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여덟 번째 방

김미월 지음 | 민음사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5명

11,000원 10% 9,900원
272 | 2010.4.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서울 동굴 가이드>의 작가 김미월의 첫번째 장편소설. 2008년 계간 「세계의 문학」에 연재되었던 작품으로, 자기만의 동굴로 숨어 버린 상처 받은 영혼들의 골방 탈출기이자 어른아이들의 성장소설이다. 청춘들의 꿈과 상처를 방이라는 소재와 엮어 유머러스하고 유쾌하게, 발랄하고 따뜻하게 그려 냈다.<BR> <BR> 갓 제대한 휴학생 25세 청년 오영대. 짝사랑하던 과 선배에게서 뜬금없이 꿈이 뭐냐는 질문을 받는다. 꿈도 없고 주관도 없다며 네가 진짜로 원하는 것을 찾아 자신의 의지에 따라 자신만의 진짜 인생을 살라는 충고를 받은 영대는 꿈이 뭔가, 행복이 뭔가에 대한 고민에 빠진다. <BR> <BR> 마침내 자신의 의지대로 살아 보자는 의미에서 첫 독립을 결심하고, 월 10만 원짜리 허름하기 짝이 없는 지하 월세방을 구하는데, 이름 하여 잠만 자는 방. 그마저도 다리 뻗고 자려면 대각선으로 누워야 할 만큼 좁디좁은 방. 전에 살던 여자가 덜 뺀 짐 사이에서 '여덟 번째 방'이라는 제목의 글이 적힌 두툼한 스프링 노트를 발견하게 되고 그것을 읽어 나가기 시작한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2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