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에보니 타워
존 파울즈 지음
열린책들
 펴냄
9,800 원
8,8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19쪽 | 2006-11-2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프랑스 중위의 여자>의 작가 존 파울즈가 1974년에 발표한 중단편 소설집. 수록된 다섯 편의 소설은 평화롭고 안정적인 일상을 배경으로 채택한다. 그리고 그 위에 예기치 않은 계기들이 만들어 내는 기묘한 현실을 그려나간다. 장편소설에서는 맛볼 수 없는 압축성과 긴장감, 장면의 이미지와 인물의 심리를 그러내는 섬세한 화법이 빼어나다.<BR> <BR> 소설집 전체를 관류하는 '욕망'에 대한 탐구다. 존 파울즈는 분명하지 않은 어법과 모호한 내러티브를 통해 붙들수 없는 인간 내면의 욕망과 무의식의 영역을 그려나간다. 켈트 문화에 대한 진한 향수가 작품 전편에 깔려 있는 가운데, 현대인의 일상 속에 숨겨진 신화, 즉 욕망, 그리고 모호함을 그려 내는 파울즈의 작가의 역량을 확인할 수 있다.
더보기
목차

에보니 타워
엘리뒤크
불쌍한 코코
수수께끼
구름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존 파울즈
1926년 영국 남부의 에식스 주에서 태어났다. 옥스퍼드 대학에서 프랑스어를 전공하였으며, 프랑스와 그리스 등지에서 영어 교사로 근무했다. 카뮈, 사르트르 등의 실존주의 철학과 누보 로망에 영향을 많이 받았다. 처녀작 『컬렉터』(1963)에서의 대담한 주제와 파격적인 결말로 국제적인 명성을 얻었고, 『마법사』(1966)는 걸출한 상상력과 혁신적인 서술 기법으로 히피 세대의 필독서가 되었다. 그중 가장 큰 찬사를 받은 『프랑스 중위의 여자』(1969)는 전후 대표적인 포스트모더니즘 소설로 이미 현대 고전의 반열에 올랐다. 그 외 작품들로는 『아리스토스』(1964), 『에보니 타워』(1974), 『난파선』(1975), 『대니얼 마틴』(1977), 『섬』(1978), 『나무』(1979), 『만티사』(1982), 『구더기』(1985), 『벌레 구멍』(1998)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