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추적자
리 차일드 지음
랜덤하우스코리아
 펴냄
13,000 원
13,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544쪽 | 2008-06-02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앤서니 상과 배리 상을 수상한 본격 하드보일드 스릴러. 작가의 데뷔작이자 사립탐정 잭 리처 시리즈가 처음으로 등장한 작품이다. 베일에 싸인 조용한 마을, 이방인에게 무조건 살인죄의 누명을 뒤집어씌우는 마을 사람들, 계속적으로 터져 나오는 음모와 살인들... 이를 독특한 탐정 잭 리처가 집요한 추적과 응징으로 해결하며 진행된다.<BR> <BR> 1997년에 탄생한 캐릭터 잭 리처. 차도, 가방도, 신분증도 없이 여행하는 그에게는 길이 곧 집이다. 그는 맨손으로 거친 사내들을 제압하면서 속으로는 재즈 선율을 음미한다. 그리고 자유를 찾아 끊임없이 떠나면서도 불행한 이들을 돕는 일에 자신을 아끼지 않는다.<BR> <BR> 잭 리처는 한때 군수사관 출신이라는 것 외에 과거가 철저히 비밀에 가려져 있다. 13년간의 군수사관 경험으로 복잡다단하게 얽힌 미스터리를 풀어나가는 지적인 명탐정으로만 그려진다. 성격은 신비하면서도 단순명쾌하고 시원스럽다. <BR> <BR> 게다가 네다섯 명의 사내는 거뜬하게 때려눕히고 악인에 대해서는 어떠한 자비나 죄책감도 없이 숨통을 끊어버리는 카리스마까지 갖춘 잭 리처. 소설은 기나긴 배경 설명이나 부연 없이 주인공을 바로 궁지에 빠뜨린다. 또 시원스러우면서도 군더더기 없는 사건 전개로 엔터테인먼트 소설이 가질 수 있는 스피디함과 재미를 추구한다.
더보기
목차

1. 누명
2. 알리바이
3. 이상한 마을
4. 또다른 용의자
5. 워버턴 교도소
6. 지침1. 먼저 보복하라
7. 플루어리버스
8. 자백
9. 새로운 피해자
10. 깊어가는 음모
11. 실종, 잇따르는 살인
12. 살인자들의 마을
13. 두 명의 탐정
14. 첫 번째 의뢰
15. 로스코
16. 추적
17. 조의 메아리
18. 복수의 첫발
19. 죽은 자의 뒤를 쫓다
20. 하나로부터의 다수
21. 클라이너재단
22. 밝혀지는 실마리
23. 잠복
24. 놓친 증거
25. 기습
26. 기다리는 것은 기술이다
27. 한밤의 추리
28. 열 번째 사내
29. 위기
30. 일생일대의 여행
31. 최악은 항상 마지막에 온다
32. 공격시간, 4시
33. 최후의 총격
34. 새로운 시작

더보기
저자 정보
리 차일드
1954년 영국 코벤트리에서 태어난 리 차일드는 맨체스터 그라나다 방송국에서 18년간 송출 감독으로 일하다 구조조정으로 해고당한 뒤 글을 쓰기 시작했다. 그는 1997년 첫 작품인 『추적자(Killing Floor)』로 대성공을 거두며 영미권 추리소설계의 권위 있는 상인 앤서니 상과 배리 상을 동시 석권했다. 이후에도 『추적자』의 히어로인 잭 리처를 주인공으로 하는 하드보일드 액션스릴러 ‘잭 리처 컬렉션’을 계속적으로 발표하며 평단과 대중들로부터 동시에 사랑받는 작가로 떠올랐다. 첫 출간 이후 매년 한 권씩 발표되고 있는 잭 리처 컬렉션은 『메이크 미(Make Me)』, 『퍼스널(Personal)』, 『네버 고 백(Never Go Back)』, 『원티드 맨(A Wanted Man)』, 『어페어(The Affair)』, 『악의 사슬(Worth Dying For)』, 『61시간(61Hours)』, 『사라진 내일(Gone Tomorrow)』, 『1030(Bad Luck And Trouble)』, 『하드웨이(The Hard Way)』를 비롯하여 지금까지 총 21권이 발간되었다. 2013년, 영국 추리작가협회에서 일생 동안 지속적으로 주목할 만한 성과를 거둔 거장에게 수여하는 ‘다이아몬드 대거 상’을 수상한 리 차일드는 데뷔 16년 만에 이 거대한 상을 쟁취하는 주인공이 되었다. 잭 리처 컬렉션의 아홉 번째 작품인 『원 샷(One Shot)』은 톰 크루즈 주연의 영화「잭 리처」와 「잭 리처: 네버 고 백」로 제작돼 개봉하기도 했다. 그는 어떤 베스트셀러 작가보다도 독자들이 높은 충성심을 보이는 작가다. 잭 리처 컬렉션은 지구상에서 20초에 한 권씩 팔리고 있으며, 전 세계 40여 개 언어로 꾸준히 번역되어 오고 있다. 여가 시간에는 독서, 음악 감상, 스포츠 경기 관람 등을 즐긴다는 리 차일드는 뉴욕 맨해튼의 아파트와 프랑스 남부의 시골 저택, 그리고 이 두 곳을 오가는 항공기 좌석을 집으로 여기며 활발히 집필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홈런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달 전
사전정보 1도 없이 그저 낡아있길래 빌려왔는데 여윽시.... 존잼이었다. 잭 리처라는 주인공이 등장하는 첫편이고, 작가의 데뷔작이다. 잭 리처라는 주인공이 매력적인데 소설 속에서도 매력 쩌는 캐릭으로 나오는 듯 하다. 방랑자이지만 결국 치명적인 우연이 작용하여 사건에 발을 담그게 된다. 어떻게 될지 한치 앞이 너무 궁금하여 오늘 하루종일 책을 놓지 못하고 다 읽었다. 내용은 조금 잔인쓰하다. 차후 시리즈 중에는 영화로도 제작된 편이 있다고 하던데 소설부터 다 읽고 영화를 볼 생각이다. 읽기 좋은 시리즈를 찾게 되어 기쁘다. 번역이 어디까지 나왔나 한번 살펴봐야겠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