로 인해 출간 허가를 받지 못했다. 그사이 그는 페르시아 문명의 중심인 고향 시라즈에서 문학잡지를 출간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첫 호부터 출간이 금지되고 잡지사는 문을 닫았다. 그 후 문학 예술 잡지 《목요일 저녁》의 편집장이 되었다. 『이란의 검열과 사랑 이야기』는 만다니푸르의 작품 가운데 처음으로 영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독일어, 이탈리아어 등으로 번역 출간된 소설이다. 이 작품에서 그는 이란에서 ‘사랑 이야기’를 써서 출간하고 싶어 하는 작가로 등장하여, 현대 이란의 삶과 사랑, 글쓰기에 관해 솔직하고 유머러스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수천 년의 문화와 역사를 지닌 이란, 그러나 스스로 그 모든 문명을 금지하고 검열하는 현실에서, 작가는 어떻게 글을 쓰고, 연인들을 어떻게 사랑을 하며, 사람들은 어떻게 살아가는지가 이 책에 생생하게 드러난다. 아홉 권의 소설과 에세이를 발표하여 메흐레간 상, 골든 태블럿 최고의 소설상, 최고의 영화 평론상 등을 수상한 그는 2006년 브라운 대학교의 국제 작가 프로젝트에 참여하여 미국으로 건너갔고, 2011년 지금까지 하버드 대학교의 방문교수로 미국에 체류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깜냥콩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년 전
가르침과 깨달음을 주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