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얼룩 (2010년 제55회 현대문학상 수상소설집)
구효서 외 10명 지음
현대문학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82쪽 | 2009-12-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10년 제55회 현대문학상 수상소설집. 소설가 박성원이 2010년 제55회 현대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당선작 '얼룩'은 아기를 잃은 부부의 일상을 그린 작품으로, "이 작품의 진면목은 그것(얼룩)을 통해 내다본 삶의 풍경을 매우 섬세하게, 그리고 충격적으로 그려낸 데에 있다(소설가 이동하)"라는 평가를 받았다.<BR> <BR> 수상 후보작에 오른 작품도 함께 수록했다. '사자월(구효서)', '유리의 도시(김중혁)', '바디펌 기기의 생활화(염승숙)', '1인용 식탁(윤고은)', '다른 모든 눈송이와 아주 비슷하게 생긴 단하나의 눈송이(은희경)', '변희봉(이장욱)', '노동신문(전성태)' 모두 7편이다. 역대 수상작가의 소설로는 박완서의 '빨갱이바이러스', 김경욱의 '연애의 여왕', 하성란의 '태양의 계절'을 실었다.
더보기
목차

수상작 박성원 얼룩
자선작 박성원 캠핑카를 타고 울란바토르까지

수상후보작
구효서 사자월
김중혁 유리의 도시
염승숙 바디펌 기기의 생활화
윤고은 1인용 식탁
은희경 다른 모든 눈송이와 아주 비슷하게 생긴 단하나의 눈송이
이장욱 변희봉
전성태 노동신문

역대수상작가 최근작
박완서 빨갱이바이러스
김경욱 연애의 여왕
하성란 태양의 계절

더보기
저자 정보
구효서 외 10명
1957년 강화에서 태어나 1987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마디」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장편소설로 『늪을 건너는 법』 『슬픈 바다』 『추억되는 것의 아름다움 혹은 슬픔』 『낯선 여름』 『라디오 라디오』 『비밀의 문』 『남자의 서쪽』 『내 목련 한 그루』 『몌별』 『나가사키 파파』 『랩소디 인 베를린』 『동주』 『타락』 『새벽별이 이마에 닿을 때』, 소설집으로 『노을은 다시 뜨는가』 『확성기가 있었고 저격병이 있었다』 『깡통따개가 없는 마을』 『도라지꽃 누님』 『아침 깜짝 물결무늬 풍뎅이』 『시계가 걸렸던 자리』 『저녁이 아름다운 집』 『별명의 달인』, 산문집으로 『인생은 지나간다』 『인생은 깊어간다』 등이 있다. 이상문학상, 동인문학상, 한국일보문학상, 이효석문학상, 한무숙문학상, 허균문학작가상, 황순원문학상, 대산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