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하얀성
오르한 파묵 지음
문학동네
 펴냄
9,800 원
8,8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71쪽 | 2006-03-2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하얀 성>은 소설의 실제 저자가 문서보관소에서 17세기 것으로 추정되는 모종의 필사본을 발견하고 그것을 현대어로 바꾸어 세상에 내놓게 된 경위를 밝히는 것으로 시작된다. 그리고는 곧장 이 진위가 확실치 않은 필사본 속으로 들어간다.<BR> <BR> 르네상스 시대 베네치아 출신의 노예가 쓴 수기 형식의 필사본이 소설 <하얀 성> 그 자체인 셈. 젊은 학자였던 '나'는 나폴리에서 베네치아로 향하는 배를 타고 가다 오스만 투르크 제국의 해적에게 납치되어 콘스탄티노플로 끌려가고, 거기서 '나'는 자신과 쌍둥이처럼 꼭 닮은 호자(선생)의 노예로 전락한다.<BR> <BR> 수년 동안 노예인 '나'는 선생인 '호자'에게 서구의 과학과 기술, 발달된 의학을 가르친다. 둘은 함께 생활하며 파샤(영주)의 아들 결혼식 전야제에서 불꽃놀이 축제를 주관하고 이스탄불에 불어닥친 역병을 물리침으로써 황제의 신임을 받는다. 그리하여 점성술사로 받들어지며 제국의 운명을 예언하는 특권과 그에 따른 위험부담을 동시에 누리게 된다. 그러나 호자는 그것으로 만족할 수 없었다. 그는 더 많은 것을 알고 싶어한다.<BR> <BR> 인간 존재, 그 환상의 성채에서 펼쳐지는 <하얀 성>은 다채롭고도 난해한 패턴의 구조를 갖고 있다. 자신을 소설의 실제 작가라고 소개하는 인물과 필사본 속의 화자가 구분되지 않고, 필사본 속의 화자 '나'가 '호자'와 구분되지 않음으로써, 독자는 이 소설이 서양(이탈리아인)의 눈으로 본 동양(터키인)을 그리고 있는지 아니면 동양인이 재구성한 서양과 동양의 역할 바꾸기를 그린 것인지 또한 구분할 수 없게 된다.<BR> <BR> 작가는 이처럼 허구와 실재, 자아와 타자, 동양과 서양 사이에 가로놓인 수많은 경계들을 해체하면서, 그 해체 속에서 새로운 길을 생성하며 그것은 곧 새로운 이야기의 가능성으로 작용한다. 긴장을 늦출 수 없는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책장을 덮고 나서도 여전히 의문이 풀리지 않는 난감함을 함께 가진 소설.
더보기
목차

서문

1장
2장
3장
4장
5장
6장
7장
8장
9장
10장
11장

작가의 말 - <하얀 성>에 관하여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오르한 파묵
1952년 터키의 이스탄불에서 태어나 부유한 대가족 속에서 성장했다. 이스탄불 공과대학에서 3년간 건축학을 공부했으나, 건축가나 화가가 되려는 생각을 접고 자퇴했다. 23세에 소설가가 되기로 결심하고, 그 외의 모든 것은 포기한 채 글을 쓰기 시작했다. 그로부터 7년 후, 첫 소설 『제브데트 씨와 아들들』(1982)을 출간하였고, 이 소설로 오르한 케말 소설상과 《밀리예트》 문학상을 받았다. 다음 해에 출간한 『고요한 집』 역시 ‘마다마르 소설상’과 프랑스의 ‘1991년 유럽 발견상’을 수상했으며, 『하얀 성』(1985)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기 시작했다. 1985년부터 1988년까지 미국 뉴욕의 컬럼비아 대학교의 방문교수로 지내면서 집필한 『검은 책』(1990)은 ‘프랑스 문화상’을 받았으며, 『새로운 인생』(1994)은 터키 문학사상 가장 많이 팔린 소설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내 이름은 빨강』(1998)은 프랑스 ‘최우수 외국 문학상’, 이탈리아 ‘그란차네 카보우르 상’, ‘인터내셔널 임팩 더블린 문학상’ 등을 그에게 안겨 주었다. ‘처음이자 마지막 정치 소설’이라 밝힌 『눈』(2002)을 통해서는 새로운 형태의 정치 소설을 실험했다. 문명 간의 충돌, 이슬람과 세속화된 민족주의 간의 관계 등을 주제로 작품을 써온 파묵은 2006년 ‘문화들 간의 충돌과 얽힘을 나타내는 새로운 상징들을 발견했다.’라는 평가를 받으며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다. 그밖에 2005년에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평화상’과 프랑스 ‘메디치 상’을 수상했다. 노벨 문학상 수상 이후 처음 발표한 『순수 박물관』(2008)은 ‘사랑’이라는 주제에 파묵 특유의 문체와 서술 방식으로 접근하여 전 세계에 커다란 반향을 일으켜, 출간되는 모든 나라에서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2012년 4월에는 이스탄불에 실제 ‘순수 박물관’을 개관했다. 파묵은 2006년부터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비교문학과 글쓰기를 가르치고 있으며, 보르헤스, 칼비노, 에코의 뒤를 이어 하버드대 ‘찰스 엘리엇 노턴’ 강의를 맡은 후 강연록 『소설과 소설가』(2010)를 출간했다. 최근 국내 출간 도서로 에세이 『다른 색들』(2006)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