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전할 수 없는 이야기 (두번째 고백)
공병각 지음
양문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16쪽 | 2010-08-16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09년 아름답고 독특한 손글씨로 첫번째 에세이 <잘 지내니? 한때, 나의 전부였던 사람>을 출간했던 디자이너 겸 캘리그래퍼 공병각이 2010년 사랑과 이별에 대한 두번째 고백을 한다. 간결하면서도 거친, 그리고 미세한 감정의 떨림까지 놓치지 않는 섬세하면서도 임팩트가 강한 그의 손글씨가 그려내는 사랑과 헤어짐의 무수한 상념들이 담겨 있는 책이다. <BR> <BR> 언제나처럼 사랑은 예고 없이 왔고, 또 떠났다. 공병각은 오늘도 '한때 전부였던 사람'을 그리워한다. 때론 후회하고 때론 원망하고 때론 미칠 것처럼 아파하며 연인을 저주하기도 한다. 주었던 마음만큼 원망이 커지다가 미처 주지 못한 마음 때문에 미안함과 후회가 커져간다. 그러나 결국 사랑은 고마운 일이다. <BR> <BR> 그리하여 그는 "떠나간 사람도, 남겨진 사람도, 짐을 챙기는 사람도, 흔적을 지우는 사람도, 맘을 추스르는 사람도, 먼저 아픈 사람도, 나중에 아플 사람도, 울었던 사람도, 앞으로 더 많이 울 사람도… 다 나이길 바란다."며 "실패한 사랑으로 인해 내 가슴은 이미 시동이 걸려 있습니다. 무척 고맙습니다. 심장 뛰게 해줘서. 사랑 뭔지 알게 해줘서. 시동 걸린 내 사랑의 엔진이 쿵쿵 뛰고 있는 것은 정말 행복한 일입니다."라고 고백한다.
더보기
저자 정보
공병각
아시다시피 캘리그라퍼. 그리고 디자이너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하트몬드(Heartmond) 대표. 그 외 하고 싶은 일은 꼭 해봐야 직성이 풀리는 욕심 많고 자기 스타일 고집하는 사람. 현재 CF, 앨범 재킷 디자인, 패키지 디자인 등 다양한 방면에서 활동 중. 그 노하우를 모아 캘리그라피에 관심 있는 학생들에게 열정적으로 강의 중. 2009년 발간된 첫 번째 에세이 《잘 지내니? 한때, 나의 전부였던 사람》을 통해 헤어진 연인이 이 책 하나로 다시 만나게 되었다는 감동적인 에피소드가 뒤를 이었고, 독자들의 찬사와 요청으로 사랑과 이별에 관한 두 번째 고백 《전할 수 없는 이야기》를 완성, 그 후 사랑의 순간을 모은 《사랑 예습장》, 더 이상 사랑 때문에 아프지 않고 울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써내려간 《어떻게 사랑이 그래요》로 사랑에 대한 단상을 마무리함. 그 외 달콤하지만은 않은 청춘을 위로하고 격려하는 《청춘포차 상담소》도 지은 책에 포함됨. 캘리그라피에 대한 강의서 《손글씨 잘 써서 좋겠다》, 《나도 손글씨 잘 쓰면 정말 좋겠다》는 캘리에 입문하려는 독자와 현재 배우고 있는 사람에게까지 두루두루 사랑받고 있음. 그의 손글씨와 라이프 스타일이 궁금하다면 인스타그램(instagram.com/iamheartmond)으로, 그의 수업이 궁금하다면 하트몬드(www.heartmond.com)로.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