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로드 (THE ROAD)
코맥 매카시 지음
문학동네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생존
#아버지
#아포칼립스
#종말
#핵전쟁
328쪽 | 2008-06-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06년 제임스 테이트 블랙 메모리얼 상과 2007년 퓰리처상을 수상한 코맥 맥카시의 소설. 묵시록적 비전으로 가득 찬 소설은 대재앙 이후의 지구를 배경으로 길을 떠나는 아버지와 아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오프라 윈프리 클럽 도서’ 에도 선정되었으며 2008년 현재 비고 모텐슨이 주연을 맡아 영화로 제작되었다.
더보기
저자 정보
코맥 매카시
미국 현대문학을 대표하는 소설가. ‘서부의 셰익스피어’라 불리며, 윌리엄 포크너와 허먼 멜빌,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정신을 계승한 작가로 평가받는다. 개성적인 인물 묘사, 시적인 문체, 대담한 상상력으로 유명하다. 저명한 문학평론가 해럴드 블룸은 코맥 매카시를 필립 로스, 토머스 핀천, 돈 드릴로와 함께 미국 현대문학의 4대 작가로 꼽은 바 있다. 1933년 7월 20일 미국 로드아일랜드 주 프로비던스에서 여섯 형제 중 셋째로 태어난 매카시는 1951년 테네시 대학교에 입학해 인문학을 공부했다. 1965년 첫 소설 『과수원지기』로 문단에 데뷔한 이래 『바깥의 어둠』 『신의 아들』 『서트리』 등의 작품을 꾸준히 발표하며 작가로서의 입지를 다져갔다. 매카시에게 본격적으로 문학적 명성을 안겨준 작품은 1985년 작 『핏빛 자오선』이다. 이 작품은 <타임> 지에서 뽑은 ‘100대 영문소설’로도 선정되었다. 서부를 모태로 한 국경 삼부작 『모두 다 예쁜 말들』 『국경을 넘어』 『평원의 도시들』을 발표하며 서부 장르소설을 고급문학으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은 매카시는 이후 『로드』『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등을 출간하며 미국 현대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평단과 언론으로부터 코맥 매카시 최고의 작품이라고 평가받은 『로드』는 2007년 퓰리처상, 2006년 제임스 테이트 블랙 메모리얼 상을 수상했으며, 미국에서만 350만 부 이상이 판매되는 성공을 거두었고 영화로도 제작되었다. 2006년 ‘극 형식의 소설’ 『선셋 리미티드』를 발표했으며, 2009년에는 “지속적인 작업과 한결같은 성취로 미국 문학계에 큰 족적을 남긴” 작가에게 수여되는 펜/솔 벨로 상을 받았다.
더보기
남긴 글 12
퐁신퐁신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길 위에서 벗어난 길 위의 삶.
더보기
박정훈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아버지로서의 삶과 무게보다 더 크게 느꼈던 건 아들의 신념을 무너뜨리지 않기 위한 아버지의 인내와 관용. 죽음을 향해 가는 듯 하지만 모든 것은 삶을 위한것이 아니였을까...
더보기
하루한시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살아 남아라! 이 죽음의 세상에서 이토록 황폐한 잿빛의 길에서!"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