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독서 천재가 된 홍대리 2 (성공을 현실로 만드는 책읽기 프로젝트)
이지성 지음
다산라이프
 펴냄
14,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고민될 때
읽으면 좋아요.
#독서
#습관
#실천
302쪽 | 2012-12-1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독서 천재가 된 홍대리』의 후속작으로, 한층 업그레이드된 실질적인 ‘성공독서법’을 제시하고 있다. 1권이 독서를 통해 운명을 바꾼 ‘생존독서’의 필요성을 얘기했다면 2권은 그동안의 독서를 바탕 삼아 진짜 성공으로 나아갈 수 있는 실천법을 담은 ‘성공독서’의 진수를 보여준다. 작가는 성공독서의 가장 좋은 방법으로 ‘천 권 독서’를 권장하며 “1년 365권 생존독서를 끝냈다면 이제 적극적인 성공독서로 천 권 독서를 시작하라”고 독자들을 독려하고 있다.<BR> <BR> 평소 독서에도 단계가 있으며 무릇 책을 읽는다는 것은 목적이 분명해야 한다고 강조해온 이지성 작가는 이 책을 통해 ‘눈으로 읽는 독서’ ‘권수를 채우기에 급급한 독서’ ‘실천이 없는 맹목적인 독서’의 폐해를 지적하고 자신의 삶에 직접 적용하고 변화를 꿰하는 ‘실천의 독서’ ‘변화의 독서’ ‘나눔의 독서’야말로 독서의 본연의 이유이자 목적이라고 말한다. <BR> <BR> 이 책은 평소 책이라면 냄비 받침으로만 사용할 정도로 책에 관심이 없던 홍 대리가 독서를 통해 엄청난 성장을 이뤘듯 무조건 다독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거나 의무감 혹은 취미로 독서를 한 사람들에게 독서의 목적을 보다 분명하게 설정하고, 자신의 상황과 단계에 맞는 독서법을 통해 보다 굳건한 성공의 토대를 갖출 수 있게 만들어준다.
더보기
목차

작가의 말_평범하고 착한 사람들의 성공을 바라며
프롤로그_1년 365권 독서를 끝내고

Chapter 1 성공세포를 만드는 독서
여전히 마이너스 인생 21
로또에 당첨된다 한들 25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 33
반드시 있어야 할 한 가지가 없다고? 37
다시 시작할 수 있다면 43
왜 책을 읽었는지 모르겠어요 48
생존독서에서 성공독서로 53
편하게 살고 싶어요 58
바나나의 역습 64
독서의 애티튜드 68
독서는 얼어붙은 삶을 깨부수는 도끼 72
성공세포를 만드는 독서의 시작 79

Chapter 2 성공을 실천하는 독서
성공세포를 키우는 세 가지 방법 87
원하는 미래를 만드는 성공노트 91
긍정 마인드를 만드는 성공스크랩 97
불가능을 가능하게 만드는 감사일기 103
아무도 몰랐던 그의 속사정 108
왜 자꾸 눈물이 날까? 117
오늘도 나에게 박수를 보낸다 122
독서는 명사가 아닌 동사 129
절실한 마음이 성공의 시작이다 134

Chapter 3 일에서 성공하는 독서
하루 10분 충전 독서 143
독서가 업무에 미치는 영향 147
월급쟁이는 너무 시시해 152
자신감과 자만심의 차이 157
적성에 맞는 일 찾는 법 163
성공자의 마인드를 복사하라 169
백독백습 173
천재들의 고통 181
타고난 재능이 없는 사람의 최대 무기 188
의욕과 결과가 엇갈릴 때 194
눈으로 읽지 말고 제대로 읽기 202
적을 멘토로 삼다 212
전체를 보는 연습 217

