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41 (이재익 장편소설)
이재익 지음
네오픽션
 펴냄
11,7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무기력할 때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대리만족
#실화
#현실
324쪽 | 2012-04-0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997년 「문학사상」으로 등단한 이후 꾸준히 작품 활동을 계속해온 이재익 작가의 장편소설. 그동안 SBS 라디오 피디와 영화 시나리오 작가를 병행하면서 여러 소설을 통해 다양한 소재와 주제 의식을 선보여온 작가는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이라는 실제 사건을 모티프로 우리 사회가 감추고 있는, 지금껏 외면하고 있었던 어두운 단면을 <41>을 통해 드러내고 있다. <BR> <BR> 작가는 <41>을 통해 우리 사회를 지탱하고 있는 '법'이라는 시스템이 사회적 약자에게 얼마나 불합리하고 부조리하게 적용될 수 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법은 가장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집행되어야 하지만, 실제 현장에서는 그것을 다루는 자들에 의해 우리의 이성적인 판단과 예상을 벗어나는 결과를 초래한다. 이러한 법과 현실의 괴리라는 문제의 지점을 작가는 실제 사건을 모티프로 한 <41>을 통해 여지없이 드러내고 있다. <BR> <BR> 연쇄살인 사건을 수사하던 강력계 형사인 정태와 제훈은 범인의 윤곽도 잡지 못한 채 사건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동분서주한다. 살인 사건 피해자들에 관한 정보를 수집하던 중 그들이 과거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생 사건과 연관되어 있음을 밝혀내면서 영구 미제 사건으로 남을 뻔한 연쇄살인 사건의 실마리를 발견하게 된다. <BR> <BR> 하지만 살인범이 누구인지 밝혀줄 구체적인 단서를 찾지 못한 정태와 제훈은 여전히 오리무중인 사건을 해결하고자 당시 성폭행 사건의 관련자들을 수소문하기 시작한다. 관련자들에 대한 탐문 조사를 진행하던 중 연쇄살인 혐의가 의심되는 용의자들을 찾아내지만 정확한 살인 증거를 입증하지 못해 손에 잡힐 듯했던 수사는 결국 난항을 겪게 되는데…
더보기
목차

41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이재익
노는 것도 부지런히 하는 사람. 월간 <문학사상>으로 등단해 《서울대 야구부의 영광》, 《아버지의 길》을 비롯해 30여 권의 소설과 에세이를 펴냈고, <원더풀 라디오>를 비롯한 영화 시나리오도 몇 편 썼다. 네이버에서 웹소설을, <한겨레신문>에서 칼럼을 몇 년째 연재 중이다. SBS 라디오 PD로 현재는 <김흥국 안선영의 아싸라디오>를 연출하고 있다. 팟캐스트 <씨네타운 나인틴>과 SBS 파워FM <씨네타운 S>를 이승훈, 김훈종과 함께 진행하고 있으며, 이 책은 그들과 함께 쓴 네 번째 책이다.
더보기
남긴 글 3
은비령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결국, 원하는걸 다 가지는 사람은 없다.
더보기
HANNAH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소재가 실화라는 점에서 읽을수록 화가나는 책
더보기
Sarinaa_day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년 전
공분할 만한 소재. 대리만족으로 만족할 수 밖에 없는 현실에 대한 씁쓸함. 그 때 그 소녀는 어디에 있나.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