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내 이름은 빨강 1
오르한 파묵 지음
민음사
 펴냄
10,000 원
10,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동
#이스탄불
#종교
350쪽 | 2004-04-2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터키 최고의 작가이자 세계적인 소설가인 오르한 파묵이 1998년 발표한 역사추리소설. 출간 직후 터키는 물론 영국과 미국, 프랑스 등에서 베스트 순위를 석권했다. 다양한 창작기법과 모티브들이 집약, 소설적 독창성과 작품성은 물론 이야기로서의 재미까지 두루 갖춘 그의 대표작이다.<BR> <BR> 이야기는 1591년 이스탄불 외곽의 버려진 우물에서 시작된다. 우물 바닥에 누운 시체 '엘레강스'는 말한다. 나흘 전 자신이 살해당한 사연을. 소설은 이후 각 장마다 화자를 달리하면서, 살인사건의 배후와 복잡한 인과관계를 풀어나간다.<BR> <BR> 12년 전 사촌누이를 사랑했으나 거절당한 카라는 한 세밀화가의 실종사건과 함께 고향으로 돌아온다. 그의 옛사랑, 이제는 미망인이 되어버린 세큐레는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구혼자들을 영악하게 조종하고, 카라는 그 사랑의 승자가 되기 위해 살인사건의 한가운데 뛰어든다.
더보기
목차

1권

1. 나는 죽은 몸
2. 내 이름은 카라
3. 나는 개입니다
4. 나를 살인자라고 부를 것이다
5. 나는 여러분의 에니시테요
6. 나는 오르한
7. 내 이름은 카라
8. 저는 에스테르랍니다
9. 나는, 셰큐레
10. 저는 한 그루 나무입니다
11. 내 이름은 카라
12. 나를 나비라 부른다
13. 나를 황새라 부른다
14. 나를 올리브라 부른다
15. 저는 에스테르랍니다
16. 나는, 셰큐레
17. 나는 여러분의 에니시테요
18. 나를 살인자라고 부를 것이다
19. 저는 금화올시다
20. 내 이름은 카라
21. 나는 여러분의 에니시테요
22. 내 이름은 카라
23. 나를 살인자라고 부를 것이다
24. 나는 죽음이다
25. 저는 에스테르랍니다
26. 나는, 셰큐레
27. 내 이름은 카라
28. 나를 살인자라고 부를 것이다
29. 나는 여러분의 에니시테요
30. 나는, 셰큐레
31. 내 이름은 빨강
32. 나는, 셰큐레
33. 내 이름은 카라

2권

34. 나는, 셰큐레
35. 저는 말입니다
36. 내 이름은 카라
37. 나는 여러분의 에니시테요
38. 내가 화원장 오스만이다
39. 저는 에스테르랍니다
40. 내 이름은 카라
41. 내가 화원장 오스만이다
42. 내 이름은 카라
43. 나를 올리브라 부른다
44. 나를 나비라 부른다
45. 나를 황새라 부른다
46. 나를 살인자라고 부를 것이다
47. 나는 악마다
48. 나는, 셰큐레
49. 내 이름은 카라
50. 우리는 두 명의 수도승
51. 내가 화원장 오스만이다
52. 내 이름은 카라
53. 저는 에스테르랍니다
54. 저는 여자예요
55. 나를 나비라 부른다
56. 나를 황새라 부른다
57. 나를 올리브라 부른다
58. 나를 살인자라고 부를 것이다
59. 나는 셰큐레입니다

