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살인마의 아들이라는 낙인이 찍힌 '서원'
그에게 발신자를 알 수 없는 상자가 배달되었다

7년의 밤
정유정 지음
은행나무
 펴냄
14,500 원
13,0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무기력할 때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몰입
#부산점에있는책
#소름
#스릴러
#흡입력
#흥미진진
524쪽 | 2011-03-23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제1회 세계청소년문학상 수상작 <내 인생의 스프링 캠프>, 제5회 세계문학상 수상작 <내 심장을 쏴라> 작가 정유정의 장편소설. 수상 이후 오랜 시간 준비하여 야심 차게 내놓는 소설로, 치밀한 사전 조사와 압도적인 상상력으로 무장한 작품이다. 7년의 밤 동안 아버지와 아들에게 일어난 슬프고 신비로우며 통렬한 이야기가 펼쳐진다.<BR> <BR> 세령호의 재앙이라 불리는 사건에서 살아남은 열두 살 서원, 세상은 그에게 '살인마의 아들'이라는 올가미를 덧씌운다. 친척집을 전전하던 끝에 결국 모두에게 버려진 서원은 세령마을에서 한집에서 지냈던 승환을 다시 만나 함께 살기 시작한다. <BR> <BR> 소설가이자 아버지의 부하직원이었던 승환에게 의지하며 새로운 삶을 시작하려던 서원에게 아버지의 사형집행 확정 소식이 칼처럼 날아들고 서원에게 '살인마의 아들'이라는 낙인을 찍은 잡지 '선데이매거진'이 그를 세상으로부터 내몬다. 서원은 세간의 눈을 피해 승환과 떠돌이 생활을 하며 승환에게 잠수를 배우며 살아간다. <BR> <BR> 세령호의 재앙으로부터 7년 후, 등대마을에서 조용히 지내던 승환과 서원은 야간 스쿠버다이빙을 하다가 사고를 당한 청년들을 구조하게 된다. 이 사건으로 인해 세간의 관심을 다시 받게 된 서원은 발신자를 알 수 없는 상자를 배달받는다. 상자 속에 들어 있던 소설은 승환이 쓴 것으로 7년 전의 세령호의 재앙이 낱낱이 기록되어 있는데…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 006
등대마을 … 009
세령호 Ⅰ … 053
세령호 Ⅱ … 135
마티니의 법칙 … 273
세령호 Ⅲ … 301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 455
에필로그 … 514
작가의 말 … 521

더보기
저자 정보
정유정
장편소설 《내 인생의 스프링 캠프》로 제1회 세계청소년문학상을, 《내 심장을 쏴라》로 제5회 세계문학상을 수상했다. 장편소설 《7년의 밤》과 《28》은 주요 언론과 서점에서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며 큰 화제를 모았고, 프랑스, 독일, 중국, 대만, 베트남 등 해외 여러 나라에서 번역 출판되면서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외에도 에세이 《정유정의 히말라야 환상방황》을 출간하였다. 사진출처 : ⓒ 강건모
더보기
남긴 글 166
김용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주 전
우리가 사는 동안 그러나의 인생을 간접경험 할 수 있도록 드라마틱하게 구성된 스토리가 한순간도 놓칠 수 없게 빠져 들게하는 소설속의 또다른 소설이다. 최악의 패를 들고도 최선이라는 의미로 살아갈 수 있을까? 그 최선이 의미있는 죽음이라면? 난 Yes라고 말해야 하나?
더보기
책읽는 고냉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달 전
거의 후반부까지 읽다가 왜 읽는지? 의문이 들어서 그만뒀다 기억에 남는 건 잠수부가 어떻게 잠수하는지에 대한 주입식 묘사 부분밖에 없는데 제목을 7년의 밤이 아니라 7년의 잠수로 하는 게 적절할 듯싶다—잠수 말고도 작중 여러 부분에서 쓸데없이 자세하고 지루한 묘사를 볼 수 있었다. 스토리도 전혀 흥미진진하지 않았고 흡입력도 떨어지고 장르가 스릴러인지도 모르겠다 그냥 별로 궁금하지 않은 가족들의 이야기다 저 책 띠지의 문구도 전혀 공감되지 않는다 어느 부분이 새로운 상상력인지 모르겠으며—오히려 그 반대인데 그나마 쥐어짜내서 물에 잠긴 마을? 정도?—강렬한 메시지도 전혀 와닿는 게 없다 그나마 역동적 서사인데 솔직히 이 부분도 평범한 정도였다 작중 악역 오영제를 포함한 캐릭터들도 하나같이 감흥이 없었다. 감상으로 따지면 지겹디 지겨운 한국 양산형 발라드를 듣는 기분이었다 그냥 내 취향에 맞지 않는 책이었을 수도 있다. p.s. 어떻게 베스트셀러 했어 2020.10.10
더보기
두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달 전
20200815 우리나라 작가들은 항상 스토리보다 감정에 더 중점을 둠. 그리고 그 감정속에는 불편한 가족사가 있음. 한국 소설 특유의 클리세를 못벗어나는 한계가 뚜렷한 작품.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