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만들어진 신 (신은 과연 인간을 창조했는가?)
리처드 도킨스 지음
김영사
 펴냄
25,000 원
22,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과학
#모순
#무신론
#본성
#종교
#진화
#창조
604쪽 | 2007-07-2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어려운책
상세 정보
<B>신이 없는 세상을 상상하라. 인간의 능력을 주목하라!</B><BR> <BR> 세계적인 진화생물학자이자 현대 지적知的 논쟁의 최전선에 서 있는 리처드 도킨스의 2006년 작. 출간과 동시에 과학계와 종교계에 파란을 일으킨 이 책은 2007년 현재도 뉴욕타임스 연속 베스트셀러를 차지하고 있다. <BR> <BR> 자연적 지성이 있다는 신 가설에서 신이 만들었다는 태초 우주까지, 창조론의 주요 쟁점들에 대해 지은이는 자연선택을 근거로 한 반박 이론을 제시하며 창조론의 허울과 실상을 예리하게 밝혀낸다.<BR> <BR> 또한 토마스 아퀴나스의 회귀적 ‘증명’과 성 안셀무스의 연역적 논증, 아름다움 논증과 개인적 ‘경험’ 논증, 성서 논증과 파스칼의 내기 논증 등 신의 존재를 옹호하는 여러 논증을 역사적 증거와 과학적 논리를 통해 여지없이 깨부수며, 이런 논증들은 잘못된 믿음이 주는 환각이라고 명쾌하게 주장한다.<BR> <BR> 무엇보다도 이 책에서 도킨스가 주목한 것은 종교의 사회적 기능이다. 그동안 종교는 강자에게는 지배이데올로기였으며, 약자에게는 삶의 위로이자 희망이 되어왔다. (이것이 인간에 의해 왜곡된 종교의 모순이다. 종교를 통해 상처를 주고, 종교를 통해 위로 받는 삶!) 하지만 도킨스는 신이 사라진 이후의 사회가 오히려 더 희망적이라고 역설한다.
더보기
목차

들어가는 글

1 대단히 종교적인 불신자
믿음을 '믿다'|종교가 모든 것을 이긴다

2 신가설
신은 착각?|다신교|일신교|세속주의: 미국의 국부들과 종교|불가지론자, 불신자의 또 다른 이름?|과학 너머에 종교가 있다?|기도의 힘|"적의 적은 우리의 친구"|외계인과 신

3 신의 존재를 옹호하는 논증들
토마스 아퀴나스의 '증명'|존재론적 논증과 연역적 논증들|아름다움 논증|개인적 '경험' 논증|성서 논증|독실한 과학자 논증|파스칼의 내기|베이스 논증

4 신이 없는 것이 거의 확실한 이유
보잉 747과 고물 야적장|각성제로서의 자연선택|환원 불가능한 복잡성|틈새 숭배|인본 원리: 행성편|인본 원리: 우주편|케임브리지의 막간극

5 종교의 뿌리
종교, 다원주의를 비켜가다?|종교의 직접적인 이점들|집단 선택|부산물로서의 종교|종교를 위한 심리적 준비|밈, 문화적인 유전의 단위|화물 숭배 의식

6 도덕의 뿌리: 우리는 왜 선한가?
신과 선|다원주의와 도덕의 기원|사례연구로 살펴본 도덕의 뿌리|신이 없다면 무엇 때문에 선하려 애쓰겠는가?

7 '선한' 책과 변화하는 시대정신
기이한 책|구약성서|신약성서|네 이웃을 사랑하라|도덕적 시대정신|히틀러와 스탈린은 무신론자였을까?

8 내가 종교에 적대적인 이유
물리학자의 편지|근본주의와 과학|절대론의 어두운 이면|신앙과 동성애|신앙과 인간 생명의 존엄성|위대한 베토벤 오류|온건한 신앙이 광신을 부추긴다