-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오르한 파묵
1952년 터키의 이스탄불에서 태어나 부유한 대가족 속에서 성장했다. 이스탄불 공과대학에서 3년간 건축학을 공부했으나, 건축가나 화가가 되려는 생각을 접고 자퇴했다. 23세에 소설가가 되기로 결심하고, 그 외의 모든 것은 포기한 채 글을 쓰기 시작했다. 그로부터 7년 후, 첫 소설 『제브데트 씨와 아들들』(1982)을 출간하였고, 이 소설로 오르한 케말 소설상과 《밀리예트》 문학상을 받았다. 다음 해에 출간한 『고요한 집』 역시 ‘마다마르 소설상’과 프랑스의 ‘1991년 유럽 발견상’을 수상했으며, 『하얀 성』(1985)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기 시작했다. 1985년부터 1988년까지 미국 뉴욕의 컬럼비아 대학교의 방문교수로 지내면서 집필한 『검은 책』(1990)은 ‘프랑스 문화상’을 받았으며, 『새로운 인생』(1994)은 터키 문학사상 가장 많이 팔린 소설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내 이름은 빨강』(1998)은 프랑스 ‘최우수 외국 문학상’, 이탈리아 ‘그란차네 카보우르 상’, ‘인터내셔널 임팩 더블린 문학상’ 등을 그에게 안겨 주었다. ‘처음이자 마지막 정치 소설’이라 밝힌 『눈』(2002)을 통해서는 새로운 형태의 정치 소설을 실험했다. 문명 간의 충돌, 이슬람과 세속화된 민족주의 간의 관계 등을 주제로 작품을 써온 파묵은 2006년 ‘문화들 간의 충돌과 얽힘을 나타내는 새로운 상징들을 발견했다.’라는 평가를 받으며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다. 그밖에 2005년에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평화상’과 프랑스 ‘메디치 상’을 수상했다. 노벨 문학상 수상 이후 처음 발표한 『순수 박물관』(2008)은 ‘사랑’이라는 주제에 파묵 특유의 문체와 서술 방식으로 접근하여 전 세계에 커다란 반향을 일으켜, 출간되는 모든 나라에서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2012년 4월에는 이스탄불에 실제 ‘순수 박물관’을 개관했다. 파묵은 2006년부터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비교문학과 글쓰기를 가르치고 있으며, 보르헤스, 칼비노, 에코의 뒤를 이어 하버드대 ‘찰스 엘리엇 노턴’ 강의를 맡은 후 강연록 『소설과 소설가』(2010)를 출간했다. 최근 국내 출간 도서로 에세이 『다른 색들』(2006)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7
앙농하몽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주 전
세밀화가(miniaturist)에 대한 내용인 만큼 글 또한 섬세하다 (끼워 맞추기) 각기 다른 화자를 통해 이어지는 전개로, 등장인물뿐만 아니라 시체, 물건, 색깔의 시점과 입장에서도 서술된다 주 내용은 ‘비밀의 책’을 작업하고 있던 네 명의 세밀화가 중 한 명이 살해를 당하며 시작한다 마지막에 범인이 밝혀지기까지 리딩되는 이야기는 앞서 말한 특이한 서술 방식으로 긴장감과 흥미를 자아낸다 엄청난 집중력을 요하긴 했지만 재미있게 읽었다
더보기
비밀의 방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나는 지금 우물 바닦에 시체로 누워 있다." 첫 문장의 강렬한 흡입력과 터키 문화 예술에 대한 호기심으로 기대감과 설렘으로 책장을 넘겼지만, 아는만큼 보인다고 처음 접한 터키 문학이라 그런지 1권은 무지 힘든 사투를 벌였다. 노벨 문학상을 받았고 유럽 여러 나라에서 극찬을 받으며 번역과 동시에 상을 받은 책. 16세기 말 오스만 투르크제국의 수도 이스탄불을 배경으로 궁정 세밀화가들의 사랑과 암투, 예술가로서의 고뇌, 정통 이슬람 화법과, 서양 유럽 화법 사이의 갈등, 장인정신을 구현하고자 하는 열망으로 가득한 세밀화가들의 이야기 이다. 이야기 형식은 살인사건의 범인을 찾는 추리 형식 이나, 여러명의 화자를 등장시켜 이야기를 다체롭게 만든다. 특히 화자로 세밀화에 그려진 사물과 동물을 등장시켜, (나는 말 입니다. 나는 빨강 입니다. 나는 금화 입니다. 나는 악마 입니다. 나는 나무 입니다. 나는 개 입니다.) 각자의 시각에서 이야기를 서술하는 방식이 새로워 다소 어려운 이야기를 지루하지 않게 만든다. 또한 독서 자를 이야기 속으로 끌어들임으로써 같은 공범을 만들기도 하고, 앞의 얘기를 읽은 독자를 모든걸 다 꿰뚫고 있는 관찰자로써 의견과 사건의 전말을 묻기도 하여 책을 놓지 못하게하고 있다. 터키의 전통 예술인 세밀화를 자세히 너무도 세밀하게 서술해서 다소 어렵고 지루하여 포기하고 싶게 만들지만 이야기의 구성과 전개가 좋아 낑낑거리면서도 끝까지 읽게 된다. 다행히 2권에 가서는 사건 추리가 빨라지며 얽힌 실타래가 풀려나가는 속도 감 덕에 좀더 쉽게 읽어갈 수 있다. 범인을 끝까지 추측하게하는 것도 이 책을 놓지 못하게 하는 하나의 수단이다. 다 읽고나면 산의 정상에 오른 것처럼 큰 만족과 기쁨이 다가 온다. 두 번째 읽을때는 그 모든 극찬에 동참할 수 있을 듯 하다.
더보기
soy♥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오르한 파묵을 알게 해준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