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6 (성동혁 시집)

성동혁 지음 | 민음사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1명

10,000원 10% 9,000원
156 | 2014.9.12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민음의 시' 204권. 2011년 「세계의 문학」 신인상으로 등단한 성동혁의 첫 번째 시집. "맑은 슬픔", "액체화된 감각", "병실의 난간에서 천천히 건조해져 가는 수건 같은 이 고통의 세계"라는 찬사를 받으며 등장한 시인 성동혁. 일상에서 죽음을 간과하지 않는 자의 삶이 시적이라면, 다섯 번의 대수술을 받으며 시적인 삶을 살아온 성동혁은 여섯 번째 몸으로 이 첫 시집을 썼다. 제목 '6'에는 생사를 가르는 다섯 번의 경험 이후 다시 시작된, 여리고 소중한 숨 같은 의미도 포함되어 있다.<BR> <BR> '쌍둥이'로 시작해 '쌍둥이'로 끝나는 이번 시집은 4부, 총 67편의 시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쌍둥이'와 '6'처럼 이 시집에는 같은 제목을 가진 두 편씩의 시가 실려 있는데, 이러한 거울 이미지는 시편들뿐 아니라 시집 전체에 흐르는 일관된 콘셉트 중 하나다. <BR> <BR> "얼핏 보면 고요하고 일상적인 풍경이지만, 시를 읽어 나가다 보면 느껴지는 기이한 슬픔에서, 그것이 들끓어 오르는 격렬함을 가라앉힌 손만이 쓸 수 있는 언어임을 알게 된다."라는 이원 시인의 말처럼 성동혁의 언어는 관념이 아닌 고통과 죽음에 대한 체험이 이루어낸 간명하고 투명한 성취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