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어떻게 사랑이 그래요?
공병각 지음
양문
 펴냄
16,000 원
14,4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80쪽 | 2013-02-2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어떻게 속삭이는지, 그리고 어떻게 울어야 하는 것인지 나는 알아요. 답을 어디서 찾아야 하고, 어떻게 거짓말을 해야 하는지 나는 알아요. 어떻게 꾸며대야 하고, 어떻게 속여야만 하는지 나는 알아요…." 1983년 호주 출신의 소프트 록밴드 에어 서플라이가 발표했던 인기곡 'Making Love Out Of Nothing At All'로 시작하는 이 책은 현재 공병각의 모든 것을 대변하고 있는 듯하다. <BR> <BR> 그의 감성은 여성 소프라노 못지않은 아름다운 목소리를 가진 러셀 히치콕의 감성과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며 독자들에게 어필하고 있다. "당신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어요. …그 어떤 것을 다 떠나서 사랑만 해요. 사랑만 해요"로 끝나는 노랫말 역시 그간 출간했던 <잘 지내니? 한때, 나의 전부였던 사람>, <전할 수 없는 이야기> 등의 감성과 자연스럽게 이어지면서 그 결말을 짓고 있다. <BR> <BR> 저자는 이번 책에서도 호소력 짙은 아날로그적인 글쓰기를 통해 지워도 지워도 지워지지 않는 사랑의 아픔을 담아 글자 하나하나에 마음과 혼을 투영하고 있다. 그의 글은 순간순간 단순히 보이는 글이 아니라 마음으로 다가온다. 그리고 의도적으로 배치한 행간의 의미는 글이 아니라 그림으로 형상화되면서 우리 가슴에 사랑의 아포리즘을 화석처럼 새겨 넣는다.<BR> <BR> 사랑의 대장정은 이젠 더 이상 사랑에 아프지 않고 울지 않기를 바라는 기원으로 마무리된다. '어떻게 사랑이 그래요'가 아니라 '어떻게 사랑을 해야 하는지'를 일깨워주는 듯하다.
더보기
저자 정보
공병각
아시다시피 캘리그라퍼. 그리고 디자이너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하트몬드(Heartmond) 대표. 그 외 하고 싶은 일은 꼭 해봐야 직성이 풀리는 욕심 많고 자기 스타일 고집하는 사람. 현재 CF, 앨범 재킷 디자인, 패키지 디자인 등 다양한 방면에서 활동 중. 그 노하우를 모아 캘리그라피에 관심 있는 학생들에게 열정적으로 강의 중. 2009년 발간된 첫 번째 에세이 《잘 지내니? 한때, 나의 전부였던 사람》을 통해 헤어진 연인이 이 책 하나로 다시 만나게 되었다는 감동적인 에피소드가 뒤를 이었고, 독자들의 찬사와 요청으로 사랑과 이별에 관한 두 번째 고백 《전할 수 없는 이야기》를 완성, 그 후 사랑의 순간을 모은 《사랑 예습장》, 더 이상 사랑 때문에 아프지 않고 울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써내려간 《어떻게 사랑이 그래요》로 사랑에 대한 단상을 마무리함. 그 외 달콤하지만은 않은 청춘을 위로하고 격려하는 《청춘포차 상담소》도 지은 책에 포함됨. 캘리그라피에 대한 강의서 《손글씨 잘 써서 좋겠다》, 《나도 손글씨 잘 쓰면 정말 좋겠다》는 캘리에 입문하려는 독자와 현재 배우고 있는 사람에게까지 두루두루 사랑받고 있음. 그의 손글씨와 라이프 스타일이 궁금하다면 인스타그램(instagram.com/iamheartmond)으로, 그의 수업이 궁금하다면 하트몬드(www.heartmond.com)로.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