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류승완의 본색 (폼 안 잡고 색깔내는 감독의 모든 것)

류승완 지음 | 마음산책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2명

12,000원 10% 10,800원
368 | 2008.9.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00년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로 세간의 주목을 받으며 화려하게 데뷔한 뒤 <피도 눈물도 없이> <아라한 장풍 대작전> <주먹이 운다> <짝패>를 거쳐 2008년 <다찌마와 리―악인이여, 지옥행 급행열차를 타라>로 돌아온 류승완 감독에 대해 다룬다.<BR> <BR> 류승완 감독이 자신의 본색을 크게 두 가지로 보인다. 1)지금의 류승완 감독을 만든 무수한 영화들에 대한 애정 어린 리뷰와, 2)영화를 만들던 당시의 고민을 날것 그대로 보여주는 인터뷰 형식의 제작기가 그것이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