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거대한 괴물
폴 오스터 지음
열린책들
 펴냄
12,800 원
11,5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22쪽 | 2000-03-1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폴 오스터가 일곱 번째로 발표한 이 책은 우정과 배신, 성적 욕망과 소외, 일상 생활의 질서를 송두리째 앗아갈 수 있는 갑작스런 폭력 사건의 의미 등을 파헤친 소설이다.<BR> <BR> 과거 미국의 신화와 원형에 뿌리를 두면서 동시에 '현재'에 관한 결연한 보고서로 문학의 진정성을 한껏 드높인 이 작품은 프랑스에서 많은 호평을 받아 1993년 메디치 외국 문학상을 받았다. 이전에 <리바이어던>이란 이름으로 나왔던 것을 재출간했다.
더보기
저자 정보
폴 오스터
마법과도 같은 문학적 기교로 <떠오르는 미국의 별>이라는 칭호를 부여 받은 바 있는 폴 오스터는 유대계 미국 작가로 미국에서 보기 드문 순문학 작가다. 1947년 뉴저지의 중산층 가족에게서 태어났다. 콜럼비아 대학에 입학한 후 4년 동안 프랑스에서 살았으며, 1974년에 다시 미국으로 돌아왔다. 1970년대에는 주로 시와 번역을 통해 활동하다가 1980년대에 『스퀴즈 플레이』를 내면서 본격적으로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미국 문학에서의 사실주의적인 경향과 신비주의적인 전통이 혼합되고, 동시에 멜로드라마적 요소와 명상적 요소가 한데 뒤섞여 있어, 문학 장르의 모든 특징적 요소들이 혼성된 <아름답게 디자인된 예술품>이라는 극찬을 받은 바 있다. 그의 작품은 미국뿐만 아니라 유럽 문단, 특히 프랑스에서 주목 받고 있으며, 현재 20여 개국에서 번역 출간되고 있다. 폴 오스터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뉴욕 3부작』은 탐정 소설의 형식을 차용하고 있는 3편의 단편을 묶은 책으로, <묻는다>는 것이 직업상의 주 활동인 탐정이라는 배치를 통해 폴 오스터의 변치 않는 주제-실제와 환상, 정체성 탐구, 몰두와 강박관념, 여기에 특별히 작가 자신의 글쓰기에 대한 여러 함의-를 들여다보게 하는 작품이다. 각 작품에 등장하는 탐정들은 진실을 발견하기 위해 계속 사건을 추적하지만 사건은 점점 더 미궁에 빠지고, 탐정들은 정체성의 위기를 겪거나 짓궂은 우연의 장난에 휘말리던 끝에 결국 <자아>라는 거대한 괴물과 맞닥뜨리게 된다. 오스터는 지금까지 모턴 도언 제이블상, 메디치상, 오스트리아 왕자상 등 수많은 상을 받았으며, 2006년에 미국 문예 아카데미의 회원으로 선출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