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인간의 욕망의 끝은 어떤 모습일까?
욕망과 운명 속에서 흔들리는 한 가족의 이야기

김약국의 딸들 (박경리 장편소설)
박경리 지음
마로니에북스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힘들 때
무기력할 때
용기가 필요할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가족사소설
#비극
#생명주의
#욕망
#운명
#한국문학
#희망
448쪽 | 2013-03-2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근대화의 격변기 속에서 치열하게 살아간 우리민족의 모습을 담아내어 한국 대하소설의 한 획을 그은 <토지>의 작가 박경리의 또 하나의 대표작. <김약국의 딸들>은 긴 세월에 걸쳐 계속된 재출간 속에서 각장의 소제목이 교체되고 본문의 문장이 뒤바뀌었으며, 급기야는 내용의 일부분이 유실되었다. 이에 이 책은 이전 판본들이 가진 왜곡과 오류를 수정하고 바뀐 내용을 바로잡았으며 구 판본의 발굴을 통해 유실된 부분을 추적하여 복원한 완전판이라고 할 수 있다.<BR> <BR> 발표 당시, <김약국의 딸들>은 격변하는 시대 속에서 흔들리는 인간 군상의 모습과 근대사회의 문제점들을 여과 없이 보여주며 큰 파장을 일으켰다. 전시대의 유물처럼 쓸쓸히 흘러가는 김약국과 가족을 위한 희생을 운명으로 받아들이는 그의 부인 한실댁, 그리고 김약국의 딸들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야기는 우리 민족사의 축소판인 것이다. 비극으로 치닫는 그들의 삶에서 작가는 생명에 대한 흔들림 없는 믿음을 보여주고 있다. <BR> <BR> 마을에는 초가삼간이 모여 있고 항구에는 현대화 된 윤선들이 드나든다. 삯바느질을 하는 여인들이 있는가 하면 양조장을 경영하는 고리대금업자도 있다. 이렇듯 작품의 배경인 통영은 급변하는 당대 현실을 잘 보여주고 있는 무대이다. 전통과 현대가 뒤섞여가는 어지러운 통영 바닥. 그 속에서 방황하고 좌절하는 인간 군상들을 통해 우리는 현대인의 단면을 발견하게 된다. 급변하는 세상 뒤에 남겨진 구세대의 모습, 욕망과 금기의 충돌 속에서 좌절하는 젊은이들, 그리고 이상과 현실의 간극에서 오는 허무는 소설 속에서 끝나는 것이 아닌 현대를 사는 모든 이들의 비극이다.<BR> <BR> 그 모든 비극 끝에서 작가는 우리에게 한줄기 희망을 보여준다. 그것은 비극으로 끝나는 삶 속에서도 생은 계속되어야 한다는 인간에 대한 믿음이며 우리 시대의 화두인 것이다.<BR>
더보기
목차