Chapter 4 인간관계에서 성공하는 독서
평탄한 길은 없다 227
행운과 불행이 번갈아 찾아올 때 233
힘이 되는 사람들 239
진심은 통한다 243
쌀이 밥이 될 때까지의 시간 251
황금 채굴꾼의 마인드 255
성공의 의미를 발견하다 258
내려놓고 얻은 것들 262
모모에게 배운 경청의 위력 266
비로소 찾아온 변화의 열망 273
독서는 거친 밤바다의 등대 279
마지막인 것처럼, 이 순간을 뜨겁게 284
천 권 독서 289
천 권 독서를 실천하는 사람들 294
어둠 속에서 촛불 하나를 켜는 일 300

더보기
저자 정보
이지성
대학을 2.2의 학점으로 졸업했다. 스물한 살 때부터 아버지의 빚에 보증을 서기 시작했다. IMF가 터지면서 아버지의 빚은 전부 신용정보회사로 넘어갔고, 이때부터 살인적인 이자가 붙기 시작했다. 스물일곱 살에 병장으로 제대했을 때 보증빚은 20억 원이 넘어 있었다. 스물일곱 살 9월에 초등학교 교사가 되었는데, 빚 때문에 서른한 살까지 도시 빈민 생활을 했다. 서른한 살 7월에 도시 빈민 생활을 청산하고, 경기도립 성남도서관 바로 밑에 위치한 달동네로 이사했다. 이때부터 빈민보다 조금 나은 생활을 하게 되었다. 서른네 살에 『여자라면 힐러리처럼』으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었다. 이후 『꿈꾸는 다락방』 『리딩으로 리드하라』 『생각하는 인문학』 등이 대형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총 판매량은 420만 부를 넘겼다. 대표작들은 미국, 중국, 대만, 일본,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에서 번역 출간됐다. 폴레폴레 회원들과 지역아동센터 인문학 교육 봉사 활동을 6년 넘게 해오고 있다. 2014년에는 오랫동안 인문학 교육 봉사를 함께 해온 사람들과 (주)차이에듀케이션을 설립했다. 차이에듀케이션에서는 ‘1년 100권 제대로 읽기’ ‘처음 시작하는 논어’ ‘인문학 교육 스터디’ 등 다양한 인문학 교육 과정을 제공하고 있다. 앞으로 전국 대학가에 지역아동센터 인문학 교육 봉사 동아리를 만드는 것이 차이에듀케이션의 꿈이다. 폴레폴레, 한국기아대책, 드림스드림과 함께 저개발국가에 학교와 병원 등을 지어주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지금까지 학교와 병원 등을 총 18개 지었다. 앞으로 100개 넘게 짓고자 한다.
더보기
남긴 글 9
남쪽나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0달 전
독서 천재가 된 홍대리 2/이지성 성공을 위한 독서라면 굳이 독서라는 이름으로 '책을 많이 읽을 필요가 없다'라고 나는 생각한다. 독서보다 자기가 맡은 일이나 업무에 관한 책, 또는 전문적인 책들을 공부하는 것이 더 빠른 성공의 길이 아닌가? 비단 독서가 개인의 성공적인 삶, 평범한 사람들이 물질적인 부를 누리고 높은 단계의 지위를 누리기 위해 책을 읽지는 않는다. 개인마다 독서의 기준이 있을 것이다. 전문 서적을 열심히 탐독하여 그 분야에서 최고가 되고 많은 지식을 습득하길 원하는 사람, 지혜로운 안목과 인격의 성장을 위해 독서하는 사람, 책을 통해 마음의 안정과 감동의 순간을 느끼기 위해 독서하는 사람 등 독서의 기준과 방법은 너무나 많고 다르다. '독서 천재가 된 홍대리 2'의 작가는 오직 독서를 성공과 결부시키려 한다. 1년 365일 하루에 한 권 책 읽기, 천 권의 책 읽기 등 삶의 모든 원천은 책 읽기에 있다. 