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여름 거짓말
베른하르트 슐링크 지음
시공사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거짓말
#여름
#행복
369쪽 | 2013-07-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책 읽어주는 남자>의 작가 베른하르트 슐링크의 단편집. 동일한 주제를 가진 일곱 편의 단편을 묶은 소설집으로, '여름'을 배경으로 행복해지기 위해 삶의 '거짓말'을 하는 일곱 명의 주인공을 그리고 있다.<BR> <BR> <책 읽어주는 남자> <주말> <귀향> 같은 슐링크의 장편들이 다소 무거운 소재를 통해 역사와 인간의 죄의식, 사랑, 윤리에 관한 깊은 통찰을 담아냈다면, 단편집 <사랑의 도피>와 <여름 거짓말>은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 풍경 속에서 심오한 의미를 발견해낸다. <BR> <BR> 이미 <사랑의 도피>에서 사랑 속으로, 혹은 사랑으로부터 도피하려 하는 인간의 원초적 감정들을 매혹적으로 보여준 작가는, <여름 거짓말>에서도 사랑과 행복을 지키기 위해 거짓말을 하는 인물들의 내면을 다양한 색깔로 펼쳐 보이며 미세하게 떨리는 인간의 감정을 파고든다. <여름 거짓말> 속 주인공들은 살아가면서 삶의 중요한 순간들에 거짓말을 하고, 주변의 소중한 사람들은 물론 자기 자신까지 속인다. <BR> <BR> 슐링크는 법률가이자 학자인 그의 직업적 특성에서 비롯되는 객관적 시선으로, 그런 주인공들의 의식 표면뿐 아니라 무의식 안쪽에 자리 잡은 욕망과 소망을 냉철하고 세밀하게 파헤쳐낸다. 그럼으로써 독자들에게 '우리는 사랑과 행복을 찾고자 거짓말을 하지만 과연 그렇게 해서 정말 행복해지는가' 하는 문제를 던진다.
더보기
목차

성수기가 끝나고
바덴바덴에서 보낸 밤
숲 속의 집
밤의 이방인
마지막 여름
뤼겐 섬의 요한 세바스티안 바흐
남국 여행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베른하르트 슐링크
1944년 독일 빌레펠트에서 독일인 아버지와 스위스인 어머니 사이의 4형제 중 막내로 태어났다. 양친 모두 신학을 전공했으며, 신학대 교수였던 아버지는 나치 시절 해직당한 뒤 목사로 활동했다. 하이델베르크 대학과 베를린 자유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하고 본 대학과 프랑크푸르트 대학을 거쳐 베를린 훔볼트 대학에서 2008년까지 법대 교수로 재직했다. 1993년 뉴욕 예시바 대학 객원교수를 역임한 바 있으며, 1988년부터 2006년까지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 헌법재판소 판사를 겸임했다. 법학 교수로 재직 중이던 1987년 친구와 즉흥적으로 소설을 써보자고 한 것이 계기가 되어 추리소설 《젤프의 법》을 발표하며 작가로 데뷔했고, 이후 《고르디우스의 매듭》(1988)과 《젤프의 살인》(2001)으로 두 차례 독일 추리문학상을 수상했다. 대표작이자 영화 [더 리더]의 원작으로 잘 알려진 《책 읽어주는 남자》(1995)는 출간 즉시 커다란 반향을 일으키며 독일 문학작품으로는 처음으로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했고, 독일의 한스 팔라다 상과 디 벨트 문학상, 이탈리아의 그린차네 카부르 상, 프랑스의 로르 바타이옹 상, 일본의 마이니치신문 특별문화상,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부케 상 등 각국의 문학상을 수상함으로써 그 문학적 성취를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현재 48개국에 번역 출간된 이 작품은 여러 대학의 독일 문학과 홀로코스트 문학 과정에 커리큘럼으로 포함되어 있다. 2001년 그 문화적 공로를 인정받아 프랑스로부터 레지옹 도뇌르 훈장을 받았고, 2014년에는 한국 최초의 국제문학상인 박경리 문학상을 수상했다. 주요 작품으로 테러리스트와 그 주변인들의 균열된 삶을 통해 또 하나의 탁월한 도덕적 미로를 제시한 《주말》(2008), 잃어버린 소설의 결말을 찾아가는 과정을 통해 아버지와 아들, 과거와 현재의 문제를 재조명한 《귀향》(2006) 등의 장편소설과 단편집 《사랑의 도피》(2000) 《여름 거짓말》(2010), 나치를 포함한 독일의 과거사 청산 문제를 다룬 에세이 《과거의 죄》(2007) 등이 있다. 2014년 신작 《계단 위의 여자》를 발표, 다시 슈피겔 베스트셀러에 이름을 올렸고 2016년 현재 베를린과 뉴욕을 오가며 집필에 전념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한위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사랑은 감정이 아니라 의지의 문제야
더보기
졍ㅎ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재미와 감동이 넘치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