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마리의 사생활 (최민경 소설, 은행나무 노벨라 4)
최민경 지음
은행나무
 펴냄
8,000 원
7,2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28쪽 | 2014-11-12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은행나무 노벨라' 4권. 2008년 장편소설 <나는 할머니와 산다>로 제3회 세계청소년문학상을 수상하고, 두 번째 장편 <십자매 기르기>를 출간하며, 소녀와 소년의 눈으로 바라본 세상, 그리고 그들이 세상과 관계 맺기를 통해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줬던 최민경 작가의 중편소설. '어제와 어제의 어제가 같았던 나날'을 보내던 중 갑자기 찾아온 '마리' 때문에 삶이 흔들리기 시작한 주인공 '하나'의 이야기이다. <BR> <BR> 아버지의 장례식 이후 엄마와 나, 이렇게 둘만 외톨이로 남았다고 생각하던 하나는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온 마리 때문에 어리둥절하다. 초등학교 졸업 이후 전혀 교류가 없었던 마리의 방문은 하나에게 전혀 예고되지도, 증후가 발견되지도 않았던 사건이다. 게다가 자신의 어릴 적 친구는 못생기고 존재감 없던 '말희'였으나 지금 마리에게 말희의 외모는 희미하게 남아 있을 뿐이다. <BR> <BR> 자신이 쓴 기억도 없는 편지 뭉치를 가지고 와 그녀의 친구였노라 증명하는 마리 때문에 하나는 잊고 있었던 자신의 예전 모습과 기억을 차차 길어올린다. 그렇게 마리는 엄마와 친구 상준으로부터 환대를 받고 하나의 생에 자리매김해 나간다. 단단하다고 여겼던 하나의 관계들은 마리로 인해 조금씩 균열을 내보이기 시작한다.
더보기
목차

마리의 사생활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최민경
전북 정읍에서 태어나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를 졸업했으며, 단편 「오래된 성탄」으로 2006년 『진주신문』 가을문예 신인상을, 2009년 『나는 할머니와 산다』로 제3회 세계청소년문학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그 외 작품으로 『십자매 기르기』와 『마리의 사생활』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