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츠바이크가 본 카사노바 스탕달 톨스토이
슈테판 츠바이크 지음
필맥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36쪽 | 2005-09-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자기탐구의 세 거장, 카사노바, 스탕달, 톨스토이의 삶을 다룬 평전이다. 이들 세 작가는 자신의 실존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고 끊임없이 자아로 회귀함으로써 자기 인생을 문학작품으로 재창조한 인물들이다. 츠바이크는 이들을 통해 '자기 자신을 다루는 주관주의적 예술가의 전형'을 제시하고, 그 결정적 예술형식인 자서전이란 어떤 것인가를 보여준다.<BR> <BR> 겉보기에는 별다른 연관성이 없어 보이는 카사노바, 스탕달, 톨스토이라는 세 작가를 하나의 끈으로 연결했다. 츠바이크의 관점에서 세 사람은 인간이 유한한 삶을 살면서 각자 자기 자신으로 회귀하는 노정 또는 자기 자신에 대한 관찰과 표현의 세 단계를 보여준다. 여기서 세 단계란 '원초적이고 소박한 자기보고의 단계', '심리적 자기관찰의 단계', '도덕적 자기재판의 단계'이며, 각각의 단계를 점층적으로 카사노바, 스탕달, 톨스토이가 대표한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더보기
목차

머리말

1장 카사노바
2장 스탕달
3장 톨스토이

옮긴이 후기

더보기
저자 정보
슈테판 츠바이크
1881년 11월 28일 오스트리아 빈의 부유한 유태인 가정에서 태어났다. 아버지는 방직공장 주인이었고, 어머니는 이탈리아 은행가 집안 출신이었다. 츠바이크는 빈대학교에서 철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문학, 역사에도 관심이 많았고, 당시 아방가르드의 분위기를 충분히 접했다. 그는 시, 소설, 희곡, 인물 평전 등을 썼는데, 주된 장르는 소설이었다. 하지만 평전 작가로 독자들에게 더 깊이 각인되었다. 역사에 대한 통찰력과 프로이트의 심리 분석 방식과 뛰어난 서사 기법을 사용해 소설과 인물 평전을 썼다. 조제프 푸셰(1929년)와 마리 앙투아네트(1932년), 메리 스튜어트(1935년) 등에 대한 평전을 통해 세계 3대 평전 작가의 반열에 오르기도 했다. 1914년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자원입대해 종군기자로 활동하면서 반전(反戰)에 대한 생각을 굳히게 된다. 전쟁이 끝난 후 오스트리아로 돌아와 발자크, 디킨스, 도스토옙스키에 대한 에세이 『세 거장』을 비롯해 『악마와의 투쟁』, 『세 작가의 인생』, 『로맹 롤랑』 등 유명 작가들에 대한 평전을 출간했다. 나치가 자신의 책을 금서로 지정하고 압박해 오자 1934년 런던으로 피신해 영국 시민권을 획득했고, 이후 유럽을 떠나 미국, 브라질 등지에서 강연 활동하면서 말년에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근처의 독일인 마을에서 살았다. 1942년 2월 21일, 평소 관심이 많았던 체스에 관한 소설 『체스 이야기』가 출간된 것을 본 다음 날 그는, 이혼한 첫 부인에게 편지와 유서를 남기고 두 번째 부인과 함께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자전적 회고록이자 유럽의 문화사를 기록한 작품 『어제의 세계』를 유고로 남겼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