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원미동 사람들 (양귀자 연작 소설)

양귀자 지음 | 쓰다 펴냄

어떻게 사는게 잘 사는걸까?
희망과 슬픔을 품고 사는 우리들의 이야기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44명

13,000원 10% 11,700원

이럴 때 추천!

무기력할 때 ,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슬픔 #희망
428 | 2012.12.2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작가 양귀자가 경기도 부천시 원미동이라는 삶의 공간을 무대로 80년대 소시민들의 삶을 압축해서 보여준 연작소설집이다. <원미동 사람들>에 실린 11편의 소설은 1986년 3월부터 1987년 8월까지 문예지를 중심으로 집중적으로 발표되었는데 소설이 발표될 때마다 문단이 크게 주목하여 이미 문제작으로 자리매김을 하였다. <BR> <BR> 1987년 문학과지성사에서 <원미동 사람들> 초판이 발행되었고, 현재까지 총111쇄를 기록하며 지금 이 순간에도 서점가의 스테디셀러로 시간의 벽을 뛰어넘고 있다. 이번에 도서출판 쓰다에서 새롭게 모습을 바꾸어 출간한 4판은 한층 가독성 있는 편집으로 독자와 만난다. <BR>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