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채홍 (김별아 장편소설, 무지개)
김별아 지음
해냄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24쪽 | 2011-12-0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조선왕조실록>의 행간에 숨겨진 비운의 여인이 있다. 근엄한 남성 중심의 나라 조선에서 지아비의 사랑을 받지 못해 가슴 졸이며 살던, 아이 하나라도 낳으면 천군만마를 얻은 듯 행복하게 여생을 보내리라 믿어 의심치 않던, 여인과의 사랑이 잘못된 선택인 줄 알면서도 뿌리칠 수 없었던… 문종의 아내 봉빈이 바로 비운의 그녀다.<BR> <BR> <미실>의 작가 김별아가 미실에 이은 또 한 명의 문제적 여성을 주인공으로 하는 장편소설로 돌아왔다. <채홍>에서 작가는 시대와 불화한 여성, 세종의 며느리이자 문종의 두 번째 빈이었던 순빈 봉씨의 동성애 스캔들을 정면으로 다룬다. 그리고 그동안 궁중 스캔들의 주인공 정도로만 회자된 순빈 봉씨에게 난(暖)이라는 이름을 주며 그녀의 삶에 온기를 불어넣었다.<BR> <BR> 조선왕조실록 유일의 동성애 스캔들의 주인공, 성군 세종에게조차 내침을 받아야만 했던 불운한 여인, 봉빈. 역사에서 소재를 찾아 역사 속에 기록되지 않은 '사랑' 이야기로 재탄생한 이 작품은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욕망마저 거세당한 모든 나약한 것들에 대한 기억이자, 통념을 배반하고 죽음을 무릅쓴 채 자기 삶을 당당히 살아낸 사람들에 대한 기록이라 할 수 있다.
더보기
목차

서(序)
숨어 피는 꽃
불의 멀미
만백성의 사랑, 한 사람의 사랑
가을에 꾼 봄꿈
격식, 의례, 절차…… 그리고
공방독침(空房獨枕)
열녀와 악녀
상상의 덫
진실할수록 추하고 솔직할수록 퇴폐적인
바람의 아이
비에 취한 밤
옥을 깨다
사랑이라는 독(毒)
결(結)

작가의 말_역사의 기록, 사랑의 기억

더보기
저자 정보
김별아
소설가. 1969년 강원도 강릉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한 뒤 1993년 『실천문학』에 「닫힌 문 밖의 바람소리」를 발표하며 등단했다. 제1회 세계문학상을 수상한 『미실』을 비롯하여 장편소설 『내 마음의 포르노그라피』, 『개인적 체험』, 『축구전쟁』, 『영영이별 영이별』, 『논개』, 『백범』, 『열애』, 『가미가제 독고다이』, 『채홍』, 『불의 꽃』, 『어우동, 사랑으로 죽다』, 『탄실』 등과 산문집 『톨스토이처럼 죽고 싶다』, 『가족 판타지』, 『모욕의 매뉴얼을 준비하다』, 『죽도록 사랑해도 괜찮아』, 『이 또한 지나가리라!』, 『괜찮다, 우리는 꽃필 수 있다』, 『삶은 홀수다』, 『스무 살 아들에게』 등을 펴냈다.
더보기
남긴 글 1
은비령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사랑이 죄인지, 생각이 죄인지,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