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열한번째 사과나무 2 (이용범 서정소설)
이용범 지음
생각의나무
 펴냄
8,800 원
7,9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60쪽 | 2001-03-1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이 소설은 한 여인을 평생동안 사랑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로 멜로의 형식을 갖추고 있다.1985년 스물 세살의 나이로 <문예중앙> 신인상 중편소설 부문에 당선되면서 문단에 나온 작가 김용범이 9년만에 펴낸 장편소설이다.<BR> <BR> 주인공은 어린시절 한 마을에서 자란 상은을 짝사랑한다. 그리고 상은과 같은 대학에 들어가고자 공부를 한다. 같은 대학에 들어가서도 여전히 상은만을 바라보며 곁을 맴돈다. 하지만 상은은 함께 운동권에 몸담고 있는 오선배를 사랑하게 되고 오선배가 시위도중 투신하여 척추를 다치자 그를 정성껏 간호한다.<BR> <BR> 오선배는 그런 상은의 사랑을 받아들이지 않고, 주인공에게는 민지라는 여학생이 적극적으로 구애를 하게 된다. 결국 주인공과 상은의 만남은 엇갈리고, 상은이 아닌 민지와 결혼하게 되는데 이들의 인연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는다. 얽히고 섥힌 모든 인연들에서 주인공과 상은의 인연은 끊어지지 않고 이어지게 된다.<BR> <BR> 이런 설정들은 독자의 눈물샘을 자극하게 하는, 일명 '최루소설'의 구도와 크게 다를 바가 없는 셈이다. 하지만 이 작품이 그러한 소설들과 다른 점은 단순히 슬픔을 자극하는 이야기의 나열이 아니라 한 편의 사랑 이야기 안에 삶을 살아가는 인간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는 것이다. <BR> <BR> 상은의 해외 유학이나 민지 아버지의 제주도 호텔 소유 등 현실적인 부분에서 부유함을 전제로한 설정, 인물들 간의 갈등에 있어서 그 요인이 작위적인 부분도 몇 군데 눈에 띄긴 하지만 전체적인 구성을 볼 때 큰 무리는 없다. <BR> <BR> 이 작품은 사랑을 주제로 하는 연애소설이다. 하지만 80년대를 배경으로 한 운동권의 모습이나, 당당한 커리어 우먼으로 살아가는 주인공의 아내 민지의 모습에서 80년대부터 2001년 현재까지 우리 사회가 어떠한 모습으로 변화해 왔는지를 선명하게 보여준다. 또한 등장인물들의 직업으로 보여지는 교수, 광고 카피라이터, 인터넷 벤처 사업가등 그 직업세계의 문제점 및 풍토를 잘 드러내고 있다.<BR> <BR> 그 밖에 이 책의 장점은 편집이 눈에 잘 들어오도록 깔끔하고 산뜻하게 되어있어 읽기에도 편하다는 것이다. 사랑에 빠져있는 사람들이나, 사랑이 힘겨워 지친 사람들에게 선물용으로도 좋을 듯 하다. <BR> <BR> 두 권 분량의 긴 내용의 이 소설에서 지은이가 사랑에 대해서 말하고자 하는 바는 '사랑은 양보하는 게 아니라는 것, 사랑하니까 잊어야 한다는 건 거짓말이라는 것'이라고 보여진다.<BR> <BR> 한가지 흥미로운 에피소드를 말하자면 지은이가 1985년 <문예중앙> 신인 소설상에 당선되었을 때 함께 상을 받은 작가는 신경숙인데 지은이와 신경숙의 생년월일시가 정확하게 일치한다고 한다. 그래서 사주의 문운을 놓고 문단에서 두고두고 회자되어 왔다. 이번 작품을 계기로 지은이가 신경숙에게 빼았겼던 사주의 문운을 되찾을 수 있을지는 지켜볼 일이다.
더보기
목차

작가의 말

1.이팝나무가 있는 우체국
2.우리가 열여섯 살이었을 때
3.내 안으로 달리는 기차 하나
4.침묵으로 사라지는 것
5.그녀가 내게 가르쳐준 외로움
6.젖은 사랑은 다시 젖지 않는다
7.그대에게 이르는 먼 길
8.가시나무
9.그대, 교활한 사랑아
10.창백한 청춘의 그늘 밑
11.이별이 어디 그리 쉬운가
12.눈물 젖은 편지

더보기
저자 정보
이용범
1985년 《문예중앙》신인문학상에 중편소설이 당선되어 소설가가 되었다. 창작집 『그 겨울의 일지』, 『꿈 없는 날들의 긴 잠』, 장편소설 『열한 번째 사과나무』, 『꼬마성자 몽몽』, 인문 교양서 『1만 년 동안의 화두』, 『인생의 참스승 선비』, 『인간 딜레마』, 『시장의 신화 : 시장의 탄생』, 『시장의 신화 : 자유주의 신화』 등 30여 종의 저서를 집필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