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빵굽는 타자기 (젊은 날 닥치는 대로 글쓰기)
폴 오스터 지음
열린책들
 펴냄
12,800 원
11,5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04쪽 | 2000-08-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폴 오스터의 자전적 소설. 시인이나 소설가로 제대로 인정받기 전, 궁핍했고 막연했고 닥치는 대로 번역을 해야 했던 무명시절을 회상하며 쓴 글이다. 책의 원제 역시 'Hand to Mouth'. 그러니까 '하루 벌어 하루 먹고살기'인데, 이 말이 엄살이 아니라 느껴질 정도로 그 시절 오스터는 힘들었다.<BR> <BR> 이 이야기가 단지 '나는 이렇게 고생을 견뎌냈다' 식의 회상기라면 애당초 재미있지도 않았을테다. '액션 베이스볼'이라는 카드 야구게임을 고안해 떼돈을 벌리라는 희망에 부풀었던 얘기나, 가명을 써서 추리소설을 썼던 얘기 등은 코끝을 찡하게 하면서도 어쩔 수 없이 피식 웃음을 자아낸다. 오스터를 이해하고 싶은 팬 뿐만 아니라 작가 지망생의 삶과 정신을 엿보고 싶은 독자에게도 유용할 책이다.<BR> <BR> 책에는 그가 썼던 아주 짧은 세 편의 희곡도 수록돼 있고, 무엇보다도, 그의 희대의 발명품 '액션 베이스볼'의 카드와 놀이방법이 딸려있어 폭소를 자아낸다. 그가 폴 벤자민이라는 필명으로 썼던 추리소설 <a href="/catalog/book.asp?||ISBN=8932903239"><스퀴즈 플레이></a>는 별개의 책으로 출간되었다.
더보기
목차

빵굽는 타자기 ...5

세 편의 희곡
로렐과 하디, 천국에 가다 ...175
정전 ...228
숨바꼭질 ...261

액션 베이스볼 ...291

더보기
저자 정보
폴 오스터
마법과도 같은 문학적 기교로 <떠오르는 미국의 별>이라는 칭호를 부여 받은 바 있는 폴 오스터는 유대계 미국 작가로 미국에서 보기 드문 순문학 작가다. 1947년 뉴저지의 중산층 가족에게서 태어났다. 콜럼비아 대학에 입학한 후 4년 동안 프랑스에서 살았으며, 1974년에 다시 미국으로 돌아왔다. 1970년대에는 주로 시와 번역을 통해 활동하다가 1980년대에 『스퀴즈 플레이』를 내면서 본격적으로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미국 문학에서의 사실주의적인 경향과 신비주의적인 전통이 혼합되고, 동시에 멜로드라마적 요소와 명상적 요소가 한데 뒤섞여 있어, 문학 장르의 모든 특징적 요소들이 혼성된 <아름답게 디자인된 예술품>이라는 극찬을 받은 바 있다. 그의 작품은 미국뿐만 아니라 유럽 문단, 특히 프랑스에서 주목 받고 있으며, 현재 20여 개국에서 번역 출간되고 있다. 폴 오스터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뉴욕 3부작』은 탐정 소설의 형식을 차용하고 있는 3편의 단편을 묶은 책으로, <묻는다>는 것이 직업상의 주 활동인 탐정이라는 배치를 통해 폴 오스터의 변치 않는 주제-실제와 환상, 정체성 탐구, 몰두와 강박관념, 여기에 특별히 작가 자신의 글쓰기에 대한 여러 함의-를 들여다보게 하는 작품이다. 각 작품에 등장하는 탐정들은 진실을 발견하기 위해 계속 사건을 추적하지만 사건은 점점 더 미궁에 빠지고, 탐정들은 정체성의 위기를 겪거나 짓궂은 우연의 장난에 휘말리던 끝에 결국 <자아>라는 거대한 괴물과 맞닥뜨리게 된다. 오스터는 지금까지 모턴 도언 제이블상, 메디치상, 오스트리아 왕자상 등 수많은 상을 받았으며, 2006년에 미국 문예 아카데미의 회원으로 선출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3
The reader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밥벌이의 고단함이 잘 표현된 글. 근데 후반에 희곡 3편은 난해하다. 📚 시간을 얻기에는 일을 너무 많이 했고, 돈을 벌기에는 일을 충분히 하지 않았다. 그 결과, 이제 나는 시간도 돈도 가지고 있지 않았다.
더보기
시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_ 글쓰며 돈벌기, 그 고단함에 대한 일기 집필 활동에만 전념하고 싶지만 내 입에 풀칠하기 위해, 가족을 먹여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작가의 젊은 시절 이야기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직장 생활은 적성에 맞지 않아 얼마 안가 그만두고 평론, 번역, 추리소설 등 닥치는 대로 글을 쓰다가 근근히 창작지원금을 받기도 하고, 지원금마저 다 떨어지니 카드로 하는 야구게임을 창안하여 이곳저곳을 기웃거리며 영업도 한다. 정말이지 회사원이든 작가든 돈버는 건 참말로 고되구나. _ 책 마지막엔 작가의 희곡이 3편 담겼는데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었다. 왜 당시 작품이 잘 안팔렸는지도 알거 같... 일단 유명한 책들부터 다시 읽어봐야겠다.
더보기
서민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즐거운 인생을 건져올리는 낚시법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