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조선과 만나는 법 (역사와 이야기가 만나 펼치는 조선 시대 45장면)
신병주 지음
현암사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20쪽 | 2014-10-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조선사 500년을 넘나들며 조선의 크고 작은 45편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역사서. 임진왜란, 명량대첩과 같은 굵직한 사건부터 세종, 영조, 정약용, 조광조, 조식 등과 같은 사람들, 그리고 일상 문화들까지 조선사를 장식한 여러 기록들을 넘나들며 해설과 함께 소개하는 '조선사 입문서'인 셈이다. <BR> <BR> 저자 신병주는 [역사저널 그날], 팟캐스트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등을 진행하며 역사 대중화에 앞장서왔다. 특히 조선사에 관심이 많아 조선의 문화, 인물, 왕실 등을 주로 연구하고 가르쳤다. 최근 조선에 대한 관심이 부쩍 늘어나면서 조선에 대해 이야기할 기회도 자연스럽게 많아졌고 독자들과 직접 만날 일도 잦아졌다. 그러면서 독자들의 관심이 어느 방향으로 흘러가는지 가늠해보게 됐다. <BR> <BR> 조선에 대한 담론은 넓고 깊게 풍부해져가고 있으며 전문가 수준의 지식을 갖춘 사람들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영화나 드라마 혹은 해설자의 입을 통해 역사를 접하는 경향이 강하다. 조선의 기록물들을 직접 읽으며 조선과 직접 대화하는 방식이 필요해 보였다. 또한 특정 인물과 사건에만 주목하기보다 숨어 있는 이야기들을 소개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이러한 의도를 담아 선정한 45편의 이야기는 조선사의 흐름을 따라가면서 크고 작은 역사를 보여준다.
더보기
목차

들어가는 글

1부. 사람 사는 곳에서는 늘 사건이 끊이질 않으니
명량 바다에서 이순신의 진짜 모습은?/ 어우동은 왜 공공의 적이 됐는가?/ 홍순언은 어떻게 외교의 달인이 됐을까?/ 조식은 왜 자꾸 지리산에 올랐을까?/ 김만덕이 여성 CEO로 성공할 수 있었던 비결은?/ 왜 허균은 ‘천지 사이의 괴물’로 불렸을까?/ 선죽교의 핏자국, 그 진실은 무엇일까?/ 조선 시대의 애서가는 누구였을까?

2부. 기록한 것과 기록된 것
『조선왕조실록』은 조선을 어떻게 기록했을까?/ 왜 조선은 자꾸 역사를 남기려고 했을까?/ 최초의 세계지도는 어떻게 조선에서 나왔나?/ 『택리지』에서는 어떤 곳을 살기 좋다고 했을까?/ 조선의 풍물을 기록한 인문지리서는 무엇일까?/ 왜 할아버지는 손자의 성장과정을 기록했을까?/ 박지원의 눈에 비친 청나라의 모습은?/ 조선이 실록을 보관했던 방식은?/ 오희문이 기록한 임진왜란의 피난길 모습은?

3부. 담배를 피며 한양을 거니는 하루하루
정약용은 왜 5일에 한 번씩 개고기를 먹자고 했을까?/ 조선의 르네상스는 어디서 꽃 피웠을까?/ 경복궁은 왜 ‘경복궁’일까?/ 조선에도 신고식 문화가 있었다?/ 왜 조선 시대의 그림에는 담배가 자주 등장했을까?/ 한양 한복판의 무릉도원은 어디였을까?/ 조선의 지식인들은 어디에서 공부했을까?/ 조선 최고의 교육 기관인 성균관을 설립했던 이유는?/ 문익점의 목면은 어떤 혁명을 갖고 왔을까?

4부. 조선의 왕으로 살아간다는 것
정조가 매일 일기를 썼던 이유는?/ 광해군은 어떻게 세금 정책을 바꿨을까?/ 세종은 왜 5개월 동안 궁민투표를 실시했을까?/ 영조의 반값 군포는 과연 성공했을까?/ 왕비가 되기 위한 첫 번째 관문은?/ 왕실의 비서실에서 문서와 사건을 기록한 까닭은?/ 훈민정음 반포를 반대한 논리는 무엇일까?/ 정도전이 주장했던 왕의 최고 역할은?/ 왜 조선의 왕들은 활자를 개발하려고 했을까?

5부. 백성들의 괴로움이 내 아픔이고
조광조의 답안지는 어떻게 왕의 마음을 사로잡았을까?/ 조선은 왜 헌법 제정에 공을 기울였을까?/ 예치를 지향한 조선의 국가 이념은 무엇이었나?/ 이지함이 백성 속으로 들어간 까닭은 무엇일까?/ 조식이 백성을 두려워하라고 한 이유는?/ 이산해는 왜 자꾸 소금을 굽자고 했던 것일까?/ 후계자 계승을 둘러싼 당파 분열의 결말은?/ 조선의 내시들은 어떤 일을 했는가?/ 조선이 지진에 대처했던 방식은?

찾아보기 인물/ 책

더보기
저자 정보
신병주
이 시대의 역사 대중화에 가장 앞장서고 있는 역사학자.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및 동 대학원에서 석사·박사 학위를 받았다. 서울대학교 규장각 학예연구사를 거쳐 2017년 현재 건국대학교 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KBS <역사스페셜>, <역사추리> 등의 자문을 맡았고 〈역사저널 그날〉에 참여했으며, KBS 라디오 〈글로벌 한국사, 그날 세계는〉과 EBS 라디오 〈신병주의 이야기가 있는 역사여행〉을 매주 진행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책으로 읽는 조선의 역사》, 《왕으로 산다는 것》, 《조선과 만나는 법》, 《조선평전》, 《조선왕실 기록문화의 꽃, 의궤》, 《규장각에서 찾은 조선의 명품들》, 《조선후기를 움직인 사건들》, 《고전소설 속 역사여행》, 《이지함 평전》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Hong Hong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우리가 몰랐던 거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