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너를 사랑한다는 건
알랭 드 보통 지음
은행나무
 펴냄
12,000 원
12,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사랑할 때
읽으면 좋아요.
336쪽 | 2011-01-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 <우리는 사랑일까>에 이은 알랭 드 보통의 '사랑과 인간관계 3부작' 소설, 그 완결편. 국내에 이미 <키스하기 전에 우리가 하는 말들>이라는 제목으로 소개된 바 있다. 시간과 장소, 사람과 사람에 따라 각기 다른 모습으로 빚어지는, 문학의 영원한 모티프 '사랑'. 작가는 그 테마를 한 젊은 여성에 관한 전기의 형식을 접목시켜 풀어낸다. <BR> <BR> 1인칭 화자 '나'는 전 여자친구에게서 자기밖에 모른다고, 다른 사람에게 '공감' 할 줄 모른다는 비난을 받고 실연을 당한 뒤, 한 서점의 진열대에서 우연히 본 비트겐슈타인 전기의 표지에 쓰인 "공감"이라는 말을 보고, 타인에게 진정으로 귀 기울이지 못한 시간에 대한 작은 속죄를 위해 스스로 전기를 써보면 어떨까 생각한다. <BR> <BR> 이때 그의 삶으로 들어온 사람이 런던에 거주하며 문구 회사에서 일하는 20대 중반의 평범한 여인 이사벨 로저스이다. 위대하거나 저명하지 않은 그녀는 전기의 주인공으로 적합하지 않을지 모르지만 화자는 비난받은 자신의 결점을 보완하기 위해 그녀의 어린 시절, 가족관계에서부터 그녀를 온전히 알아가기 위해 전기 작가 혹은 시작하는 연인의 열정으로 노력한다. <BR> <BR> 알랭 드 보통은 재기발랄한 상상력과 특유의 각종 도표와 이미지 사용을 통해 유머러스하게 이야기를 풀어나가며, 남녀가 연애할 때 겪는 보편적인 순간들, 연애 과정 속의 미묘한 심리를 위트 넘치게 묘사한다.
더보기
목차

서장
어린 시절
초기의 데이트
가계도
부엌 전기
기억
사적인 것
다른 사람의 눈을 통해 본 세상
남자와 여자
심리
결말을 찾아서
후기

옮기고 나서

더보기
저자 정보
알랭 드 보통
1969년 스위스 취리히에서 태어났다. 은행가이며 예술품 수집가인 아버지를 둔 덕택에 유복한 환경에서 자라났다. 여러 언어에 능통하며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역사학을 전공, 수석 졸업했다. 스물세 살에 쓴 첫 소설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Essays in Love》에 이어 《우리는 사랑일까The Romantic Movement》 《키스 앤 텔Kiss and Tell》에 이르는, 사랑과 인간관계 3부작이 현재까지 20여 개 언어로 번역, 출간되어 수많은 독자를 매료시켰다. 자전적 경험과 풍부한 지적 위트를 결합시킨 이 독특한 연애소설들로 그는 ‘90년대식 스탕달’ ‘닥터 러브’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다. 또한 문학과 철학, 역사, 종교, 예술을 아우르며 일상의 가치를 발견하는 에세이 《불안》 《일의 기쁨과 슬픔》 《여행의 기술》 《행복의 건축》 《프루스트가 우리의 삶을 바꾸는 방법들》 《무신론자를 위한 종교》 《뉴스의 시대》 《영혼의 미술관》 등을 냈다. 2003년 2월 프랑스 문화부 장관으로부터 ‘슈발리에 드 로드르 데자르 에 레트르’라는 기사 작위를 받았으며, 같은 해 11월에는 유럽 전역의 뛰어난 문장가에게 수여하는 ‘샤를르 베이옹 유럽 에세이상’을 수상했다. 현재 런던에 살고 있다. 작가 홈페이지 www.alaindebotton.com
더보기
남긴 글 1
조환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누군가를 안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요,,? 오롯이 누군가를 이해한다는 것이 가능한 일일까요,,? 알랭 드 보통의 책을 읽으면 주제에 관한 그의 접근에 공감하게 됩니다. 생각하게 만드는 책입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