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거미 여인의 키스
마누엘 푸익 지음
민음사
 펴냄
9,500 원
8,5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용기가 필요할 때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396쪽 | 2000-06-1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아르헨티나가 낳은 세계적인 작가 마누엘 푸익의 작품 <거미여인의 키스>는 소설뿐 아니라 영화, 뮤지컬, 연극 등 장르를 불문하고 대성공을 거둔 작품이다. <BR> <BR> 마누엘 푸익은 왕자웨이 감독의 영화 '해피 투게더'의 원작을 쓴 작가로도 잘 알려져 있다. 푸익의 작품들이 동성애와 정치범을 다루고 있다는 이유로 고국에서 판금되었기 때문에 <거미여인의 키스>의 첫 출판은 1976년 스페인에서 이루어졌는데 즉시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BR> <BR> 미국과 유럽에서는 대중문화와 진지한 문학 사이의 위대한 구분을 과감하게 탈피한 작가로 호평을 받아왔는데. 1985년 엑토르 바벤코 감독의 영화 「거미여인의 키스」가 아카데미 작품상, 감독상 및 시나리오상 등에 후보로 올랐고 몰리나 역을 맡은 윌리엄 허트는 남우주연상을 수상하였다. <BR> <BR> 1993년에는 뮤지컬 「거미여인의 키스」가 <토니> 상 7개 부문을 석권하고 이후 브로드웨이의 단골 작품이 되어왔다. 또한 이 작품은 희곡으로도 만들어져 <스타의 망토 아래서>란 제목으로 출판되었다. 푸익은 라틴 아메리카 현대 문학사에서 보르헤스, 마르케스 다음 세대로 이사벨 아옌데와 더불어 라틴 아메리카를 대표하는 세계적 작가이다. 또한 작품성과 상업성을 모두 갖춘 보기 드문 작가로서 우리 나라에서는 영화 마니아들 사이에 알려져 있다.
더보기
저자 정보
마누엘 푸익
1932년 아르헨티나의 헤네랄 비예가스에서 태어났다. 다섯 살 때부터 극장에 드나들며 영화감독을 꿈꿨다. 부에노스아이레스 대학교 건축학부에 진학하나 적응하지 못하고, 영화 공부에 필요한 이탈리아어와 영어 등 외국어를 익힌다. 대학 졸업 후 로마에서 영화를 공부하고, 유럽 곳곳을 다니며 시나리오를 쓰지만 결국 소설가로 전향한다. 어린 시절부터 봐온 영화들은 그의 작품 세계에 큰 영향을 끼친다. 1968년 영화 기법을 차용한 첫 소설 『리타 헤이워스의 배반』이 출간되었고, 이듬해 프랑스어로 번역되어 <르몽드>의 격찬을 받으면서 베스트셀러 작가로 떠올랐다. 1973년 독재 정권이 지배하는 아르헨티나의 정치 상황에 환멸을 느껴 망명길에 오른다. 첫 망명지인 멕시코에서 쓴 『거미여인의 키스』는 아르헨티나에서는 판매 금지를 당하나 전 세계에서 대성공을 거두며, 이후 연극과 영화로 만들어진다. 멕시코를 떠나 독일과 미국의 여러 대학에서 문학창작을 가르치며 활발한 작품 활동을 했다. 1990년 멕시코에서 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났다.
더보기
남긴 글 7
Lucy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주 전
「발렌틴, 너에게 한 가지 약속할게. 널 떠올릴 때마다, 난 행복할 거야. 네가 나한테 가르친 대로 말이야」 「그리고 한 가지 더 약속해 줘…… 다른 사람들이 널 무시하지 않도록 행동하고, 아무도 널 함부로 다루게 하지 말고, 착취당하지도 말아. 그 누구도 사람을 착취할 권리는 없어. 한 얘기 또 해서 미안해. 전에 한번 말했는데, 넌 그 말을 별로 달갑게 여기질 않았어」 「……」 「몰리나, 남에게 무시당하면서 살지 않겠다고 약속해 줘」 「그래, 약속할게」
더보기
홍수진 Susi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달 전
2020.09.13 완료
더보기
책 읽는 방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달 전
라틴 아메리가 문학은 지루할 틈이 없이 재미와 흡입력이 있다. 보르헤스, 마르케스의 책도 재미있게 봤는데 거미 여인의 키스도 그렇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