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폼페이 (로버트 해리스 히스토리 팩션)

로버트 해리스 지음 | 랜덤하우스코리아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31명

5,900원 10% 5,900원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464 | 2007.9.13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폼페이 최후의 날 48시간 전, 그곳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졌는가를 추적하는 팩션. <당신들의 조국>, <이니그마>의 작가 로버트 해리스가 향락의 도시 폼페이의 최후를 소설 형식으로 재구성했다. 「뉴욕 타임스」 22주 연속 베스트셀러, 「선데이 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한 바 있는 작품이다.<BR> <BR> 영토 확장과 함께 대제국을 건설했던 로마는 늘어나는 인구에 꾸준히 물을 공급해야했고 이에 근처의 산에서 물을 끌어오기 위한 수로와 수도교를 건설했다. 소설 <폼페이>는 바로 이 수도교를 관리하는 아쿠아리우스(수도기사)인 아틸리우스라는 청년이 화산 폭발 이틀 전, 갑작스럽게 끊긴 수도관에서 유황 냄새를 맡으면서 이상의 기후를 감지하는 데서 시작된다.<BR> <BR> 사태를 파악하려는 아틸리우스를 방해하는 것은 거대한 힘을 지닌 자연이 아닌, 탐욕과 이기로 점쳐진 인간들이다. 지진으로 초토화된 마을에 홀로 남아 빈집을 이용한 부동산 사업을 벌여 떼부자가 된 노예 출신 귀족 암플리아투스, 아우구스타 일대의 수도가 끊긴 것을 이용해 이익을 취하려는 폼페이의 관료 포피디우스, 화려한 젊은 시절을 모두 보내고 이제는 자기연민에 빠져 헤어날 줄 모르는 해군 총독이자 학자 플리니우스...<BR> <BR> A.D. 79년 일어난 베수비우스 화산 폭발을 중심 테마로 삼았지만, 그 이면에는 돈과 권력, 그리고 이 두가지가 우리 사회를 모양 짓는 방식에 관한 이야기가 내재되어 있다. 로만 폴란스키 감독, 스칼렌 요한슨.올랜드 블룸 주연의 영화로 제작되어 2008년 개봉될 예정이다.<BR> <BR> "아틸리우스가 경석더미에서 벗어나려 몸부림을 치고 있을 때 지옥불 같은 서광이 하늘을 가로질러 그를 향해 질주해 내려왔다. 그는 그 진홍색의 빛이 채 1킬로미터도 안 되는 곳에 위치한 어느 도시의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도시의 성벽과 망루, 지붕이 날아간 사원, 박살나버린 창문까지 알아볼 수 있었고 심지어는 성벽을 따라 마친듯이 달려가고 있는 사람들도 보였다. 또렷하게 그 광경이 보인 것은 아주 잠깐이었지만 아틸리우스는 그것이 폼페이란 걸 알 수 있었다." - 본문 중에서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2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