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6 (성동혁 시집)
성동혁 지음
민음사
 펴냄
10,000 원
9,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56쪽 | 2014-09-12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민음의 시' 204권. 2011년 「세계의 문학」 신인상으로 등단한 성동혁의 첫 번째 시집. "맑은 슬픔", "액체화된 감각", "병실의 난간에서 천천히 건조해져 가는 수건 같은 이 고통의 세계"라는 찬사를 받으며 등장한 시인 성동혁. 일상에서 죽음을 간과하지 않는 자의 삶이 시적이라면, 다섯 번의 대수술을 받으며 시적인 삶을 살아온 성동혁은 여섯 번째 몸으로 이 첫 시집을 썼다. 제목 '6'에는 생사를 가르는 다섯 번의 경험 이후 다시 시작된, 여리고 소중한 숨 같은 의미도 포함되어 있다.<BR> <BR> '쌍둥이'로 시작해 '쌍둥이'로 끝나는 이번 시집은 4부, 총 67편의 시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쌍둥이'와 '6'처럼 이 시집에는 같은 제목을 가진 두 편씩의 시가 실려 있는데, 이러한 거울 이미지는 시편들뿐 아니라 시집 전체에 흐르는 일관된 콘셉트 중 하나다. <BR> <BR> "얼핏 보면 고요하고 일상적인 풍경이지만, 시를 읽어 나가다 보면 느껴지는 기이한 슬픔에서, 그것이 들끓어 오르는 격렬함을 가라앉힌 손만이 쓸 수 있는 언어임을 알게 된다."라는 이원 시인의 말처럼 성동혁의 언어는 관념이 아닌 고통과 죽음에 대한 체험이 이루어낸 간명하고 투명한 성취다.
더보기
목차

자서

1부

쌍둥이
면류관
홍조

6
흰 버티컬을 올리면 하얀
동물원
수은등
촛농
측백나무
나선형의 사람들은 저울 위에서 사라진다
긍휼
독주회

2부

어항
수선화
그림자
노을
걷는 야자수
나의 투우사-식사 기도
페르산친
라일락
모래시계를 뒤집는 심경
사순절
거인의 잔디밭
그 방에선 물이 자란다
비치발리볼
유기
마임
등대
코르사주

3부

여름 정원
반도네온
리시안셔스
바람 종이를 찢는 너의 자세
1226456
발라드
석회 그러니까 내가 원하는 건 얼지 않는 모스끄바

숲2
나 너희 옆집 살아
식빵
그녀가 죽고 새벽이 십 센티미터 정도 자랐다
나는 왜 고궁을 주인처럼 걸었는가
퇴원
매립지
자명악
창백한 화전민
붉은 광장
노를 젓자

4부

6
2
종유석
서커스
수컷
팔레트나이프
기억하는 악몽-라넌큘러스
망루
붉은 염전

백야
메니에르
횡단
기둥 안에서
성에

화환-대신하여 움직이는 작은 천국
쌍둥이

작품 해설/ 김행숙
통각(痛覺)의 가능성

더보기
저자 정보
성동혁
1985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2011년 《세계의 문학》 신인상으로 등단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