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선화 (김이설 소설)
김이설 지음
은행나무
 펴냄
8,000 원
7,2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48쪽 | 2014-10-01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사회문제나 가족문제와 같은 어두운 현실에 천착해오면서 사회 밑바닥의 고통스럽고 참혹한 삶을 단문의 절제된 문장으로 형상화한 작가 김이설이 3년 만에 '은행나무노벨라' 시리즈로 독자들에게 돌아왔다. <BR> <BR> 2006년 서울신문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열세 살'이 당선되어 등단한 이후 두 편의 장편소설 <나쁜 피>, <환영>과 소설집 <아무도 말하지 않는 것들>을 상재한 김이설은, 늘 사회나 가족으로부터 버림받아 사회의 가장자리에서 부랑하는 사람들의 이야기에 주목했으며 사실적 묘사와 강한 흡입력으로 한국소설 문단의 유수 문학상 후보에 노미네이트되는 저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BR> <BR> 그런 그녀가 장편 <환영> 이후 3년 만에 중편소설을 탈고했다. 은행나무노벨라 시리즈 세 번째 작품인 김이설의 <선화>가 바로 그것이다.<BR> <BR> <선화>는 외형적으로 드러난 흉터로 인해 가족과 불통하게 된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담한 문체와 사실적인 이미지들로 조형해내고 있는 소설로, 지울 수 없는 흉터를 안고 삶을 견뎌내고 있는 핍진한 일상이 전부인 여자 선화의 삶을 통해 외형적 상처와 흉터가 우리 삶의 내면에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를 진지하게 조명하고 있다.
더보기
목차

진물
화염상모반
후회
자국
절화
새살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김이설
200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열세 살」이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제1회 황순원신진문학상, 제3회 젊은작가상을 수상했다. 소설집 『아무도 말하지 않는 것들』, 경장편소설 『나쁜 피』 『환영』 『선화』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