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펭귄의 우울
안드레이 쿠르코프 지음
솔출판사
 펴냄
9,500 원
8,5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80쪽 | 2006-08-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구소련 해체 이후, 가장 뚜렷하게 서구인들에게 현대 러시아문학을 각인시킨 작가로 꼽히는 '안드레이 쿠르코프'의 대표작. 소비에트 붕괴 후의 혼란한 사회를 배경으로, 변화하는 현실에 적응하지 못한 채 살아가야 하는 소시민들의 삶을 그린다. 무표정한 얼굴, 뒤뚱뒤뚱 우스꽝스럽게 걷는 애완동물 펭귄은 이들의 우울한 일상을 대변한다.<BR> <BR> 우크라이나 출신의 안드레이 쿠르코프는, 정치와 사회를 과감하게 풍자하고 추리소설과 판타지, 순문학을 넘나드는 독특한 작품세계를 펼쳐온 작가. <펭귄의 우울>에서는 간명하고 속도감 있는 문체로 부조리한 현실을 풍자한다.<BR> <BR> 소비에트 연방이 무너지고 자본주의 물결이 들어오기 시작하는 작은 도시 키예프. 주인공 빅토르는 여자 친구가 떠나가버린 후, 우울증 걸린 펭귄 '미샤'와 함께 살고 있다. 어느 날 그에게 특별한 청탁이 들어온다. 키예프의 유명 신문에 언젠가 죽을, 미지의 인물들을 위해 조문을 쓰는 것. 그러나 이 요청을 수락함으로써 빅토르와 미샤는 더이상 도망갈 수 없는 함정으로 빠져든다.
더보기
저자 정보
안드레이 쿠르코프
1961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태어났으며 현재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예프에서 아내와 세 아이들과 살고 있다. 일본어를 전공하고 11개 국어를 구사할 정도로 외국어에 능통한 그는 우크라이나와 유럽을 오가며 저널리스트, 영화 카메라맨, 시나리오 작가, 소설가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펭귄의 우울> <펭귄의 실종> <대통령의 마지막 사랑> 외 20여 권의 책을 펴냈고, 18편의 다큐멘터리와 예술영화의 시나리오를 썼다. 그의 소설들은 유럽에서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대표작 <펭귄의 우울>은 스위스에서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하기도 했으며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일본어, 스페인어, 네덜란드어, 터키어 등으로 번역되었다. 정치와 사회를 과감하게 풍자하고 추리소설과 판타지, 순수문학을 넘나드는 독특한 작품세계를 펼쳐 보이고 있는 그는 현대 러시아 문학의 최고 작가로 평가받고 있다. 쿠르코프는 한국작가회의에서 주최하는 ‘세계작가와의 대화’에 초청되어 12월 2일부터 7일까지 한국에 방문할 계획이다. 12월 3일에는 서울대 러시아 연구소와 공동 주최하는 심포지움에서 〈21세기와 동유럽 문학〉을 주제로 발표가 있으며, 12월 5일에는 다원예술매개공간에서 열리는 문학공연 ‘동유럽 문학의 밤’에 참석할 예정이다.
더보기
남긴 글 1
새벽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재미와 감동이 넘치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