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16인의 반란자들 (노벨문학상 작가들과의 대화)
사비 아옌 지음
스테이지팩토리(테이스트팩토리)
 펴냄
21,000 원
18,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95쪽 | 2011-12-26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노벨문학상 작가들의 특별한 사진과 인터뷰집. 인류에게 이상적인 방향을 제시해 준 가장 뛰어난 문학 작품을 쓴 대가들에게 수여하는 노벨문학상.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우리 시대 문학의 대가, 인문학의 대가들은 어떤 삶을 살아 왔으며, 그들은 어떤 사람들일까? 노벨문학상 수상 이후 현재 그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그들은 어떤 집에서 살고 있으며, 그들의 가족은 어떤 사람들일까? <BR> <BR> 스페인 출신 문학전문기자 사비 아옌과 스페인 출신 사진기자 킴 만레사가 3년여 기간 동안 세계 일주를 통해 세계 곳곳에 살고 있는 16인의 노벨문학상 수상자들을 만나 길게는 8일, 짧게는 6시간 동안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 사비 아옌과 킴 만레사는 작가들이 실제로 거주하고 있는 집을 방문하되 작업실만이 아니라 주방까지 살펴보았다. 시계를 들여다 보지 않아도 될 만큼 충분한 시간을 갖고 대화를 나눴으며, 그들이 살고 있는 도시나 그들 작품의 배경이 되었던 곳을 함께 찾아갔고, 그들의 가족들을 만났다.<BR> <BR>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들은 거의 대부분 문학이 아닌 다른 어떤 이유로 사회에 참여하고 있고, 사회에서 소외된 것들과 그 사회의 지배 논리로부터 거리를 두고 권력의 저변을 이루는 근본적인 속성에 맞서는가 하면, 우리가 미처 깨닫지 못한 많은 이데아를 품고 있었다. <BR> <BR> 홀로코스트, 노예제도, 독재정부, 아파르트헤이트… 이들은 하나 같이 자신이 처한 비극적 환경에 순응하지 않는 반란자였다. 가슴에 품은 이데아를 향해 나아가는 진정한 리더들의 이야기를 통해 한국에서 살아가고 있는 우리의 현재를 되짚어 볼 수 있게 하는 책이다.
더보기
목차

들어가는 글
노벨상 작가 16인을 찾아 나선 세계일주

주제 사라마구
나는 약속하되, 거기에 어떠한 희망도 심지 않는다

오에 겐자부로
나는 스스로 생각하는 존재로서의 개인의 실체를 옹호한다

토니 모리슨
노예제도는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다리오 포
풍자는 권력에 대항하는 가장 효과적인 무기이다

오르한 파묵
나는 숨은 적이 없고, 모두 내가 사는 곳을 알고 있다

도리스 레싱
여자와 남자, 우리는 서로 다른 세계에 살고 있다

월레 소잉카
아프리카의 꿈을 언어로 풀어놓다

나딘 고디머
그녀의 존엄, 아파르트헤이트를 물리치다

가오싱젠
나는 도망자일 뿐, 영웅이 아니다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나는 절필했다

귄터 글라스
치명적인 트라우마까지, 그 모든 것을 이야기해야 한다

나기브 마푸즈
이제 나는 읽지도 쓰지도 못하지만, 친구들이 나의 눈과 귀와 펜이 되어주고 있다

V. S. 네이폴
특히 오늘날, 작가들은 전 세계를 아울러야 한다

임레 케르테스
홀로코스트를 겪고 나니, 거울을 바라보는 것도, 삶의 존엄을 믿는 것도, 새로운 역할을 받아들이는 것도, 아무것도 쉬운 게 없다

데릭 월콧
혼혈은 긍지다

비슬라바 쉼보르스카
우리는 아무것도 모르는데, 그게 바로 매혹적인 것이다

더보기
저자 정보
사비 아옌
1969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출생. 문학기자로 2000년부터 <라 반과르디아>지 문화섹션 책임자를 맡고 있으며, 전세계를 여행하면서 동시대 국제 문학과 스페인 문학을 다루어왔다. 그는 최근 3년여동안 노벨 문학상 수상자들을, 특히 거의 20년을 언론과의 접촉을 피해 왔던 가르시아 마르케스와 세상을 떠나기 직전의 나기브 마푸즈 같은 독창적인 작가들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달했다. 카를로스 센티스와 함께 <어떤 관객의 회고들>을 출간했으며, 지금은 라틴아메리카 작가들의 ‘붐’ 현상에 대한 책을 준비 중이다. 또 해마다 최고의 문학기자에게 주어지는 ‘쿼티’ 상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1
하루한시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사라마구,겐자부로,모리슨,가오싱젠 등... 이들은 하나같이 자신이 처한 비극적환경에 순응하지 않는 반란자였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