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편지 (츠지 히토나리의)
츠지 히토나리 지음
소담출판사
 펴냄
9,000 원
8,1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10쪽 | 2005-05-3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냉정과 열정사이>의 작가 츠지 히토나리가 2004년에 발표한 장편소설이다. 편지를 대신 써주는 남자 주인공과 그에게 대필을 의뢰하는 사람들, 수취인들 간의 아기자기한 사건과 사고, 편지로 인한 기분 좋은 변화들을 경쾌하게 그려냈다.<BR> <BR> 주인공 '나'는 소설가이다. 이렇다할 작품이 없는 그는 우연한 기회에 편지를 못 쓰는 사람들을 대신하여 편지를 써주게 되고, 그 일이 본의 아니게 성황을 이루는 바람에 아예 전업까지 고심하게 된다. 그가 대필하는 열 통의 편지에는 각기 다른 등장인물들의 사랑과 이별, 기쁨과 슬픔, 엇갈린 희비가 담겨 있다.<BR> <BR> 첫번째 대필 의뢰인은 열아홉 살 치노 군. 아르바이트 하는 가게에 자주 들르는 여학생에게 반해 있다. 하지만 여학생의 이름도 모른다. 편지를 통해 그녀와 만날 수 있다면, 그건 정말 멋진 출발이 되지 않을까? 기대와 희망으로 이름도 모르는 이에게 연애편지를 보내고, 드디어 답장을 받는다. 그리고 깜찍한 반전이 이어진다.
더보기
목차

편지 봉투를 열기 전에 - 머리말을 대신하여

제1장 이름도 모르는 이에게 연애편지 쓰는 법
제2장 벚꽃이 피어요
제3장 과거에 얽매이지 않고, 미래에 묶이지 않고
제4장 가늘게 눈을 뜨고 빛나는 수평선을
제5장 이참에 분명히 하기 위해
제6장 그래도 죽을 생각은 하지 않았다
제7장 러브레터를 권함
제8장 여든여덟의 내가
제9장 마음의 풍경
제10장 눈집

추신 - 저자의 말을 대신하여
역자후기

더보기
저자 정보
츠지 히토나리
1959년 도쿄에서 태어나 세이조 대학을 중퇴하였다. 에쿠니 가오리와 함께한 『냉정과 열정 사이 Blu』, 『우안 1·2』 외에 한국 작가 공지영과도 『사랑 후에 오는 것들』을 함께 썼다. 그 외 장편소설 『안녕, 언젠가』, 『태양을 기다리며』, 에세이집 『언젠가 함께 파리에 가자』, 단편집 『아카시아』 등으로 한국 독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겨왔다. 1989년 『피아니시모』로 제13회 스바루 문학상을 수상하면서 작가로 등단하였고, 1997년 『해협의 빛』으로 아쿠타가와 상, 1999년 『백불(白佛)』로 페미나상을 각각 수상했다. 록밴드 에코즈(ECHOES)의 보컬이자 영화감독으로도 활발히 활동 중인 그는 영화 [천 년 여인(千年旅人)], [부처], [필라멘트]에서 감독 및 각본과 음악을 담당하며 큰 주목을 받기도 했다. 영화감독으로서는 ‘츠지 진세이’라는 이름을 쓴다.
더보기
남긴 글 1
박홍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마음이 따뜻해지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