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갈팡질팡하다가 내 이럴 줄 알았지 (이기호 소설)

이기호 지음 | 문학동네 펴냄

유쾌하고 기분 좋은 시간을 보내고 싶을 때
보기만해도 웃음이 나는 단편 이야기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37명

12,000원 10% 10,800원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 답답할 때 , 용기가 필요할 때 ,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성장 #시간순삭 #유머 #최면 #흡인력
325 | 2006.10.1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최순덕 성령충만기>의 작가 이기호가 2년 만에 두 번째 단편집을 묶어냈다. 총 여덟 편의 작품이 실려 있다. 소설과 역사에 대한 문제의식을 당차게 제시했으며, 이야기의 재미와 흡인력 또한 여전하다.<BR> <BR> 수록된 여덟 편의 소설은 무엇보다 '이야기'에 충실하며 작가(화자)와 독자(청자)의 거리 좁히기에 힘쓴다. 서술자이자 작가인 화자가 당신이자 독자인 청자에게 최면을 유도하고, 최면에 걸린 청자가 변태 취급을 받아가며 여관방에서 콜걸에게 소설을 읽어준다는 발상의 '나쁜 소설―누군가 누군가에게 소리내어 읽어주는 이야기'는 이기호의 '친(親)독자적' 소설관을 집약하고 있는 작품.<BR> <BR> 그런가 하면 소설가를 만드는 것은 소설가이고자 하는 '의지'이므로 소설가는 직업이 아니라 하나의 상태라는 색다른 관점을 보여주는 작품('수인囚人')도 있다. 허구헌날 집단 린치를 당하던 십대 소년의 성장담을 그린 표제작 '갈팡질팡하다가 내 이럴 줄 알았지'에서는 작가의 자전적 이야기가 유쾌한 웃음과 버무려진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5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