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요놈 요놈 요 이쁜놈
천상병 지음
답게
 펴냄
10,000 원
9,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90쪽 | 1991-07-1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목차

1. 좋다 좋다 다 좋다!
꽃빛 | 창에서 새 | 난 어린애가 좋다 | 유관순 누님 | 내 방 | 봄빛 | 마음의 날개
우리집 뜰의 봄 | 백조 두마리 | 요놈, 요놈, 요놈아 | 흐름 | 어린애들 | 오월의 신록
하느님 말씀 들었나이다 | 독자들에게 | 배 | 하늘 2 | 가족 | 장마 | 일을 즐겁게
어머니 | 청록색

2. 젊음을 다오!
봄을 위하여 | 젊음을 다오 | 초가을 | 곡차 | 술 | 맥주 | 맥주 두 병주의 | 막걸리 | 청교도
한가위 날이 온다 | 서울, 평양 직통 전화 | 서양 사람들의 나이와 우리들의 나이 | 책을 읽자
신부에게 | 12월이란 참말로 잔인(殘忍)한 달이다 | 아끼자 모든 것을 | 전국의 농민들에게
신세계(新世界)의 아가씨 사원들에게 | 고향이야기 | 최저 재산제를 권합니다 | 김형 | 초록빛

3.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아내 | 세상에서 제일 작은 카페 | 잠모습 아내 | 진(眞)이 | 김관식의 입관 (외 다수)

4. 새가 부르는 아리랑
편지 | 푸른 것만이 아니다 | 공상 | 자연의 은혜 | 주막에서 | 바람에게도 길이 있다 (외 다수)

5. 내 영혼의 빈터에 햇살이 퍼질 때
무위(無爲) | 해변 2 | 매일마다 내일 | 책미치광이 | 송(頌) 브라암스 | 아주 조금 (외 다수)

6. 어머니 변주곡(變奏曲)
백제 1 | 백제 2 | 인도(印度) | 인도 2 | 인도 3 | 하늘 위의 일기초 | 하늘 위의 일기초 - 하구 (외 다수)

더보기
저자 정보
천상병
1945년 일본에서 귀국, 마산에 정착했다. 1949년 마산 중학 5년 재학 중 당시 담임 교사이던 김춘수 시인의 주선으로 시 '강물'이 <문예>지에 추천되었다. 1950년 미국 통역관으로 6개월 근무하였으며, 1951년 전시 중 부산에서 서울대 상과대학에 입학하여 송영택, 김재섭 등과 함께 동인지 "처녀지"를 발간하였다. <문예>지 평론 "나는 겁하고 저항할 것이다"를 전재함으로써 시와 평론 활동을 함께 시작하였다. 1952년 시 '갈매기'를 <문예>지에 게재한 후 추천이 완료되어 등단하였다. 1954년 서울대 상과대학을 수료하였으며, 1956년 <현대문학>지에 집필을 시작으로 외국서적을 다수 번역한 바 있다. 1964년 김현옥 부산시장의 공보비서로 약 2년 간 재직하다가 1967년 동백림 사건(간첩 사건)에 연루되어 체포, 약 6개월 간 옥고를 치르고 무혐의로 풀려난 적이 있다. 1971년 고문의 후유증과 음주생활에서 오는 영양실조로 거리에서 쓰러져 행려병자로 서울 시립 정신 병원에 입원하기도 하였다. 그 사이 유고시집 <새>(조광)가 발간되었으며, 이 때문에 살아 있는 동안에 유고시집이 발간된 특이한 시인이 되었다. 1972년 친구 목순복의 누이동생인 목순옥과 결혼한 후 1979년에 시집 <주막에서>(민음사), <천상병은 천상 시인이다>(오상사)를, 1985년에 천상병 문학선집 <구름 손짓하며는>을, 1987년에 시집 <저승 가는데도 여비가 든다면>(일선)을 출간했다. 1988년 간경화증으로 춘천 의료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는 도중, 의사로부터 가망이 없다는 통고 받았으나 기적적으로 회생하였다. 1989년 시집 <귀천>(살림), 공동시집 <도적놈 셋이서>(안의), 1990년 수필집 <괜찮다 괜찮다 다 괜찮다>(강천), 1991년 시집 <요놈 요놈 요 이쁜놈>(답게), 1993년 동화집 <나는 할아버지다 요놈들아>을 간행하였다. 1993년 4월 28일 별세.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