자신이 좋아하는 취미생활, 연애, 꿀 잠 등 모든 인간 생활을 단절하고 독서라는 마법의 올가미에 독자를 가두려 하고 있다. 이것은 독서가 아니라 고시공부나 수능시험을 치르는 고3의 생활과 다름없다. 우리나라 교육의 현실을 비판하면서 왜 작가는 오직 성공을 위해 고3 수험생처럼 독서를 하라고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좋은 대학, 좋은 회사 취업하기 위해 수백 권의 참고서를 읽고 쓰고 하는 것이나 성공을 위해 모든 자신의 삶을 버리고 독서만 강조하는 독서의 폐해를 성공이란 달콤함으로 포장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과연 '독서에 미친 인생'이 성공적인 삶이라 할 수 있을까? 저자가 주장하는 성공 세포를 만들어 내 몸 구석구석 성공 DNA를 가지고 독서광으로 살고 있다 한들 독서로 얻은 일부의 성공 이면에 지나친 독서로 인해 잃어버린 즐거움과 되돌릴 수 없는 순간들이 있지는 않았는지 곰곰이 생각해 보아야 할 것이다. 나 자신의 성공을 위해 앞만 보고 달려 지나쳐버린 내 주위 사람들과의 관계 부모와 친구, 연결된 사회의 구성원들. 지나친 운동이 육체적 손상으로 또 다른 영혼 파괴의 주범이 될 수 있듯이 과도한 독서도 마찬가지로 정서적 허탈감으로 아이러니하게 영혼이 파괴될 수 있다. 이 책에서 홍대리는 회사의 말단 사원이다. 모든 회사가 그렇지는 않겠지만 대부분의 회사에서 간부가 되려면 정상적인 노력만으로 되지 않는다는 걸 알 수 있을 것이다. 책에서처럼 실천적 독서로 제아무리 뛰어난 능력과 자질을 갖추었다 하더라도 고위 간부에 오르지 못한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 차라리 접대 잘하는 법, 술 잘 마시는 법, 아부 잘하는 법, 뇌물과 편법, 청탁 등 비정상적인 방법을 연구하는 편이 훨씬 빠르고 쉽게 성공의 길로 갈 수 있다. 이것이 우리 사회 현실이다. 이 책 곳곳에 나오는 성공하는 CEO가 과연 양심의 가책 없이 오로지 자신의 아름다운 노력만으로 그 자리까지 올랐을까? 내가 알고 있는 유명 CEO 역시 독서광이며 성공한 CEO 반열에 올라와 있다. 그러나 그 자리에 오르기까지 나는 그분의 더럽고 추악한 삶의 현장을 두 눈으로 보아왔다. 세상은 책대로 우리가 배운 대로 움직이는 세상은 아닌 것이다. 큰 목표를 가지고 불타오르는 열정으로 뼈빠지게 일만 해봤자 돌아오는 건 말기 신부전증으로 퇴사 종용을 받고 결국은 회사를 그만두고 나온 사람, 그 사람은 자기계발을 못해서, 독서를 안 해서, 꿈이 없어서... 아직까지 우리나라 대부분의 회사는 일만 잘해서 성공하는 시스템이 갖추어져있지 않다. 정말 열심히 일만 잘해서 성공했다면 그 사람은 운이 정말 좋은 케이스였거나 정상적인 회사에 다녔거나 했을 것이다. 나는 독서를 사랑한다. 그러나 성공을 위해 책을 읽진 않는다. 마지막으로 '독서 천재가 된 홍대리 2'책에서 오타가 두 군데에서 나왔다. 202페이지  '지인들이 템플턴 집을 보고는 [캐캐 묵은] 다락방 스타일'로 꾸몄다는 말을 할 정도였다. 캐캐묵은--->케케묵은 213페이지 절실하고 또 절실한 마음으로 지후에게 메일을 [써다]. 써다--->썼다 작가의 실수라기보다는 출판사의 실수이겠죠
더보기
박동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군대에서 읽은 서른여덟번째 책
더보기
하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밑줄치고,소리내어 읽고,노트에 쓰고,암송하고,실천하라.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