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약탈적 금융 사회 (누가 우리를 빚지게 하는가)
제윤경 외 1명 지음
부키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64쪽 | 2012-09-1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대한민국 서민 경제 전문가 제윤경, 이헌욱이 우리 사회 대다수를 빚의 노예로 전락시킨 '약탈적 금융'을 고발한다. 가계 부채 1000조, 집에 과도한 빚이 딸린 하우스 푸어가 150만 가구, 대한민국 가계의 60퍼센트가 빚을 진 시대. 어떻게 해서 우리는 이토록 헤어날 길 없는 빚의 굴레에 빠져들게 되었을까? 저자들은 약탈적 금융 시스템을 그 배후로 지목한다. 외환 위기 직후 본격화된 신자유주의하에서 약탈적 금융 시스템이 만들어졌으며, 지금까지 금융권이 어떤 식으로 이득을 취하면서 소비자 개인에게 책임을 떠넘겼는지, 그 결과 저소득층은 물론 중산층까지 우리 사회의 대부분이 금융의 노예가 되었음을 낱낱이 고발한다. 그리고 '빚의 노예'가 된 우리가 어떻게 하면 다시 '자유인'으로 돌아갈 수 있는지, 암울한 현실을 이겨 낼 '희망'도 제시한다.<BR>
더보기
목차

서문 이제 '약탈자들'에게 책임을 묻자

1부 대한민국은 채무 노예 사회

1장 채무자의 진짜 이름은 '노예'

한때 우리는 '자유인'이었다 19│모든 계층이 빚에 사로잡히다 24│상위 20퍼센트 계층은 안전할까? 26│저소득층은 대책도 없다 32

2장 빚은 자기 책임이라는 가혹한 이데올로기
빚의 치명적인 유혹 36│등산에도 규제가 있는데 금융에는 '자율'만이 40│보이스 피싱과 금융 마케팅의 공통점 42│부실 알고도 빌려 준 '도덕적 해이' 50│약탈적 금융이 만든 '내 탓' 의식 54│은행의 '생각 없는' 폭력 62│채무자 윤리만 있고 채권자 윤리는 없나 67│금융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 72

2부 약탈적 금융과 그 공조자들

3장 우리는 언제부터 빚의 노예가 되었나

채무 노예의 길로 들어서는 유혹의 시작 80│레버리지 투자의 함정에 빠지다 85│하우스 푸어 양산한 '부자 만들기' 열풍 87│재테크, 중산층을 무너뜨리다 90│요람에서 무덤까지 채무 인생의 대물림 93│빚으로 쌓아 올린 일상 100│평생직장 빈자리 차지한 재테크 바람 104

4장 채무 노예를 만드는 약탈자들
금융│서민을 노예로 만들다 115│약탈적 대출로 집을 빼앗다 118│이익은 기업이, 손해는 소비자가 121
언론│빚도 자산이라는 프레임을 짜다 123│머니게임을 부추기다 130│또 다른 꼼수, 빚을 내서 신용 등급을 관리하라 137
정부│전세금 상승 부추기는 전세 자금 대출 142│대출 확대가 서민 금융 대책? 148
신용카드│월급날의 보람을 빼앗다 151│카드론 뒤에 숨은 카드사의 탐욕 152│사채와의 공생 156│부끄러운 세계 1등 158│ 반드시 갚아야 한다는 충성 서약 162│대형 마트엔 약하고 영세 상인에겐 강하다 164

5장 서민 두 번 죽이는 파산·회생·워크아웃
누구를 위한 신용 회복인가 170│채무자를 절망에 빠뜨리는 신용 회복 제도 172│사채는 해당 안 되는 '프리 워크아웃' 175│채무 노예로 전락시키는 '개인 워크아웃' 176│소득이 적으면 신청 못하는 '회생' 177│세금은 탕감 안 되는 '파산' 179│패자부활전이 필요하다 181

3부 99퍼센트의 채무 해방을 위해

6장 빚을 갚고 싶은 사람들

가혹한 채권 회수보다 인간적인 채무 조정 189│합리적인 채무 조정 시스템이 필요하다 191│99퍼센트를 위한 채무자 연대 193│월스트리트발 '금융 부자들의 위기' 196

7장 자유인으로 살기 위하여
폭탄의 뇌관을 제거하자 202│신용 소비자를 보호하자 203│파산 제도를 현실적으로 개선하자 205│개인 회생으로 하우스 푸어에게 희망을 207│채무자 방어권을 보장하라 210│고리 사채와의 전쟁 214│서민 금융은 필요한 사람에게 220│금융 복지 안전망이 필요하다 225│당신은 혼자가 아니다 227

-후기 야만의 세상을 다시 인간의 세상으로
-부록 1 거품 붕괴 이후의 한국 가계 부채 전망
-부록 2 내게 꼭 맞는 서민 금융 제도를 찾아보세요

더보기
저자 정보
제윤경 외 1명
돈에 대한 올바른 철학과 관리 방법을 교육하는 (주)에듀머니의 대표이자, 금융으로 병든 살림살이를 치유하는 희망살림의 상임이사이다. 돈보다 사람이 중요하다는 당연한 상식이 우리 사회에서 지켜져야 한다는 일념으로 약탈적 금융에 맞서 싸워왔다. 빚을 사들여 소각하는 롤링주빌리 운동을 통해 불가피하게 얻은 빚 때문에 희망을 잃은 사람들이 재기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시민들의 후원으로 부실채권을 사들여 소각하는 방법으로 채무자들의 빚을 탕감해주고, 철저히 채무자들의 편에서 부채 상담과 교육을 진행함으로써 그들이 새 삶을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와 같은 활동을 통해 채무자들의 빚을 헐값에 거래한 뒤 막대한 이득을 챙기는 부실채권시장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이끌어내고, 채권자 중심의 부당한 채무, 추심 제도의 문제를 낱낱이 고발하고 개선하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약탈적 금융 사회》(공저) 《아버지의 가계부》 《돈에 밝은 아이》 《한국의 가계부 부자들》 《나의 특별한 소방관》 등이 있고, <한겨레> <경향신문> 등에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마술하는 야초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빚은 나쁘다. 좋을 수가 없다. 그럼에도 한국 사회에서 빚은 찬양되기까지 했다. 당장 나도 빚내서 집을 사지 않는다고 주위 사람들옉 훈계를 들었었다. 빚의 무서움을 일찍 경험한 덕분에 나는 빚을 무서워한다. 책의 내용 참 좋다. 2012년 책이라 통계자료 등이 아쉽긴 해도 한국의 흐름을 보기엔 부족함이 없다.
더보기
Hong Hong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속지 않기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