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가마틀 스타일 (배명훈 소설)
배명훈 지음
은행나무
 펴냄
8,000 원
7,2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24쪽 | 2014-08-06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은행나무 노벨라' 1권. 배명훈 소설. 배명훈 작가의 전문 영역이기도 한 SF적 상상력에, 전 연령대의 독자를 포섭할 수 있는 동화적 요소를 가미한 <가마틀 스타일>은 완성된 자아를 가진 전투로봇 가마틀이 오류와 고장으로 불완전한 육체를 갖게 되면서 빚어지는 갈등과 일탈을 통해 자신의 진정한 자아와 운명을 찾아가는 이야기이다. <BR> <BR> 능수능란한 서사 구성과 유머러스한 입담, 독자의 예상을 압도하는 반전, 노을을 좋아하고 이따금 행성이 되는 꿈을 꾸는 아름다운 로봇의 내면 설계도를 들여다보는 듯한 과학적이고도 문학적인 묘사가 작가의 섬세한 문장으로 빛을 발한다. 우리 안의 '마음'이라는 존재가 얼마나 강하고 아름다운지 작가는 생생하고 산뜻하고 감동적인 방식으로 전달하고 있다. <BR> <BR> 미친 과학자 미야지마 상의 계략으로 인류를 공격하기 위해 설계된 540대의 로봇들 중 하나 가마틀. 로봇들은 인간을 공격하도록 명령받았고 모두 최후의 순간까지 싸우다 부서졌다. 그런데 웬일인지 가마틀만은 전투가 시작된 지 십오 분 만에 전장자동통제 시스템의 통제를 벗어나 완전히 종적을 감추었다. 언제 또 이런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사로잡힌 인류는 마지막 남은 공격형 로봇 가마틀을 제거하기로 목표를 세우고 그의 행방을 추적한다.
더보기
목차

가마틀 스타일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배명훈
2005년 <스마트 D>로 ‘과학기술창작문예’ 단편 부문에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쓴 책으로 소설집 《안녕, 인공존재!》, 《예술과 중력가속도》, 연작소설 《타워》, 《총통각하》, 장편소설 《신의 궤도 1, 2》, 《은닉》, 《맛집 폭격》, 《첫숨》, 중편소설 《청혼》, 《가마틀 스타일》, 동화 《끼익끼익의 아주 중대한 임무》 등이 있다. 2010년 <안녕, 인공존재!>로 ‘문학동네 젊은작가상’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