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뱀장어 스튜 외 (2002 제26회 이상문학상 수상작품집)
김인숙 외 8명 지음
문학사상사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80쪽 | 2002-01-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font color="#996666">-- 작가 인터뷰를 보시려면 <a href="/authorfile/meet/kuanjiyae.asp">여기</a>를 누르세요. --</font><BR> <BR> 공저 외에는 소설집 한 권(<꿈꾸는 마리오네뜨>)이 출판 경력의 전부인 권지예씨가 제26회 이상문학상을 수상했다. 짧은 작품 활동이었지만, 연배나 등단 횟수에 상관없이 우수한 작품을 써냈다는 것이 심사위원들의 일치된 평이다. <BR> <BR> 수상작 '뱀장어 스튜'에서도 그녀만의 특징이 엿보인다. 주인공이 고국을 떠나왔다는 점, 아무 문제없이 불륜을 경험하고 지나간다는 점, 과거의 기억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는 점 등이다. <BR> <BR> 주인공의 몸에는 제왕절개 수술자국과 동맥을 자른 자국이 뚜렷이 남아있다. 모두 다 현재 남편과는 무관한 일들이다. 그녀는 그 상처를 정성스럽게 애무해주는 남자를 만나 프랑스에서 결혼했지만, 이삼 년에 한 번은 한국에 와 과거의 남자와 성교를 한다. <BR> <BR> 이렇게 남편과 과거의 남자 사이를 오락가락하는 이야기가 소설의 몸통이다. 그 가운데에는 성 묘사와 상징적인 일화, 삽화가 끼어 있다. 심사위원인 김인환 교수는 이 묘사와 상징에서 강한 인상을 받았으며, 세련된 표현기법이 완숙한 경지를 보여주었다 평가했다. 또 다른 심사위원은 "욕망에 대한 치밀한 해부와 상황을 심미적으로 녹여 내는 부드러움"을 높게 샀다. <BR> <BR> 권지예 씨는 피카소의 그림을 보다가 어떤 강렬한 이끌림에 의해 이 소설을 쓰게 되었다고 말했다. 박사 논문을 쓰면시 집필을 시작해 2000년 가을에서야 병상에서 탈고했다. 병원에 있는 동안의 고통과 절망이 '뱀장어 스튜'를 끓여낸 활력이라고 말하는 그녀는 등단 5년차에 이 상을 받는 이유를 이렇게 말했다. "비굴하지 않은 작가정신으로 죽을 때까지 인생의 본질에 대해 집요하게 질문을 던지겠다"<BR> <BR> 수상작 외에도 추천 우수작 '첫사랑'(김연수), '밤의 고속도로'(김인숙), '이인소극'(윤영수), '죽은 사람의 의복'(정영문), '마리의 집'(조경란), '눈보라콘'(천운영), '여인'(한창훈)이 수록되었다. 기수상작가 우수작에는 최인호의 '유령의 집'이 초대되었다.
더보기
목차

■제26회 이상문학상 대상 수상작 선정 이유서

■제26회 이상문학상 대상 심사 경위

본심 심사평

이어령 - 이상이 회심의 미소를 지을 만한 작품
유재용 - 우리 소설문학의 한 자리를 차지할 작품
윤후명 - 신선한 충격 자아낸 역작
김인환 - 세련된 기법이 돋보인 원숙한 작품
권택영 - 상차리기와 성용의 섬뜩한 은유
권영민 - 사랑과 상처의 아이러니
조남현 - 대상의 미화를 넘어서는 치장술과 연금술
대상수상작권지예 - 뱀장어 스튜
대상작가 자선 대표작권지예 - 내 가슴에 찍힌 새의 발자국

추천 우수작(가나다순)
김연수 - 첫사랑
김인숙 - 밤의 고속도로
윤영수 - 이인소극
정영문 - 죽은 사람의 의복
조경란 - 마리의 집
천운영 - 눈보라콘
한창훈 - 여인
기수상작가우수작최인호 - 유령의 집
권지예의 수상 소감과 문학적 자서전
권지예 - 수상소감 /삶의 진실을 각인하는 녹슬지 않은 펜촉
권지예 - 나의 문학적 자서전/운명적 짝사랑,소설을 향한 집념
<뱀장어 스튜>의 작품 세계와 작가 권지예
임헌영 - 권지예의 <뱀장어 스튜>와 그 작품세계
이현식 - 작가 권지예를 말한다

■'이상문학상'의 취지와 선정 방법

더보기
저자 정보
김인숙 외 8명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했다. 1983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상실의 계절」이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먼 길』로 한국일보문학상을, 단편소설 「개교기념일」로 현대문학상을, 단편소설 「바다와 나비」로 이상문학상을, 단편소설 「감옥의 뜰」로 이수문학상을, 소설집 『그 여자의 자서전』으로 대산문학상을, 소설집 『안녕, 엘레나』로 동인문학상을, 단편소설 「빈집」으로 황순원문학상을 수상했다. 장편소설 『’79~’80 겨울에서 봄 사이』 『꽃의 기억』 『봉지』 『소현』 『미칠 수 있겠니』, 소설집 『칼날과 사랑』 『브라스밴드를 기다리며』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