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잭 런던 (마이더스의 노예들)
잭 런던 지음
바벨의도서관
 펴냄
9,000 원
8,1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60쪽 | 2009-06-15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현대문학의 거장이라 불리는 보르헤스가 작가와 작품을 선정하고, 프랑코 마리아 리치라는 국제적 명성의 디자이너가 표지와 디자인을 맡은 '바벨의 도서관' 프로젝트. 보르헤스는 고전의 반열에 오른 작가들뿐만 아니라, 실험적인 기법과 문체로써 세계문학사에 신기원을 이룬 세계 작가들의 대표단편소설들을 가려 뽑았다.<BR> <BR> '바벨의 도서관' 시리즈의 첫 번째 책으로, 미국 문학사상 가장 걸출한 이야기꾼이라 일컫는 잭 런던의 단편들을 소개한다. 수백 편이 넘는 단편들 중에서, 보르헤스는 <마이더스의 노예들>에 잭 런던의 능력과 다양한 특성을 맛볼 수 있는 5편의 단편을 수록하였다. <BR> <BR> '마푸이의 집'은 허리케인에 바닷물에 잠기게 된 태평양의 한 섬의 원주민의 소망을 그린 작품. '삶의 법칙'은 잔인한 운명을 맏은 한 노인의 말로를 보여준다. '잃어버린 체면'은 끔찍한 고문을 당하면서 죽어갈 운명에 처한 한 남자가, 그 상황에서 단숨에 목숨을 끊도록, 즉 고통 없이 죽어가도록 기지를 발휘하는 이야기이다.<BR> <BR> '마이더스의 노예들'은 대단히 폭력적인 무정부주의자들로 이루어진 비밀집단의 냉혹하고 섬뜩한 메커니즘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그림자와 섬광'은 어린 시절부터 경쟁 상대였던 두 친구가 앞 다투러 '보이지 않는 인간'이 되기 위한 실험을 벌이다 결국 비극적인 결말을 맺고 만다는 이야기다.
더보기
목차

서문 _보르헤스

마푸이의 집
삶의 법칙
잃어버린 체면
마이더스의 노예들
그림자와 섬광

더보기
저자 정보
잭 런던
미국의 소설가로, 본명은 존 그리피스 체이니John Griffith Chaney다. 불우한 어린 시절을 보냈으며, 우편국에 근무하면서 단편소설을 발표했다. 계속되는 좌절과 가난 속에서도 작가의 길을 포기하지 않았고, 결국 소설만으로 세계적 명성과 엄 청난 부를 얻었다. 《야성의 부름The Call of the Wild》, 《바다의 늑대The Sea Wolf》, 《늑대 개White Fang》, 《강철 군화The Iron Heel》 같은 대표작을 포함해 50여 편의 소설과 논픽션을 남긴 잭 런던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번역 출간된 미국 작가 중 한 명이다. 그는 평소 관심이 많았던 노동자의 권리와 사회주의를 위한 활동에도 적극 나섰으나, 호화로운 생활을 하는 등 모순되고 혼란스러운 정체성의 일면을 보여주었다. 1904년에 《샌프란스시코 이그재미너San Francisco Examiner》지의 종군기자로 러일 전쟁 취재차 조선을 방문한 뒤 이때의 경험을 토대로 《조선 사람 엿 보기》를 출간하기도 했다. 잭 런던은 미국 역사상 가장 대중적인 작가의 한 사람으로 큰 성공을 거두었으나, 알코올 중독에 가까운 음주와 약물 과다 복용으로 40세 의 이른 나이에 생을 마감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