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우리가 잘못 산 게 아니었어 (이게 사는 건가 싶을 때 힘이 되는 생각들)
엄기호 지음
웅진지식하우스
 펴냄
13,000 원
13,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80쪽 | 2011-12-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왜 더 나은 삶을 기대할수록 절망하게 되는가? 바쁘게 살면 살수록 왜 우리의 삶은 텅 비어 가는가? 이에 대해 <이것은 왜 청춘이 아니란 말인가>의 저자 엄기호가 답한다. 인문서로는 드물게 2만 부 이상 판매되며 주목을 받았던 전작이 성장을 키워드로 세대 문제를 다룬 책이었다면, 이번 책은 “‘이게 사는 건가’ 싶을 때 힘이 되는 생각들”이라는 부제처럼 동료와 용기라는 주제로 우리 시대를 날카롭고 내밀하게 담아냈다. <BR> <BR> 대부분의 책들이 아픈 것도 괜찮다고, 자기를 혁명하라고, 멘토들처럼 살면 희망이 있다고, 모든 것은 꼼수니 쫄지 않으면 된다는 말이 넘친다. 그러나 과연 삶은 그러한 것들로 인해 달라지는가. 저자는 희망이라는 말이 넘칠수록 삶을 형편없다고 여기게 될 뿐이라고 지적한다. 또한 세상은 바뀌지 않는 대신 동어반복처럼 ‘자기 계발’만 끊임없이 요구되고 있다고 말한다. <BR> <BR> 그동안 인문학 책들이 거대 담론으로써 파국을 말하고, 시스템으로 짜여 곧 이루어질 듯이 보이는 희망을 말해왔다면 이 책에서 저자는 파국을 깨뜨리는 새로운 희망을 섣불리 주장하지는 않는다. 대신에 우리 삶의 파국을 세밀하게 증언한 후 내 삶과 격리되어 저 높은 곳에 자리한 희망을 갈구하는 대신 눈을 옆으로 돌리자고 말한다. 파국이 삶 안에 있다면, 희망도 바로 내 삶 안에 있기 때문이다. 다만 파국은 견디는 것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파국을 견디는 힘은 바로 내 삶과 내 곁의 사람의 삶에 서로 공감하고 동료를 만들 용기, 그리고 동료를 기쁘게 하려는 에로티시즘이라고 말한다.
더보기
목차

들어가는 글 | 이게 사는 건가
아무도 응원해주지 않는 삶 | 왜 희망할수록 절망하게 되는가 | 적당한 삶은 불가능하다 | 우리가 알던 삶은, 끝났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1부 우리가 알던 삶은 끝났다

개짱이는 없다
고만고만한 삶을 꿈꿨다 | 개미, 참 열심히 산다 | 베짱이, 개미보다 부지런해야 산다 | 열심히 일하라, 그리고 그것을 즐겨라

하면 된다? 되는 것만 하라!
내일은 오늘보다 나아질까, 나빠질까 | 격노, 삶이 기대처럼 굴러가지 않았다 | 냉소, 삶에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는다 | 지금만큼이라도 살고 싶다

모욕 주는 사회, 유령이 된 사람들
평균은 탈락이다 | 말할 수 없이 큰 고통을 말하지 못하는 고통 | 침묵해야 우리는 시민권을 얻는다 | 구체적이지 못한 죽음, 보편적이지 못한 슬픔 | 삶이 그렇듯 죽음에도 서열이 있다

2부 세상은 우리 편이 아니다

경험이 죽었다
경험에는 어른이 필요하다 | 어른은 사라지고 ‘꼰대’와 ‘애새끼’만 남았다 | 카메라와 가이드북이 대신하는 여행 | 카이로스, 첫 키스처럼 멈춰 선 시간 | 크로노스, 스케줄로 꽉 찬 시간 | 어른도, 지혜도, 용기도, 빈틈도 없는 곳, 교실

동료가 사라졌다
만나면 피곤하다 | 아무도 기억하지 않는 왕따의 죽음 | 공감은 고통을 나누는 것이다 | ‘졸라’는 왜 공감이 아니란 말인가 | 동료를 향한 용기가 죽어버렸다 | 학예회를 사랑할 수 있는가

법이 사람 잡는다
디케는 정의의 가능성에 귀를 기울인다 | 정글의 법칙보다는 법치가 낫다? | 법도 약육강식이다 | 법과 싸우는 사람들 | ‘황제’는 법에 의해 지배되지 않는다 | 법의 이름으로 평화가 깨진다 | 법은 알아들을 수 있는 말만 듣는다 | 공화국은 이렇게 무너져 간다

3부 그럼에도 불구하고 삶은 계속된다

사람을 옹호하고 사회를 폭로하라
유 씨, 자본주의를 폭로하다 | 끊임없이 고백을 강요받다 | 증언, 사회에 대한 의심 | 증언, 진실에 대한 용기 | 불한당의 시대, 교실에서 꿈꾸는 혁명

네가 있어서 내가 기쁘다
혼자면 외롭고 함께하면 괴롭다 | 동료가 되는 두 가지 방식 | 우리는 모두 이 세계의 손님이다 | 동료가 된다는 것 | 에로티시즘, 남을 기쁘게 하려는 마음 | 동료를 위해 가면을 써라

희망은 기다림이다
언젠가는 vs 이번에는 | 희망의 개인화 | 근본적 질문이 시작되다 | 파국에 처한 삶 | 단절이 희망이 된다 | 의리, 용기의 다른 이름

나가는 글 | 두더지가 되자
두더지의 역습 | 신나게, 두려움 없이, 망해가는 이야기를 해보자 | 삶 이후에 삶이 있다

더보기
저자 정보
엄기호
울산에서 나고 자랐다. 공부를 통해 성장하며 살아온 ‘범생이’였다. 우연한 기회에 국제연대운동을 시작했고, 그때 고통의 현장에서 ‘말하지 못하는 이’들의 곁에 서서 그들의 말을 듣는 경험을 했다. 공부는 말하지 못하는 이들의 말을 듣는 연습이자 그들을 말의 세계로 초대하는 이중의 일이라고 믿고 있다. 학생들이 “배울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라고 말할 때 삶의 기쁨을 느낀다. 알면 알수록 모르는 신비와 기쁨을 계속 누리며 살고 싶어한다. 지은 책으로 《닥쳐라, 세계화!》 《아무도 남을 돌보지 마라》 《이것은 왜 청춘이 아니란 말인가》 《우리가 잘못 산 게 아니었어》 《교사도 학교가 두렵다》 《단속사회》 《나는 세상을 리셋하고 싶습니다》가 있고, 함께 쓴 책으로 《사회적 영성》 《저항하는 평화》 《공부 중독》 《노오력의 배신》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Hong Hong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기억이 안난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