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조선의 숨겨진 왕가 이야기 (역사도 몰랐던 조선 왕실 가족사)

이순자 지음 | 평단(평단문화사)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명

15,000원 10% 13,500원
408 | 2013.2.1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세조, 광해군, 인조, 효종, 영조, 고종, 선조, 철종 등은 왕이 되기 전 어디서 살았을까? 서울시문화유산해설사로 활동하는 저자가 다소 생소한 '궁(宮)'이라는 문화재에 호기심을 갖고 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쓰여진 책이다. 저자는 지도 한 장을 들고 서울 시내에 있던 '왕가(王家)'를 구석구석 찾아다녔다. <BR> <BR> 대부분은 그 흔적조차 남아 있지 않아 저자는 철저한 답사와 수많은 자료를 찾아가며 우리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왕가의 역사와 사연을 샅샅이 조사했다. 그리고 사라져가는 왕가와 묻혀진 그 역사를 제대로 알려야겠다는 사명감에서 이 책을 쓰게 되었다. 그런 만큼 이 책은 땀과 역사에 대한 열정의 소산이다. <BR> <BR> 세조가 의숙공주에게 물려주었던 영희전, 숙종의 후궁이며 경종의 생모인 희빈 장씨의 사당이었던 대빈궁, 고종의 후궁이자 영친왕의 생모 순헌황귀비 엄씨의 사당이었던 덕안궁, 철종이 태어난 누동궁, 영조의 딸 화유옹주가 살던 창성궁 등 지금은 표지석조차 찾아볼 수 없는 왕가의 자리에서 그 시절 역사와 사연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