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나는 아주 예쁘게 웃었다 (일러스트로 만나는 감성 여행 에세이)
봉현 지음
푸른지식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떠나고 싶을 때
힘들 때
용기가 필요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동
#새출발
#여행
#유럽여행
#휴식
#힐링
352쪽 | 2013-06-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일러스트로 만나는 감성 여행 에세이. 우리 주위에서 만나는 평범한 이십대의 자아 찾기 과정이 일러스트와 함께 진솔하게 펼쳐진다. 스물다섯 어느 날 문득, 자기 자신과 서울의 모든 것이 싫어진 저자는 서울 생활을 모두 정리하고 가방 하나 달랑 메고 여행길에 오른다. 쓸쓸한 베를린의 가난한 방에서, 도망치듯 여행을 떠나왔지만 현실은 달라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BR> <BR> 이후 자기를 찾기 위한 긴 여행자의 길로 들어선다. 2년여 동안 유럽 일대와 중동, 인도 등을 여행하며 방랑한다. 산티아고 길도 두 번이나 걸었다. 그리고 그 방랑 끝에서 '아주 예쁘게 웃고 있는' 자기 자신을 비로소 발견하게 된다. 다시는 돌아오지 않으리라 여겼던 서울로 돌아오는 672일간의 방랑 여행은 때론 쓸쓸하고, 때론 아름답다. 이 책은 불안하고 어설픈 이십대의 자화상을 제대로 보여준다.
더보기
목차

서울, 떠나서 돌아오지 않으려 했다
낯선 베를린, 별다르지 않은 나날들
나는 누구를 따라 떠나온 것일까
여행을 계속할 이유를 찾다
하녀방에서 파리에 물들다
바람을 따라 카미노를 걷다
중동의 사막에서 별을 바라보다
또다시 아디오스, 카미노!
피니스테라, 정말로 길이 끝났다
맨발로 인도를 걷는다
다시 서울, 나는 무엇이 달라졌을까

더보기
저자 정보
봉현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다. 지은 책으로 2년간의 세계 여행에 대한 글과 그림을 담은 『나는 아주, 예쁘게 웃었다』, 기르고 있는 고양이와의 일상을 담은 『여백이』, 일기그림으로 하루하루의 감상을 펜으로 담아낸 『오늘 내가 마음에 든다』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8
문경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 충분했다. 그러나 행복하진 않았다. P9 - 인간은 행동의 동기를 자신의 내부에서 찾아내지 않으면 안 된다. 자연의 하루는 매우 평온한 것이며 인간의 게으름을 꾸짖지 않는다. (헨리 데이비드 소로의 ‘윌든’중에서) P30 - 나는 온실 속 화초 같은 도시 아이였다. 24시간 항상 열려 있는 편의점, 잘 다듬어진 채소, 달달한 간식, 아늑한 카페에 이미 익숙해져 있었다. 편안하게 많은 것을 누리면서도 그것이 잘못된 것인 양 죄책감을 느꼈었다. 일상적이고 당연한 것이 소중하다는 걸 몰랐다. P42 - 사람의 진심을 아는 데는 많은 말이 필요하지 않다. 오히려 많은 말은 거짓을 지어낼 뿐이다. 사실 외롭고 쓸쓸한 순간은 혼자일 때가 아니라 많은 사람 속에서 내가 혼자임을 느낄 때였다. P59 - 매일 각오뿐이지만 이번에도 다시 한 번 각오한다. 열심히, 정성스럽게 살자. P77 - 그때 그 사람들과의 그 순간이 그리운 거였다. 이젠 두 번 다시 갈 수 없는 곳이다. 그 자리, 그 장소, 그때의 우리는 이제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P223 - 주어진 책임이 사람을 억누른다. 무언가를 해야 해, 무엇이 되어야 해, 그런 것들이 나에게 무엇을 남겨주었나. P234 - 꽃이 피고 꽃 위에 나비가 앉았다. 곧 떠나가겠지만 그게 뭐가 중요해? 그 나비가 그 꽃에 앉았다니까. 바로 그 나비가 바로 그 꽃에. P318
더보기
곰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소장의욕이 넘쳐흘렀던 책 내가 놓고온 그곳의 추억은 누구에게 들어도 즐겁고 그립다. 또 그림이 너무 마음에 들었다. 내 곁에 없어야 그것이 나에게 얼마나 소중했는지를 알게된다. 이곳이 싫어서 떠났던 그때도 이곳이 그리웠다. 결국은 그리워하기 위해 다들 떠나는 것일까? 후회하지 않을 순 없다. 이왕 후회할꺼면 어떻게 하면 조금 더 행복해 질 수 있을까? 141003
더보기
정민경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그림 하나하나가 예쁘고 독특했다 마음을 어루만지는 글귀들도 많았다 훌쩍 유럽 여행을 떠나고 싶어졌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