9 종교로부터의 도피
모르타라의 일화|신체적 학대와 정신적 학대|선택권은 아이에게|학교에서 벌어지는 일들|아이들에게 자유를|문학으로 보는 성경

10 신이 우리에게 주는 것들
신이 만든 틈새|상상의 친구|위로|영감|부르카 안에서 바라본 세계

문고판 서문
옮긴이의 말

찾아보기

더보기
저자 정보
리처드 도킨스
1941년 케냐 나이로비 출생, 영국 옥스퍼드 대학을 졸업했다. 2008년 옥스퍼드 대학의 ‘과학의 대중적 이해를 위한 찰스 시모니 석좌교수’에서 은퇴했고, 이후에도 뉴 칼리지의 펠로로 남아 있다. 왕립학회 회원이자 왕립문학원 회원이다. 왕립문학원상(1987), 왕립학회 마이클 패러데이 상(1990), 인간과학에서의 업적에 수여하는 국제 코스모스 상(1997), 키슬러 상(2001), 셰익스피어 상(2005), 과학에 대한 저술에 수여하는 루이스 토머스 상(2006), 영국 갤럭시 도서상 올해의 작가상(2007), 데슈너 상(2007), 과학의 대중적 이해를 위한 니렌버그 상(2009) 등 수많은 상과 명예학위를 받았다. 대표작인 ≪이기적 유전자≫는 1976년 출간 이후 30년 넘게 과학계를 떠들썩하게 한 세기의 문제작이며, 출간과 동시에 과학계와 종교계에 뜨거운 논쟁을 몰고 온 ≪만들어진 신≫(2006)은 신이 존재하지 않음을 과학적 논증을 통해 증명하면서, 그동안 종교의 잘못된 논리가 세계사에 남긴 수많은 폐단을 지적한 명저로 평가받고 있다. 그 밖의 대표작으로 ≪확장된 표현형≫(1982), ≪눈먼 시계공≫(1993), ≪에덴의 강≫(1995), ≪불가능의 산을 오르다≫(1996), ≪무지개를 풀며≫(1999), ≪악마의 사도≫(2003), ≪조상 이야기≫(2004), ≪지상 최대의 쇼≫(2009), ≪현실, 그 가슴 뛰는 마법≫(2011) 등이 있다. 2012년, 스리랑카에서 물고기를 연구하던 과학자들은 도킨스가 진화과학의 대중적 이해에 공헌한 바를 기려 새로운 어류 속명을 ‘도킨시아’라고 지었다. 2013년에는 <프로스펙트>지가 전 세계 100여 개국의 독자들을 대상으로 세계 최고 지성을 뽑은 투표에서 1위를 차지했다.
더보기
남긴 글 8
COSM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일 전
종교란 무엇인가, 다시 생각해보자. 과학적이고 이성적인 사유를 지향합니다. ‘나는 무엇을 생각할 것인지보다는 어떻게 생각할 것인지를 아이들에게 가르쳐야 한다는 견해를 취한 부모에게 감사한다.’
더보기
BookWorM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도킨스는 과학과 이성에 대한 사랑이 넘친다. 그리고 스스로에게 솔직하려고 하는 모습은 본받아야 한다. 하지만 신앙과 무신론을 이분법적으로 나눠 무신론자의 범위를 넓히려고 하는 점은 의심스럽다. 보이지 않는 것을 믿는 것의 시작은 의심이다. 그리고 객관적 증거와 주관적 경험의 사이에서, 과학이 이론과 실제 사이에서 그랬듯이, 끊임없이 질문을 던지고 답해가면서 내 삶을 토대로 신앙을 증명 또는 반증해 나가야 한다고 본다. 그러므로 신앙은 가설을 던지는 것이 필요하다. 어쩌면 나의 믿음도 가설이라고 인정해야 할 것 같다. 하지만 그 가설을 검증하는 경험을 얻고 있다. 내 가설의 반대편이라고 할 수 있는 도킨스의 견해가 얼마나 설득력 있는지 읽어나가겠다.
더보기
냥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모태신앙을 가졌지만 신앙심이 없던 1인으로, 학창시절부터 읽고 싶었지만 페이지의 압박감때문에 망설이다 불연듯 다시 생각난김에 도전해본 책. 600페이지남짓한 책의 주된 내용은 ‘종교’에서 ‘신’이 존재한다고 믿는 이유들을 과학적으로 반증하는 것이다. 결국 모든 내용은 “자연선택이론”으로 귀결되기 때문에 다소 지루했다. 내가 가장 마음에 들었던 부분은 종교라는 이름으로 면죄부를 받은 상황들(미국에서 그런 일이 일어날 줄이야!)을 비판한 부분과, 모태신앙을 바라보는 도킨스의 시선이었다. 지루함 속에 숨어있는 “시원한 비판”덕에 끝까지 읽을 수 있었던 책! (하지만, 다소 비슷한 내용의 반론들로인한 지루함때문에 하루에 100페이지를 넘기 어려워 완독하는데에 일주일이 넘게 걸렸던건 비밀..)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