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재인, 재욱, 재훈 (은행나무 노벨라 05,정세랑 소설)
정세랑 지음
은행나무
 펴냄
8,000 원
7,2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72쪽 | 2014-12-24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은행나무 노벨라 시리즈 5권. 명랑하고 유쾌한 서사, 감전되고 싶은 짜릿한 상상력, 심각하지 않은 방식으로 주제를 낚아채는 건강한 시선으로 한국소설에 활력을 불어넣어주고 있는 작가 정세랑의 소설. <BR> <BR> 장편소설 <덧니가 보고 싶어>, <지구에서 한아뿐>, 제7회 창비장편소설상 수상작 <이만큼 가까이>를 통해 독자들과 꾸준히 소통해온 정세랑은 순수문학과 장르문학을 두루 끌어안으며 우리 문학의 방향성을 고민하고 제시해온 작가다. 이번 소설 <재인, 재욱, 재훈>에서 역시 그는 특유의 엉뚱하면서 따뜻한 상상력으로 누구라도 깜짝 놀랄 가슴 뭉클한 이야기를 펼쳐 보인다.<BR> <BR> 피서지에서 돌아오는 길, 형광빛 나는 바지락조개가 든 칼국수를 먹은 삼남매에게 갑자기 초능력이 생긴다. 초능력이라 하기엔 너무 미미한 초능력에 당황해 있을 때, 누군가를 구하라는 메시지와 소포가 도착한다. 첫째 재인은 연구원으로 일하는 대전에서, 둘째 재욱은 아랍 사막의 플랜트 공사장에서, 셋째 재훈은 교환학생을 간 조지아의 염소 농장에서 고민하기 시작한다. 누구를, 어떻게 구하라는 것일까?<BR> <BR> 작가는 우리 사회에서 점차 희박해지고 있는 다정함과 친절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한다. 폭력적이고 혐오스러운 사건들로 가득한 이 세계에서 몇 안 되는 친절한 사람들이 남을 위해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 그 물음에서 <재인, 재욱, 재훈>이 시작되었다.
더보기
목차

재인, 재욱, 재훈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정세랑
1984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2010년 『판타스틱』에 「드림, 드림, 드림」을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이만큼 가까이』로 창비장편소설상을, 『피프티 피플』로 한국일보문학상을 수상했다. 장편소설 『덧니가 보고 싶어』 『지구에서 한아뿐』 『재인, 재욱, 재훈』 『보건교사 안은영』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7
김경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2014. 세 남매의 번갈아 겪는 일상 속 작은 초능력으로 누군가를 구하는 아기자기한 재미를 만들어 낸다. "어쩌면 구해지는 쪽은 구조자 일지도 몰라" 위로받고 행복의 의미가 되고, 변화의 시발점이 된다. 행복은 향수 같은 것.이라 한다. 내 손에 몇 방울 먼저 묻혀야 남에게 묻혀 줄 수 있는 향수 같은 것. 세 남매는 향수를 묻히며 지내온 모험을 얘기한다.
더보기
독서왕왕왕왕와앙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손톱깎이, 레이저포인트, 열쇠. 재인, 재욱, 재훈 삼남매의 초능력 이야기 얼토당토한 초능력이 아니라 나름 현실에 있을만한 능력들이라서 웃겼다. 바지락 칼국수 먹고 싶었다. p21. 신비화는 대상이 멀리 있을 때나 가능하다는 걸, 인생에 구질구질하게 난입하게 시작하면 결코 할 수 없다는 걸 그런 식으로 깨달았다. p24. 이십 대 내내 가장 힘들게 배운 것은 불안을 숨기는 법이었다고 말이다. 불안을 들키면 사람들이 도망간다. 불안하다고 해서 사방팔방에 자기 불안을 던져서는 진짜 어른이 될 수 없다. 가방 안에서도 쏟아지지 않는 텀블러처럼 꽉 다물어야 한다. 삼십 대 초입의 재인은 자주 마음속의 잠금장치들을 확인했다.
더보기
이현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게다가 어쩌면 구해지는 쪽은 구조자 쪽인지도 몰라" p164 이게 무슨 소설인가 싶다가 노벨라의 형식, 흥미로운 분량이 주어져 즐겁게 채워넣었다는 작가의 말에서 음 그럴 수 있겠구나 하는 깨달음 현실을 벗어난 판타지가 이상하게 괴리감이 느껴졌던건 초능력을 제외하곤 너무나 다 현실적이어서.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