제 1 장
통영
비명(非命)
지석원
송씨의 심정
도깨비 집
혼례
봉제 영감의 죽음
오던 길을
꽃상여
송씨

제 2 장
귀향
뱃놈이 왔고나
파초
명장(名匠)
정사
애인
혼처
바람이 세게 불었다
어장막

제 3 장
불구자
주판질
비밀
풍신 대접(風神待接)
요조숙녀
취중(醉中)
낙성식
출범(出帆)
나라 없는 백성
실종
형제

제 4 장
영아 살해 사건
서울서 온 사람들
결별
절망
오욕의 밑바닥에서
떠나는 사람들
거절
일금백원야(一金百圓也)
까마우야 까마우야
흐느낌

제 5 장
봉사 개천 나무라겠다
나타난 한돌이
점괘
가장례식(假葬禮式)
소문
보고 싶었다
꾀어낸 사내
미친놈
번개 치는 밤의 흉사
타인들

제 6 장
차중(車中)에서
광녀(狂女)
감이 소담스럽게
선고
늙은 짐승
부산행 윤선
침몰
두 번째 대면
안녕히 주무세요
출발

더보기
저자 정보
박경리
본명은 금이(今伊).1926년 경남 통영에서 출생하였다. 1955년 김동리의 추천으로 단편 <계산> 등이 <현대문학>에 실리면서 등단했다. 이후 1959년 <표류도>, 1962년 <김약국의 딸들>, 1964년 <파시>, <시장과 전장> 등의 장편을 발표했다. <토지>는 1969년부터 <현대문학>에 연재를 시작하여 1972년 9월까지 1부를 집필했다. <토지> 2부는 같은 해 10월부터 1975년 10월까지 <문학사상>에 3부는 1978년부터 <주부생활>에 4부는 1983년부터 <정경문화>와 <월간경향>에 각각 연재했다.마지막 5부는 1992년부터 <문화일보>에 연재하기 시작하여 1994년 8월 15일 마침내 대하소설 <토지>의 전작이 완결되었다. 25년에 걸쳐 원고지 4만 장 분량으로 탈고된 것이다. 한말로부터 식민지 시대를 꿰뚫으며 민족사의 변전을 그리고 있는 대하소설 <토지>는 탈고 전에 이미 한국문학의 걸작으로 자리잡았고 박경리는 한국문학사에 가장 뚜렷한 족적을 남긴 거봉으로 우뚝 섰다. 이 소설은 여러 언어로 번역되어 호평을 받았으며, 1979년과 1984년에 각각 한국방송공사에서, 2004년에 SBS에서 드라마로 제작되었다. 그녀가 1980년부터 1994년 8월 15일까지 원주시 옛집에서 <토지>를 지은 일을 기념하기 위해 강원도 원주시 단구동에 토지문학공원이 조성되었고, 강원도 원주시 흥업면 매지리에 있는 토지 문화관에서 집필생활을 하였다. 2007년 7월말 폐암이 발견됐으나 고령을 이유로 치료를 거부하였다. 하지만 병세가 악화되어, 2008년 4월 4일 뇌졸중 증세까지 나타나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하였다. 입원 후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 2008년 5월 5일 오후 2시 45분 경 숨을 거뒀다. 정부는 박경리의 사망 직후, 금관문화훈장을 추서하기로 결정하였다. 제3회 신인문학상 1965 제2회 한국여류문학상 월탄문학상 1992 보관문화훈장 1994 올해의 여성상 1994 유네스코 서울협회 선정 올해의 인물 1996 제6회 호암상 1996 칠레정부 선정 가브리엘라 미스트랄 기념메달 1997 제3회 용재석좌교수상 1955 평화신문 서울신문 기자 1995 96년 문학의해 조직위원회 위원 1996. 02 한국일보 칼럼 '생명의 아픔' 연재 1996. 05 토지문화재단 창립 이사장 1996. 11 제1회 한중청년학술상위원회 위원 1997. 04 호암재단 이사 1999. 04 대통령자문 새천년준비위원회 위원
더보기
남긴 글 9
허니🍯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책 이란것 자체를 정말 오랜만에 읽었다. 책장은 술술 넘어가는 책이었으나 처음 읽을때엔 인물이 정리되지 않아 읽어도 읽은 것 같지가 않았다 미디어에 너무 익숙해졌다 책을 읽으니 뭐가 핵심이고 키포인트고 하이라이트인지 찾게 되었다. 그런데 그게 없다. 그냥 전체의 흐름이다. 2세대의 이야기이다. 그냥 사람 사는 이야기다. 근래에 결혼을 해서 그런지 이 책에 나오는 수많은 혼사 얘기가 자꾸 신경이 쓰였다. 딸 집안에서 혼인이 신경쓰닐 수 밖에.. 소설속에서 김성수는 어업 관리?로써 계속 표현되고 약국 할때의 시절은 거의 없는데 책제목을 비롯해 김약국이라고 불리고 있으니 좀 웃기다. 제일 잘나가던 그때의 기준으로 살아지나보다. 소설이 시작도 없고 끝도 없는것 같다. 그냥 사는 과정의 일부를 보여주었다.
더보기
바오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통영 여행을 하기 위해 산 책 중 하나이다 김약국의 딸들을 읽고 백석시를 읽는 것이 나을 듯 하다 익숙하지 않은 언어지만 중복되는 단어들이 있어 이해를 돕기 쉽다 파란만장한 가족사를 보고나니 마르케스의 백년동안의 고독이 떠오른다 잔인한 운명 앞에서 나약한 인간의 면면들이 덤덤하게 다가온다 그 중 딸들의 어머니 한실댁이 나는 가장 애처롭다
더보기
jnghyne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사는게 무엇일까 내내 생각하고 때로 하늘을 원망했다. 내리는 비를 거스를 수는 없다 그저 맞고 적셔야하듯 우리네 인생이 그러할 것 같다. 속상하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