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아주 작은 차이
알리스 슈바르처 지음
이프(if)
 펴냄
9,000 원
8,1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31쪽 | 2001-05-1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얼굴도 한 번 본적 없는 독일의 여성 15인이 자신의 사랑과 성(性)과 일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것도 이미 25년 전의 일이다. 문화도 세대도 다른 그들의 고백 가운데에서 우리는 어떤 의미를 찾을 수 있을 것인가?<BR> <BR> 그들 중에는 남편의 돈으로 넉넉한 생활을 향유하는 중산층 주부도 있고, 하루하루 벌어먹고 살기 힘든 극빈층의 여성도 있다. 부족함없는 교육으로 어느 정도의 자의식을 형성한 여성도 있으며, 주체성을 확립하지 못한 채 스스로를 기만하며 살아가는 여성도 있다. <BR> <BR> 하지만 놀랍게도 그들의 이야기는 지극히 현재적이다. 이들의 털어놓는 고민은 오늘날 한국 여성들의 사회적 지위나 여성의식과 크게 다르지 않으며, 그렇기에 "백인 미국 여성이 꾸는 꿈은 백인 미국 남성이 꾸는 꿈보다는 호주 원주민 여성의 꿈과 훨씬 더 닮은 꼴"이라는 저자의 말이 절실하게 와닿는다. <BR> <BR> 이들의 이야기 중 상당히 공통적인 부분이 바로 성생활에 대한 고민이다. 대부분의 여성들에게 '성'은 만족을 주지 못할 뿐만 아니라, 귀찮고 피곤한 일이 되었다. 삽입을 위주로 하는 남성 중심적 성관계는 여성들에게 '오르가즘'을 느껴보라고 강요하지만, 그들은 결국 '불감증'에 이를 뿐이다. <BR> <BR> 이 책은 여러 유형의 여성들과의 심도 깊은 인터뷰를 통해 우리 시대 여성들의 삶을 섬세하게, 그러나 강렬하게 살려내었다. 계층과 세대를 넘어 같은 고민을 털어놓는 여성들의 모습은 그들의 삶이 개인의 운명이 아닌, 왜곡된 사회구조의 산물임을 우회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BR> <BR> 책의 편저자인 알리스 슈바르처는 유럽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페미니스트이다. 소도시의 상업학교 졸업이 공식적인 학력의 전부이지만, 그녀가 창간한 페미니스트 저널 <엠마>의 명성과 그녀의 성장과 활약을 그린 여러 편의 전기물이 이를 말해준다. 지난 25년간 12개국의 언어로 번역 출간되어 세계의 여성들에게 읽힌 이 책 <아주 작은 차이>는 그녀의 대표적인 저서라 할 수 있다.
더보기
목차

서 문 나의 꿈은 어쩌면 지나칠 만큼 소박하다


책 읽기 전에 여자들이 입을 열기 시작했다


1. 프로토콜 내 불감증에는 이유가 있다

저렇게 좋은 남편이 어디 또 있니?
이혼해도 더 나빠질 것은 없다
너같은 걸 어떤 남자가 데려가?
여자와 남자는 서로 다른 별에
여자가 여자를 사랑한다?
내가 너무 페니스에 집착했어
남자들과의 관계에서 한번도 오르가즘을 맛본 적 없어!
별것도 아닌 얘긴데, 들어줄 사람이 그렇게 없어
여자노릇을 거부한 여자들의 종착역, 정신병원
더 이상 피임약을 먹지 않겠다!
하루하루 숨이 차서 더 이상은 못 살아
오로지 내 클리토리스가 나의 진실
당신 속에 숨어 있는 놀라운 힘!


2. 성 클리토리스의 비밀

아주 작은 차이와 엄청난 결과
누구를 위한 성해방인가
여자들 팔자, 동서고금이 따로 없도다!
남자들이 여자였던 시절
왜 그냥 인간이 아니고 여자와 남자인가!
지들 멋대로 여자를 훈련시킨 정신분석
여자들의 불감증은 어디서 오는가?
질 오르가즘의 신화와 성의 통제권
이성애의 강요는 가부장제의 정치적 음모


3. 일 남자보다 두 배 더 일하는 여자

과연 그럴 수 있을 것인가?
가정주부들은 정말 행복한가?
행복한 가정주부 증후군
모성본능은 신화
붙들려 온 노예가 결코 아니다
가사노동 임금보상제?
전업주부의 금과옥조
직업여성의 금과옥조


옮기고 나서 알리스 씨 XX, 그녀는 누구인가

더보기
저자 정보
알리스 슈바르처
독일의 페미니스트 저널 《엠마Emma》 발행인 겸 편집장. 페미니스트이자 다수의 베스트 셀러 저작물을 낸 작가. 여성, 인권, 평화 등 사회 의제에 대해 활발하게 이슈를 제기하는 독일의 대표적인 저널리스트이다. 1971년 유명 여성인사 28명의 사진을 독일 《슈테른》지 표지에 싣고 ‘우리는 낙태한 여자들’이라고 세상에 공표하면서 낙태 문제를 공론화 하는 데 앞장섰다. 곧이어 낙태죄 폐지를 요구하며 쓴 『218조에 반대하는 여성들』을 시작으로 왕성한 저술 활동을 벌여 이후 20권이 넘는 책을 썼다. 『아주 작은 차이 그 엄청난 결과』는 출간된 후 유럽 전역에 서 큰 호응을 받았고, 한국을 포함 12개국 언어로 번역됐다. 현재도 독일에서 성차별에 반대하는 활동을 맹렬하게 벌이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미네min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아주 작은 차이에 괴롭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